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제 코가 석자라 평일에는 블로그를 안할려고했습니다. 허나, 방금 인터넷에 접속하다가 눈에 띄는 기사가 보여서, 다시 한번 키보드를 누르게 되었네요.


아직 확정된 것은 아니나 벤쿠버 동계 올림픽에 의해서 SBS가 또한번 월드컵까지 단독중계한다고 합니다. 물론 다른 KBS나 MBC가 월드컵까지 SBS가 하도록 놔두지는 않겠다만, 아무튼  SBS의 단독중계의지는 단호한 것 같네요.


하긴 모든 방송사가 죄다 올림픽중계, 축구 중계가 썩 좋게 보이는 건 아닙니다. 특히나 저같이 마음약한 사람은 왠지 제가 보면 제가 응원하는 팀이 지는 것 같아 국가대표 경기가 열리면 아예  TV자체를 안볼려고하지만 솔직히 아무리 국가대표경기라도 모든 시청층이 스포츠를 즐겨보는 건 아니지 않습니까.


하지만 아무리 그래도 벤쿠버 동계 올림픽에 이어서, 또 다시 한 방송사가 월드컵 중계까지 독점한다는 건 국민 화합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친다의 최시중 방통위 위원장의 발언까지는 잘 모르겠고, 다른 방송의 해설위원의 목소리를 듣고 싶은 시청자들이 이번에 혹시나 독점 중계가 이뤄진다면 가장 큰 피해자가 아닐까 싶네요. 저야 뭐 단지 차범근 해설을 좋아하는 사람일뿐이지, 어떤 방송사가 더 돈을 많이 버네, 더 좋네(똑같이 김길태 자장면 먹는 장면 몇날 며칠 20분간 송출하는 방송사들끼리 무슨 경쟁?)등으로 아무런 호불호 없고, 방송사에 아는 대학선배도 없는 사람이지만 한 달전 스피드 스케이팅의 해설을 생각하면, 그래요 이번에도 SBS가 독점 중계하세요. 라고 말 못하겠습니다. 뭐 이번  SBS 월드컵 중계 해설도 그렇게 논란의 여지를 남길 지는 모르겠다만요.


아무튼 요즘 SBS의 행보를 보면 참 돈독이 많이 오른 방송사같아 보이기도 하네요. 뭐 상업방송이니 당연히 이윤추구가 필수고, 돈도 많이 벌어놔야겠지요. 또한 그들의 아킬레스건인 지상파 만년 3위의 설움도 털어내야겠지요. 하지만 기사를 보니 SBS가 월드컵에서 이익을 보려면 부대비용포함 800억 이상을 벌어야하는데, 지난 2006 독일 월드컵에서 방송3사의 총 광고매출을 보면 700억이랍니다. 물가상승 포함한다고해도, 월드컵 중계권료로 6500만달러(약 740억원)을 들인 SBS가 방송시간의 한계로 적자를 볼 수 밖에 없는데, 이리 강경한 발언을 한거보면 도무지 이윤을 추구하는 상업방송이 맞는지 의문이 듭니다.  

그리고 이참에, 올림픽, 월드컵만 독점 중계하시는게 아니라, 어느 네티즌의 댓글처럼 어느 한분과, 김길태 자장면 먹는 장면도 SBS가 단독 중계해주셨음 합니다.

로그인이 필요없는 추천은 보다 많은 분들이 이글을 보시게 하실 수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너돌양
저는 연예,TV관련 전문 블로거는 아닙니다. 처음에는 제가 잘가는 연예인 카페에서 연예인에 관련한 제가 하고 싶은 말 이것저것 쓰다가 그 곳 카페 회원분들에게 글이 참 좋다는 칭찬을 듣고 어린 아이처럼 우쭐거리다가, 야심차게 연예 블로그를 시작했으나. 워낙 훌륭하신 분들이 많아서 제 주제를 파악하고 사정상 몇 달 블로그를 방치해놓다가, 다시 한번 문을 열였을 때, 그래도 제가 관심있는 분야의 글을 쓸려고 노력은하나, 요즘 하고 싶은 말을 제대로 못하는 상황이라 TV 리뷰도 쓰다가, 연예인 비평도 간혹 쓰다가, 제가 진짜 하고 싶은 20대 대학생이야기나, 여성 이야기도 쓰다가 아무튼 잡종 블로거가 되었네요.

그 중에서 가장 힘든 리뷰를 선정한다면 단연 TV리뷰입니다. 아니 TV보고 비평하는게 뭐가 어렵나라고 하시는 분이 있을 줄 아오나, 물론 TV를 보고 객관적이고 재미도 있고 많은 분들이 공감을 가게 쓴다는 것 자체가 어렵긴하다만, 저에게 가장 곤혹스러운 건 다름이아니라 관련 방송화면 '캡쳐'입니다.

