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용'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7.06.16 호평 일색 조동아리 위기의 '해피투게더'를 구할 수 있을까. (1)

KBS <해피투게더 시즌3>(이하 <해피투게더3>)에 새로운 코너가 신설되었다. 원래 진행해오던 코너는 1부로 남기되, '전설의 조동아리'라는 코너가 2부로 신설되었다. '전설의 조동아리' 코너는 유재석을 주축으로 유재석의 오랜 친구 사이이기도 한 김용만, 지석진, 김수용, 박수홍이 함께 만들어간다. 




'전설의 조동아리'는 과거 KBS에서 큰 인기를 끌었던 프로그램과 코너들을 재현하여 의외의 웃음을 선사하고자 한다. '전설의 조동아리'가 처음으로 만들어졌던 지난 5월에는 배우 조인성과 함께 과거 <해피투게더>에서 방영하여 화제가 되었던 '보고 싶다 친구야' 코너를 리바이벌 하였다. 


지난 15일에 '전설의 조동아리'가 재현한 컨셉은 '위험한 초대'였다. 게스트 김성령의 말 한마디에 따라 MC들 중 누군가가 우스꽝스러운 모습으로 물에 빠져야 한다. 지금은 명실상부 대한민국 최고 진행자로 거듭난 유재석을 있게한 전설의 코너이기도 하다. 


언제 '위험한 초대'가 방영했는지 기억도 안나는 오래된 코너이지만 '전설의 조동아리'에 의해 재탄생한 '위험한 초대'의 반응은 좋았다. 온라인이 들썩일 정도로 뜨거운 화제를 모으지는 못했지만, 그래도 최근 <해피투게더>(즉 1부에서 방영하는)보다는 '전설의 조동아리'가 훨 낫다는 반응이 지배적이다. 


새로운 인물이 보이지 않는다는 것은 어떻게 보면 유감으로 다가올 수 있으나, 오래전부터 끼와 실력이 검증된 노련한 예능인들, 더군다나 사적으로도 끈끈한 관계를 유지하는 지인들로 구성한 '전설의 조동아리'는 확실히 시청자들에게 안정적인 웃음을 선사한다. 유재석도 자신의 오래된 친구들과 함께 하다보니 한결 편안해진 기분이다. 유재석을 비롯한 최고의 예능인들이 거듭 물에 빠지는 모습을 보여주다보니 더운 여름 더할나위 없이 잘 어울리는 코너처럼 보여지기도 한다. 


<해피투게더>는 유재석이 오랫동안 애정을 가지고 진행해왔던 프로그램임에도 불구하고, 오랜 시간 부진을 면하지 못했다. 시청률이 낮기로는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도 매한가지이지만, 적어도 <런닝맨>은 국내 시청률의 아쉬움을 만회할 수 있는 광범위한 해외 시청자들이 있다. 하지만 <해피투게더>는 여러모로 애매한 프로그램이었다. 이대로 폐지하자니 <해피투게더>의 오랜 역사와 유재석이라는 브랜드가 아쉽고, 그냥 놔두자니 낮은 시청률이 부담으로 다가오는 계륵 같은 존재? 그래서 <해피투게더>는 기존에 진행해왔던 컨셉을 계속 유지하되, 유재석과 그의 오랜 친구들이 함께 하는 '전설의 조동아리'라는 새로운 코너를 신설했다. 그리고 아예 별개의 프로그램처럼 나란히 병행해서 진행하고자 한다. 




아직 '전설이 조동아리'가 시작한지 얼마 되지 않았기에 이 코너의 향방에 대해서 쉽게 가늠할 수는 없을 것 같다. 하지만 다행히 '전설의 조동아리'에 대한 시청자들의 반응은 긍정적이며, 시청률 또한 큰 폭은 아니지만 서서히 오르고 있는 중이다. 이 정도면 '전설의 조동아리'의 미래를 낙관해도 괜찮을 것 같다. 과연 전설의 예능인 유재석, 김용만, 지석진, 김수용, 박수홍이 작정하고 웃음을 선사하기 위해 노력하는 '전설의 조동아리'는 그동안 위기의 늪에서 헤매고 있었던 <해피투게더3>을 구할 수 있을까. 일단은 '전설의 조동아리'의 다음 회를 지켜봐야겠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너돌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