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예능전망대

지붕킥 준세라인. 지금은 사랑하기엔 힘든 사이.

반응형

필자는 예전에는 처지가 딱한 세경을 보고 조건이 좋은 지훈과 엮어졌음 생각했지만, 지금은 세경이 지훈과 엮이기를 원치않는다. 단순히 지정라인을 깨지는 것을 원치 않아서 그런거 아니다. 그동안 준세를 쭉 지켜오면서, 세경이를 통해 점점 공부를 열심히 하는 준혁의 모습을 보고, 아 이놈 웬지 지훈이보다 더 잘될 것 같은 느낌이 들었고, 확실히 어린 고등학생이지만, 책임감도 있고 사람을 진심으로 사랑할 줄도 알기 때문이다.

하지만 필자는 세경이가 그저 자기 풀에 못이겨 지훈을 스스로 포기하고 준혁에게 서서히 마음을 기울이길 원했다. 그게 세경도 상처를 안받고, 준혁을 자연스럽게 받아들일 수 있기 때문이다. 또 최근에 방영된 에피를 보면 그런 것 같기도 하였다.

그러나 세경이가 지훈이의 '쟤 울 집 가정부야'라는 말에 충격먹고 목도리를 잃어버리고, 또 지훈이 앞에서 목도리를 잃어버렸다고 우는 세경이를 보고 자신만이 혼자 세경을 사랑했음을 안 준혁을 보고. 그리고 그 다음날 지훈이 명령(?)한 대로 부엌에서 공부하면서 사골 국물을 끓이고 있는 세경을 보고 정말 이건 아니다 싶었다.



가뜩이나 세경이가 피아노 친 수요일. 필자는 지하철에서 필자와 한 때 썸씽이 있을 뻔한 남자와 너무나도 유사하게 생긴 남자를 만나서 우울하던 찰나에, 세경이가 완전 기름을 뿌려서 그 여파가 지금까지 이어지고 있다. 아무튼 세경과 준혁은 왜 그렇게 슬퍼야하는지, 왜 세경이는 자연스럽게 준혁을 좋아할 수가 없는지. 또 왜 지훈이 이놈은 세경이 아닌 정음을 택했는지 아무튼 너무나도 슬픈 세경이의 사랑이다.

중요한 건 아직도 세경은 지훈을 버리지 못했고, 단지 준혁이에게는 생일을 제대로 챙겨주지 못했다는 미안함 뿐이라는 거다. 하지만 아직도 지훈만을 바라보는 세경을 위해서 준혁이는 자기가 두르고 있던 목도리와, 끼고있던 장갑을 세경이에게 주는 대인배 정신을 보여주었다.



그래서 세경이가 준혁이의 마음을 알고 준혁이에게 기울 수도 있다. 하지만 지금 최강 둔치 세경은 단지, 준혁이 자기가 불쌍해서 줄 것이라고 생각할 가능성이 없고, 무엇보다도 세경은 자신이 사랑하던 남자에게 깊은 상처를 받은 상태다. 그럴 때 다른 남자에게 그 상처를 치유받으면 된다고 하지만, 경험자로서 그건 결국 세경, 준혁 모두에게 상처일 뿐이다.

필자는 비교적 어린나이부터 연애를 시작했기 때문에(?) 학창시절에는 남자를 사궜지만 아이러니하게도 대학와서는 사귀지를 못했다. 그건 어렸을 때는 가리지 않고, 필자를 좋아한다는 남자를 다 받아준 박애주의자였기 때문이고, 대학에 와서는 이리저리 가린터라 또 필자가 좋아하는 남자는 모두 필자를 거부한터라 그렇게 된거다. 어렸을 때는 그저 누구에게 상처받은 마음을 치유받고자, 필자가 좋다는 사람에게 어깨를 빌리기도 했지만, 결과는 최악이였다. 필자는 아직도 그 남자를 잊지 못했고, 그 남자는 왜 아직도 넌 그 아이를 못잃나고 했다. 물론 필자도 다른 건 머리가 휙휙 잘돌아가도 사랑에서 만큼이고 세경이고 곰이다. 그래서 실제로는 정음과 유사하면서도 지세를 지지한것도, 지훈이를 짝사랑하는 세경을 보면서 필자가 사랑하는 행태를 보았고, 그래서 세경이가 자신이 좋아하는 사람과 잘되길 바랐다.