맨 처음 블로그라는 걸 접했을 때, 전 많은 TV,연예 전문 파워블로거님들의 방대한 자료화면을 보고 깜짝 놀란 적이 있었습니다. 아직도 많은 연예 전문 블로거님들은 하나의 글을 올릴 때마다, 캡쳐하는데 많은 시간을 투자하십니다. 그리고 본인이 원하는 한 장면을 캡쳐하기 위해서, 공을 들이는 시간, 노력도 무시 못합니다. 그리고 설령 TV로 그 장면을 보았다고해도, 다시 캡쳐하기 위해서는 몇 백원의 다운로드비용도 투입되고요. 어찌보면 이런 노력들이 다 본인들 조회수 올릴려고 하는 것인지도 모르겠으나, 엄연히 말해서 블로그를 찾아주시는 분들을 위한 친절한 자료화면이죠.


활자매체같은 경우에는 굳이 사진이 없어도, 또는 달랑 사진이 하나 있어도, 기사내용이나 글의 내용을 이해할 수 있습니다. 어찌보면 블로그도 사진 한 장 없이 좋은 글로 잘 운영할 수 있어요. 원래 연예 블로그 목적은 사진을 얼마나 올리는게 중요한게 아니라, 얼마나 객관적이고 날카롭고 흥미롭게 비평을 하나잖아요. 하지만 굳이 글을 잘쓰시는 분들이 시간과 돈들여 애써 캡쳐하는 덕분에, 많은 분들이 블로거들이 좋은 쪽으로 비평했든 나쁜 쪽으로 비평했든간에 그 프로그램에 대해서 큰 흥미를 느끼게 되고, 또 캡쳐된 배우들의 아름다운 모습을 보고 그 드라마에 빠지게 된 경우도 있는데, 그 중요한 사실을 모 방송사만 모르는 것 같네요.

생각해보니, 요즘 블로그 사회에서 그 방송사에서 방송되는 프로그램에 관한 내용은 수요일 오전 빼고는 거의 못본것 같습니다. 저도 많은 TV리뷰를 썼으나, 왠일인지 그 방송사 프로그램을 보고 리뷰를 쓴 적은 한번도 없네요. 그 방송사 프로그램에 출연해서 비판을 들은 분의 이야기는 잠깐 언급하고, 모 연예인이 그 방송사 예능에 출연하기 전에 걱정하는 글과, 모 연예인이 그 방송사 연예대상에서 상받은 이야기는 한적있지만요.

아무튼 요즘 가뜩이나 그 방송사 프로그램 관련 리뷰가 거의 안보이던데, 이제 당분간 많은 연예블로거님들이 그 방송사 프로그램 관련 리뷰는 안쓰실 것 같습니다. 문제는 이 사태가 다른 방송사까지 번지느나가 문제인데, 그 방송사들은 파워블로거들 리뷰의 캡쳐 자료화면 가지고 이득을 보는 프로그램이 많은지라, 위에서 압력이 들어오거나, 세방송사가 짜고 고스톱치지 않는 한. 그런 제재는 안할 것 같으나, 요즘 워낙 방송환경이 말이 아닌지라, 그마저 안심할 수 없네요.

하지만 사진 한장 없다고 블로거님들의 글이 사장되는 건 아닙니다. 오히려 그동안 캡처 사진화면에 쏠렸던 눈이 글에 집중할 수도 있구요. 뭐 사진때문에 블로거에 방문했던 분들의 수는 줄어들겠으나, 대체적으로 연예 블로그에는 글을 보러오지 사진은 그저 고명일 뿐이니까요.

솔직히 말해서 글쓰는 시간 못지않게, 캡쳐하는 시간이 많이 들뿐더러, 일일이 캡처하는게 힘들어서 대체 내가 왜 이것까지 해야하나라는 의구심도 들면서도 제 블로거를 방문하는 분들에게 지루함을 느끼지 않기 위해서 좀더 친절한 방송내용 설명과 이해를 위해서 해왔으나, 이제 그마저도 못하게하니. 할 수 없는거 아닙니까. 제가 생각하기에는 어느 파워블로거의 드라마, 예능 리뷰에 올린 사진을 보고, 애써 몇백원 주고 다운로드해서 본 적도 꽤 있었는데, 그리고 엊그제만해도 제가 잘 가는 이웃 파워 블로거님 글에서 요즘 그 방송사에서 방송되고 있는 드라마에 출연하고 있는 모 배우의 모습에 반해서 그 드라마를 그래도 볼까 생각이였는데, 이제 그 방송사는 그런 짭짤한 수입이 필요하지 않으신가봅니다.
아무튼 이제 사진 없이 글을 올릴려고하니 편하긴 하네요 ㅎㅎ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너돌양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