2002년 한일 월드컵 4강 진출 이후 서울 시청 광장에 이렇게 많은 인파가 몰려든 적이 있었던가? 물론 월드컵 같은 축제를 제외하곤 한미 FTA 반대 촛불 시위, 언론사 노조 파업, 고 노무현 전 대통령 노제, 고 김대중 대통령 장례식 등 굵직한 사회적 이슈 행사에 수많은 시민들이 서울 시청 광장에 자발적으로 나타났었다. 


하지만 거대한 전경차가 시민을 둘러싸 위협하는 이미지에 늘 항상 경찰 추산 만 명 남짓이었고, 심지어 그간 서울 시청 광장은 무늬만 시민을 위한 광장일 뿐, ‘전시성’ 용도가 강해보였다. 결국 10년 만에 가장 자유로운 분위기에서 어떠한 이의 방해 없이(?) 수많은 이들을 서울 시청 광장으로 끌어 모은 이는 싸이가 최초인 셈이다. 


현재 아시아인으로서는 ‘넘사벽’일 것 같았던 미국, 영국 빌보드 차트를 그것도 영어가 아닌 한국어 노래로 연달아 점령하는 싸이의 위상은 대단하다. 수많은 대한민국 국민이 봤을 때 ‘강남스타일’ 한 곡으로 지구를 정복한 싸이는 지난 10년 전 우리나라가 월드컵 4강에 진출했을 당시 느꼈던 짜릿하고 뿌듯했던 기분 그 이상이다. 





게다가 싸이는 두말 나위 없이 전 세계가 인정하고 주목하는 ‘월드스타’로 발돋움했음에도 불구, 미리 약속되었던 한국 대학 축제를 돌아다니며 몸을 사리지 않는 혼신의 공연으로 해당 대학생들과 지역 주민들을 감동시킨다. 뿐만 아니라 이미 지난 10월 2일 잠실 실내 체육관에서 무료로 콘서트를 진행했었던 싸이는 아예 스테이지를 더 많은 대중들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서울 시청 광장으로 옮긴다. 물론 공연은 전액 무료다. 





애초 서울 시청 광장 공연은 싸이가 지난 4일 발표한 미국 빌보드 차트에서 1위로 등극했을 때 실행할 수 있는 공약이었다. 그러나 싸이는 결과에 상관없이 서울 시청 광장에서 무료 공연을 펼치겠다고 발표한다. 그리고 아쉽게 싸이는 불과 ‘500점’ 차이로 2주 연속 빌보드 차트 2위에 머문다. 


하지만 싸이는 미국 빌보드 차트 1위보다 더 핫한 이슈를 몰고 다니는 싸이다. 그리고 싸이는 미국보다 대중문화 종주국으로 자존심이 대단한 영국 빌보드 차트를 단박에 점령해버렸다. 이번 무료로 진행된 싸이 공연에도 AP 통신, 로이터 통신 등 내로라하는 외신들이 앞 다투어 취재를 하러 오고, 유튜브로 전세계에 공연실황이 생중계되는  등 ‘국제적인 스타’로 거듭난 싸이의 위상을 공고히 한다. 


비록 아쉽게 빌보드 차트 1위를 놓쳤지만 결과에 연연하지 않은 싸이의 초연한 자세는 ‘누군가는 이기는 결과’에만 관심 갖도록 살아온 대한민국 국민들을 감동시킨다. 그리고 그들은 다음날 직장, 학교생활에 큰 지장이 있음에도 불구, 기꺼이 밤늦게까지 싸이와 함께 ‘서울스타일’을 울부짖는데 흔쾌히 응한다. 싸이의 무료 공연을 적극 후원한 박원순 서울 시장 또한 대중교통을 새벽 2시까지 연장하는 등 시민들이 공연을 마음껏 즐길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한다. 


이렇게 판을 벌이는 가수, 서늘한 가을 밤 함께 어울려 놀기에 적합한 흥겨운 무대, 그리고 가수와 무대에 호응하는 약 8만 명의 대중들이 어울려진 축제는 빌보드 차트 1위보다 더 충격적인 전율을 선사한다. 마치 외신들이 지난 2002년 월드컵 4강 진출 소식에 자발적으로 모여든 인파를 보고 놀랐던 것처럼 말이다. 뿐만 아니라 현재 싸이는 해외에서 가장 주목하는 ‘핫 피플’이다. 그의 일거수 일투족이 수많은 세계인들에게 보도되는 마당에, 싸이가 결과에 상관없이 대형 광장에서 무료 공연을 개최하고 그의 공연에 호응하기 위해 몰려든 수많은 시민들은 ‘빌보드 차트 1위’보다 경이로운 해외 토픽 감이다. 





현재 자신을 둘러싼 일상이 ‘꿈만 같다’ 던 싸이는 자신을 보고자 서울 시청 광장 주변을 빈틈없이 꽉 채운 인파를 보고 믿을 수 없다는 듯이 진심으로 감격해했다. 그리고 그는 오직 자신의 공연을 즐기기 위해 늦은 시간에도 기꺼이 자리에 동참해준 시민들의 성원에 보답하기 위해 그 어느 때보다 목 놓아 열창한다. 그리고 관객들의 호응을 유도하며 ‘아라리요’를 외친 싸이는 열띤 관객들의 호응에 믿을 수 없다는 등 감동의 눈물까지 훔친다. 더 나아가 관객들과 함께 부른 ‘낙원’ 노래가 끝날 무렵에는 아예 관객들 앞에 무릎을 꿇고는 지긋이 관객들을 바라본다. 미국 빌보드 차트 1위하면 이행하겠다는 상의 탈의는 기본이다. 





수많은 지구촌 인들이 열광하는 ‘월드스타’로 등극하였지만,  자신은 한국에 사는 두 아이를 가진 뚱뚱한 남자일 뿐이라면서 표현하는 싸이. 전 세계인들을 매료시킬 정도로 뮤지션으로 실력도 출중하고 무대에 대한 열정도 남다르고 과거 자신의 과오를 거론하면서 국민들에게 고마움을 표시하는 진심어린 겸손함. 말로만 소통과 화합을 외치는 정치인들은 엄두도 내지 못할 통 큰 소통까지. 싸이와 같은 진짜 대형 스타와 동시대에 살고 있고 호흡하고 있다는 것만으로도 대한민국 국민들은 즐겁고 행복하다. 


그의 바람대로 시청 광장 역사상 가장 큰 쇼를 보여줌은 물론 다시 한 번 2002년 이래 가장 뿌듯했던 역사를 재창조한 싸이. 2012년 대한민국 역사를 다시 씀과 동시에 2002년 이후 10년 간 고이 숨길 수밖에 없었던 한국인들의 뜨거운 열정과 패기를 재확인시켜준 싸이님. 진심으로 감사합니다. ^^




글을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공감하시면 손가락을 꾸욱 눌러주세요^^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드시면 구독+을 눌러주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너돌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