하지만 지훈이는 이미 정음이와 사귀고 있고, 세경이를 너무나도 아끼고 있으며, 또 지금은 이루어지기 힘들어도, 그녀를 정말 행복하게 해줄 수 있을 것 같은 준혁이 그녀에게 더 맞는다고 생각한다. 물론 아직도 난 궁극적으로는 준세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단지 지금 지훈이에게 아프고, 그래서 준혁이에게 마음을 돌린다는 건 아니다. 필자는 세경이가 자연스럽게 지훈이를 잊고 준혁을 받아들이는 아름다운 모습을 원했지. 이렇게 질질 짜는 상황이 아니였다.

아무튼 지금 아직도 지훈이를 위해서 사골 국물을 끓이고, 부엌에서 공부를 하는 그녀를 보고 지금 당장은 준세는 어렵다고 본다. 지금 세경이 너무나도 어려워서 준혁을 받아들인다고 해도 얼마 못갈 것 같다. 하지만 준혁이 잠시 세경에 대한 마음만을 유지한채. 그녀와 함께 공부에 전념하고 있다가, 세경이는 아버지가 빚을 다 갚고 순대옹네 집에서 독립해서, 대학도 가고, 준혁 역시 천하대에 진학한다면, 둘은 오랫동안 행복하게 같이 있을 수 있을 것 같다. 웬지 필자는 준세는 거침없이 하이킥의 민정과 윤호처럼 몇 년 후 이어질 것 같은 여운을 풍길 것 같으면서 이 시트콤의 대미를 장식할 것 같다. 그냥 준혁의 짝사랑으로만 끝날 것 같지 않다. 대부분 짝사랑은 짝사랑에서 끝나지만 말이다.

ps. 88만원 세대 중에서도 직격탄을 맞이한지라 당분간 7월 말까지는 주말에만 포스팅이 가능합니다. 아무튼 저에게 따뜻한 격려와 지지를 보내주신 이웃분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대신 전합니다. 자주 글을 못써서 죄송합니다. 7월 말이되면 자주 글을 쓰는 블로거가 되었음 합니다.

로그인이 필요없는 추천은 보다 많은 분들이 이글을 보시게 할 수 있습니다.



 

728x90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1.16 12:50

    지훈이는 조용한 여자보단..
    제가볼땐 발랄하고 귀여운 여자를 더 좋아하는것 같아요..
    그래서 지훈이는 정음이랑 더 잘 어울리는 커플같고..
    세경이는 좀더 세심하게 배려해주고 마음 따뜻한 준혁이가 더 어울릴듯해요
    아마 나중엔 두사람 잘될것 같아요..^^
    너돌님~7월까지는 주말만 글 올린신다구욧..
    그래요~7월 지나면 자주자주 올려주셔욧~~^^
    주말 즐겁게 보내세요^^

  • 둔필승총 2010.01.16 12:55

    잘 보고 갑니다. 너돌양님 파이팅!!!
    행복한 주말요~~

  • Favicon of https://phoebescafe.tistory.com BlogIcon Phoebe Chung 2010.01.16 13:05 신고

    그래서 사랑은 눈물의 씨앗인가봐요.ㅎㅎㅎㅎ
    그래도 때가 되면 나에게 꼭 맞는 짝이 나타나게 되있다고 저는 믿습니다!
    즐거운 주말 보내시고 편안히 쉬세요.^^

  • Favicon of http://potatobook.tistory.com BlogIcon 감자꿈 2010.01.16 13:21

    너돌님도 파이팅~
    준세도 파이팅입니다. ^^

  • 모과 2010.01.16 13:29

    하이킥은 신세경과 최다니엘이 제일 좋습니다.
    제일 오바도 안합니다.^^

  • Favicon of https://qlcanfl.tistory.com BlogIcon 빛무리~ 2010.01.16 15:17 신고

    드디어 주말이라 너돌님의 포스트를 감상할 수 있게 되었군요.
    정말 나중에 나중에.. 시간이 꽤 흐른 뒤를 생각해 본다면.. 지세보다 준세가 훨씬 나을 듯도 하네요.
    다만 사람의 마음이라는 게 먼 훗날보다는 현재를 먼저 생각하게 되니까 그게 문제지만..^^

