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가수다 적우'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2.02.02 다시 수술대에 오른 <나는가수다> 시즌2 성공할 수 있을까? (45)




그동안 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우리들의 일밤-나는가수다>가 결국 수술대에 올랐습니다. 아이러니하게도 다시 매스를 잡는 이는 작년 김건모 재도전 논란으로 쫓겨난 김영희PD가 될 것이라는 소문이 자자하더군요. 당시만 해도 온갖 비난의 화살을 몸으로 받아들이며 불명예 퇴진하였던 그가, "왕의 귀환"이라면서 다시 <나가수> 시청자들로부터 환대를 받게 되니 이것만큼 극적인 스토리도 없지요. 


그런데 누가 <나가수>의 새로운 수장을 맡던지 간에 현재 <나는가수다>는 최대의 위기를 맡고 있는 것은 사실입니다. 시청률이 팍 떨어진 것은 말할 나위도 없고, 무엇보다도 더이상 신정수PD하의 <나는가수다>에서는 아무것도 기대할 바가 없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에요. 나름 소소한 변화를 시도했다고하나, 시청자들이 정말 원하는 것은 중간경연에서 예능적 요소 추가해서 조금 웃어보는 것 그게 아니였거든요. 



돌이켜보면 <나는가수다>의 위기는 늘 시청자들이 생각하고 있던 기본적인 '룰'을 여긴다고 생각했을 때 터지는 것 같아요. 프로그램 시작 전에 매주마다 가수 한명이 탈락한다는 제도에 옥신각신하기도 하였지만, 정작 최초로 탈락한 가수가 그 룰을 받아들이지 못하고 '재도전'을 거행하자마자 김건모, 김영희PD는 물론 재도전을 간곡히 요청했던 김제동마저 몰매를 맞게 되었으니까요.



그리고 다시 신정수로 PD로 바뀌고 임재범, 김범수, 박정현, 김연우 등으로 잘나가나 싶었더니, 그들과 격이 맞지 않는다는 옥주현 투입 이후 한차례 대립각이 일어나다가, 또다시 '적우'를 둘러싸고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으니까 말이에요.  



엄밀히 말하면 <나가수>에는 우리나라의 법처럼 확실히 정해진 '룰'은 없어요. 어디까지나 예능이기 때문에 제작진 마음대로 그리고 때때로 조금씩 바꿀 수도 있어요. 하지만 어디까지나 시청자들이 원하고 받아들일 수 있는 선에서 진행되어야해요. 물론 <나가수> 일부 시청자들이 <나는가수다>라는 프로그램에 지나친 기대감을 갖고 높은 수준을 기대하기 때문에 오늘날 숱한 논란이 생겼다고들 하지만, 그만큼 이제 <나가수>는 단순히 가수들이 나와서 노래하는 프로그램을 떠나, 그동안 아이돌판 가요계에 숨죽을 수 밖에 없었던 재야의 고수를 발견하고, 그들을 다시 재조명하는 메시아로 크나큰 프라이드를 가지게 된 것이기 때문에 어쩔 수 없이 따르는 책임감이기도 하지요.

 


아마 처음에 <나는가수다>를 만든 김영희PD도 지금 시청자들이 생각하고 있는 것처럼 최고의 레벨을 가진 가수들만 나오게 할 것이라고 생각하지는 않았던 것 같아요. 기회를 봐서 <나가수> 시청자들이 그토록 이를 가는 아이돌도 출연시키고 싶겠고 노래를 곧잘 한다 생각하면 누구든지 환영이었던 것 같아요. 하지만 그러기에는 <나가수> 판이 너무나 커졌고, 이미 <나가수> 아류로 출발한 <불후의 명곡>이 아이돌 포함 여러 괜찮은 가수들에게 문호를 개방하면서 짭짤한 이익을 보고 있잖아요.


김영희 PD가 다시 수장을 맡던지 아님 그 어떤 PD가 들어오던지 간에 <나가수> 시즌2 운영방향은 큰 진통을 겪을 듯 합니다. 어떤 이들은 지금 시스템에서 임재범, 이소라 등 최고의 가수만 들어오면 살아날 수 있다고 하는데, 반면에 이제 <나가수> 자체가 지겹다는 이들도 상당하니까요. 아마 이런 반응이 따르게 된 원인에는 11개월씩 변함없는 진행방식은 물론 <나가수>가 과거 임재범 '여러분', 박정현 '이제 그랬으면 좋겠네' 등으로 노래로 크나큰 감동을 주기보다 오직 순위와 경연에만 집착하게 된 것이 한 몫하긴 하였지만요.

 


의외로 <나가수>를 외면했던 시청자들을 다시 TV 앞에 불러들이는 것은 간단합니다. <나가수> 시작할 때 쯤 오프닝에서부터 이소라의 '바람이 분다'가 안겨주었던 엄청난 충격과 함께 쉽게 캐스팅 가능한 가수가 아니라, 대중들이 인정할 만한 훌륭한 가수가 등장하면 됩니다. 단순히 유명한 가수만 원하는 것은 아닙니다. 그렇게 따지면 정엽과 김연우도 전문가들과 일부 마니아들이 극찬하고 대중적으로는 그리 유명하지 않은 보컬이었을 뿐이잖아요.


<불후의 명곡>, <위대한탄생>, <서바이벌 K팝 오디션>에서 봤듯이 의외로 대중의 귀는 그 누가 부르던지 간에 의외로 너그럽습니다.  <나가수>와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기대치가 낮을 수도 있기 때문에 쉽게 잘 한다고 인정하고 받아들일 수도 있어요. 만약에 <나가수>에 나와서 비난만 잔뜩 듣고간 옥주현, 적우도 <나가수>가 아닌 <불후의 명곡>에 나왔다면 알리,임태경 못지 않은 큰 반향을 일으킬 수도 있구요.  


하지만 <나가수>는 한 가수가 가진 의외의 가창력을 발견하는 소소한 즐거움을 얻는데 벗어나 노래 잘하는 가수들이 당연한 재평가를 받는 프로그램으로 굳혀야하고, 또 그럴 수 밖에 없어요. 그게 유일하게 <나가수>의 자존심을 지킴과 동시에 다른 오디션류 프로그램과 차별화할 수 있거든요. 가수라면 누구나 한번쯤 서고 싶은 영광스러운 자리, <나가수>에 나왔다하면 진짜 실력파 가수로 인정받는 분위기.  그리고 무엇보다도 표면적인 순위에 집착하기보다 정말 가슴 속에 와닿는 감동적인 노래로 승부하는 가수들에게 높은 평가를 내리는 청중평가단. 그래야 <나는가수다>가 지금까지 <나가수> 자체에 실망하고 떠난 시청자를 다시 붙들 수 있을 듯 하네요. 
 

글을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공감하시면 손가락을 꾸욱 눌러주세요^^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드시면 구독+을 눌러주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너돌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