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화전망대

자칼이 온다. 어설픈 플롯 살리는 송지효와 김재중 매력

반응형






한류 스타 JYJ 김재중과 송지효의 만남으로 화제가 된 <자칼이 온다>. 솔직히 말하면, <자칼이 온다> 잘 만든 영화는 아니다. 하지만 그렇다고 아예 극장가서 돈 주고 보기 아까운 영화도 아니다. 작품성이나 완성도를 생각하면 크게 실망할 수도 있지만, 반면에 별 기대 없이 배우들 보는 재미로 간다면, 나름 만족하고 극장 밖으로 나올 수 있다. 


레옹에게 사사 받고 킬빌에게 인정받은 전설의 킬러 봉민정(송지효 분)은 마지막 은퇴작으로 당대 최고 한류 스타 최현(김재중 분)의 납치에 성공한다. 하지만 전설의 킬러라고 하기에 봉민정. 어딘가 많이 어설프다. 결국 그녀의 허술함이 납치당한 최현의 비웃음을 받기도 하지만, 역시 킬러는 킬러. 그리고 도대체 논리적으로 설명될 수 없는 어설픈 설정들이 민정의 최현 사수를 성공케 한다. 





그 시각, 전설의 킬러 자칼이 상주에 있는 한 모텔에서 은퇴작을 벌인다는 계획을 알아낸 FBI 출신 특수요원 신팀장(한상진 분)은 그 모텔에 잠복하고, 관할 경찰서에 재직 중인 마반장(오달수 분)의 협조를 받지만, 그는 극 중반까지 신 팀장의 수사에 방해만 될 뿐인 변태 시골 형사다. 또한 많은 캐릭터와 그들 간의 티격태격 갈등을 다루다보니 산만해보이기까지 하다. 


뿐만 아니라 신팀장과 마반장이 충분히 민정을 잡을 수 있었음에도 불구, 바로 눈앞에서 놓쳐버린 설정은 긴장감이 감돌기보다 황당함을 안겨준다.  그 외에도 막판 엔딩까지 <자칼이 온다>가 펼치는 플롯은 개연성이 약하고 뜬금없는 설정들로 가득하다. 





다행이도, 희대의 졸작이 되어버릴 뻔한 <자칼이 온다>에는 그나마 보는 이들을 위안시키는 소소한 웃음 코드와, 작지만 나름 훌륭했던 반전이 숨어 있었다. 예상 가능한 스토리를 다른 곳으로 눈에 돌리게 하여 평범하지만 나름 예측불허 결말을 펼쳐내는 제작진의 발상은 애초 지향했던 코믹 스릴러의 기본에 충실한 편이다. 


하지만 <자칼이 온다>를 막판까지 지탱해주는 것은 다름 아닌 송지효와 김재중 두 주연배우의 공로가 크다. 아니 여걸 송지효의 매력과 자체발광 김재중의 꽃미모에 기대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최현 앞에서는 어설프기 짝이 없는 백치미를 드러내지만, 언제 그랬나는 듯이 과감한 액션 본능을 유감없이 발휘하는 송지효는 킬빌이 울고 갈 정도로 멋있다. 실제 싱크로율 100%인 초절정 한류 스타를 연기해낸 김재중은 아시아를 넘어 세계에서도 통하는 그의 남다른 인기를 증명한다. 


막판 반전까지, 중간 중간 허술한 구조에도 불구, 그나마 극장 좌석을 끝까지 지킬 수 있는 이유는 보면 볼수록 매력 있는 송지효와 김재중 콤비의 힘이 크다. 배우들의 몸을 아끼지 않은 코믹 연기 덕분에 부담 없이 웃고 즐길 수 있는 것이 이 영화가 가진 최대의 매력이랄까. 아무래도 이 영화 송지효, 김재중, 오달수, 한상진 등 배우들에게 고마움의 떡이라도 돌려야할 것 같다. 11월 15일 개봉. 


한줄 평: 구멍 많은 코믹 스토리 살려내는 송지효와 김재중의 고군분투기 ★★★




글을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공감하시면 손가락을 꾸욱 눌러주세요^^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드시면 구독+을 눌러주세요.


728x90
  • Favicon of https://ibio.tistory.com BlogIcon 나비오 2012.11.17 09:01 신고

    송지효 양이 점점 이뻐지는 것 같습니다.ㅋㅋ

  • Favicon of https://marketing360.tistory.com BlogIcon 미스터브랜드 2012.11.17 12:33 신고

    송지효씨가 그나마 자기 역할을 하는군요.^^ 런닝맨 이미지가 너무 강해서 말이죠. ㅎㅎ

  • Favicon of http://waarheid.tistory.com BlogIcon 펨께 2012.11.17 15:51

    김재중 노래도 잘하고 연기까지.
    스토리가 조금 탄탄했다면 좋았울 것을
    조금 아쉬운 영환 것 같군요.

  • 보헤미안 2012.11.17 17:00

    요즘들어 배우이 살리는 작품들이 많은 것 같네요..
    플롯이 엉망이거나 연출이 엉망이거나 스토리가 없어도 배우들만으로도 참아줄 수 있는 작품들..
    나쁜 건 아니지만 계속 이런 식이면 곤란한데 말입니다☆

  • Favicon of https://dragonphoto.tistory.com BlogIcon 드래곤포토 2012.11.17 20:15 신고

    좋은 리뷰 잘보고 갑니다.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

  • ㅎㅎㅎ 2012.11.18 02:36

    김재중연기가 재미있고 신선해서
    쭉 봤습니다! 초반에는 산만하고
    살짝 지루하지만 중반으로 갈수록
    좋았습니다! 그런데 솔직히 제작비는 얼마 안들었을 것같습니다!

  • shak 2012.11.19 13:07

    김재중 연기는 생각보다 훌륭하더군요 송지효의 킬러도 재미있었구요 역시 배우가 살린 영화라는 평이 정확한것같습니다

  • 에휴... 2012.11.20 01:04

    저랑은 조금 다른 생각을...
    전 두 배우가 왜 있는지 라는 생각이 쪼큼 들었는데요...
    다만 개연성이 없다 산만하다라는 생각은...
    반전에 반전을 준점에는 조금 박수를 하지만.. 더 도 덜도 없음...
    극장에서 시간이.. 조금... 아까운듯...
    정말 생각없이 봐야 할듯 하네요

  • .. 2012.11.20 14:40

    개인적으로 이번 년도 최악의 영화였는데..
    섹스드립으로 간간히 웃긴 두세컷 있긴한데
    돈주고 볼만한 영화는 아닌.. 이런 영화 때문에 외국영화만 보는 분들이 있죠..
    저처럼 보고나서 괜히 봤다 하실 분들 있어서 적는데
    영웅재중이나 송지효 팬 분들 아니면 안보는게 좋을 듯 싶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