  • Favicon of https://leeesann.tistory.com BlogIcon pennpenn 2010.01.16 15:50 신고

    지붕킥을 본지 몇 회 안되어서 그러는데
    준세가 누구이지요~
    무식해서 죄송해요~

  • 아름다운 세상. 2010.01.16 16:55

    윗분 귀여우시다^^. 무식하다뇨^. 전혀 단지 안본 거 뿐이신데.
    저도 공부할 때는 테레비 전혀 못봐서 얘들 얘기하는데 전혀 끼지 못했다는.ㅋㅋ
    준세(준혁-세경) 지정(지훈-정음) 지세(지훈-세경) 우씨~. 근데 왜 꼭 남자이름이 먼저 오죠.^^.

    사실 저도 극중 세경이랑 비슷한 면이 있어서 세경이가 좋아하는 사람하고 잘되었으면 좋겟어요. 그게 누구든 어떻게 변하든. 꼭 남자에게 의존하지 않고 자립해서 검정고시도 보고 지금모습처럼 당당하고 자존감있는 세경이라 남았으면)

    이건 순전히 제 예상인데요.
    세경이는 나중에 아빠만나고 순재네 집을 나와서 준혁학생과 대학교에서 만나거나 여운을 남기는 결말이 될 거 같구요.

    지훈-정음라인은 정음이가 2월에 졸업하고 유학가는 결말로 끝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정음이가 지금의 모습에서 더 변화해나가기위해 지훈과 헤어지는.

    두라인 모두(정확히는 세경과 정음이) "성숙"이라는 과정속에서 만남과 헤어짐이 엇갈리는 그런 결말로 가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어떤 의미에서 형식은 다르지만 두라인 다 새로운 출발이 될 수도 있는 것이구요.

    그런데 혹시 너돌양님 공무원준비하시는 분인가요? 왠지 맞춤법('바랐다')하고 띄워쓰기, 7월(서울시)등 글읽으면서 그런 느낌이.. 왠지 작년의 제 생각도 나고 그래서. 지금은 조금 한가해져서 이렇게 블로거글도 읽을수 있게되었지만 너돌양님도 혹시 공시생이라면 꼭 합격하시길^^.
    에구 아니라면 지송.ㅋ/ 좋은글 잘 읽고 갑니다.댓글 길게 썼네요.

  • Favicon of https://nutmeg.kr BlogIcon 넛메그 2010.01.16 17:48 신고

    바빠지셨나보네요! 포스팅을 줄이신다니 아쉽습니다.

  • Favicon of http://jongamk.tistory.com BlogIcon 핑구야 날자 2010.01.16 17:52

    세경이보다 너돌양님에게 응원의 한마디 화이팅...

  • Favicon of https://nermic.tistory.com BlogIcon 유쾌한 인문학 2010.01.16 18:06 신고

    항상 말하는거지만..ㅋㅋㅋ 세경이는.. 나에게로..ㅋㅋㅋㅋ

    나에게도 기회를.... 음하하핳하하하하

  • Favicon of http://waarheid.tistory.com BlogIcon 펨께 2010.01.16 18:21

    올리신 글 잘보고 갑니다.
    주말에야 글을 볼수있겠지만 그만큼 알찬 글이 되지 않나 생각되네요.
    행복한 주말 맞이하세요.

  • 달려라꼴찌 2010.01.16 22:46

    준세라인이라고 하는군요...
    지정라인 배운지 얼마 되지 않았는데...
    세경이 빨리 행복해졌으면 좋겠어요

  • Favicon of https://dentalife.tistory.com BlogIcon dentalife 2010.01.17 02:50 신고

    너돌양님의 추신이 더 안타깝네요.
    화이팅 하세요. 좋은일이 있을 겁니다.!!

  • Favicon of https://jsapark.tistory.com BlogIcon 탐진강 2010.01.17 03:48 신고

    너돌양님을 응원하는 모든 분들과 함께 저도 응원합니다.
    반드시 꼭 잘 될 것이라 너돌양님을 믿습니다.

  • Favicon of https://skagns.tistory.com BlogIcon skagns 2010.02.16 11:08 신고

    진심으로 앞으로는 좋은 사람 만나서 꼭 좋아하시는 분과 이쁜 사랑하시길 바랄께요! ^^
    화이팅입니다. 새로운 한주도 활기차게 시작하시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