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화전망대

만찬. 출구없는 가족의 암울한 현실의 쳇바퀴

반응형

풍요로운 느낌이 드는 제목과 달리 영화 <만찬>이 현실을 바라보는 시각은 냉소적이면서도 비관적이다. 극 중 인철(정의갑 분)은 지극히 평범한 가정에서 자란 2남 1녀 중 장남이다. 




그에게는 은퇴 이후 자식들이 주는 생활비에 의존하는 부모님 있고, 이혼한 이후 홀로 자폐증 아들을 키우고 있는 여동생 경진(이은주 분)은 심장이 좋지 않다. 막내 동생 인호(전광진 분)은 대학 졸업 이후에도 변변한 직장을 구하지 못하고 있다. 그리고 인철과 아내 혜정(박세진 분) 사이에는 아이가 없다. 


풍족하진 않지만 그럭저럭 살아가던 이 가족에게 찾아온 첫 번째 풍파는 인철의 갑작스러운 해고다. 하지만 이 가족에게 찾아온 시련은 장남의 실직에서만 그치지 않는다. 생계를 위해 대리운전에 나서던 도중 뜻하지 않은 사고에 휘말린 인호, 그리고 심장마비로 세상을 떠난 경진. 연이은 불행 속에서도 남은 사람들이라고 살아보기 위해 애써 마음을 다잡는 가족. 그러나 이제 그 가족에게는 온 가족이 모두 모여 김치찌개를 먹는 소박한 행복조차 쉽게 꿈꿀 수 없는 사치가 되어버린 지 오래다. 







인철의 가족은 자신에게 주어진 환경 하에 최선을 다해 살아왔다. 하지만 어느 하나도 뜻대로 이루어지는 것은 없다. 살기 위해 악착같이 몸부림 칠 수록 돌아오는 것은 시련 뿐이다. 도무지 출구가 보이지 않는 삶. 우리 주위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아니 우리들 가족과 비슷한 인철의 가족이기에 그들의 불행이 더욱 남 일 같지 않다. 


양극화 시대. 중산층 붕괴가 점점 가속화 되고 있는 2014년 대한민국. 영화 <만찬>은 경제적 몰락으로 견고하게 그들을 지탱하던 삶의 기반까지 송두리째 위협받는 한 가족의 비극을 단적으로 보여주며 안녕치 못한 사회에서 안녕을 묻는다. 





인철의 가족을 벼랑 끝으로 내모는 과정이 좀 억지스럽게 흘려가는 면도 없지 않다. 하지만 평범한 가족도 예기치 못한 사고로 재기가 어려울 정도로 무너질 수 있다는 현실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영화의 움직임은 굉장히 뚝심있고 우직하다. 


예고도 없이 어느 누구에게나 닥칠 수 있는 불행이지만, 피부에 와닿지 않는 이상 회피하고 싶은 이야기이기에, 영화 <만찬>은 상당히 불편하고도 암울하다. 자칫 잘못하면 회복 불능 정도로 몰락할 수 있다는 두려움에 항시 떨고 있는 2014년 대한민국 대다수 사람들에게 이미 완전히 붕괴된 인철의 가족 이야기는 일종의 공포다. 





가족들끼리의 평범한 식사도 쉽게 허락되지 않는 척박한 세상. 경제적 이유로 뿔뿔히 흩어진다는 가족의 이야기가 점점 남의 일 같지 않게 다가오는 지금. 더 좋아질 기미가 보이긴 커녕, 더 큰 고난이 기다릴 것을 짐작하고 있음에도 불구. 그럼에도 가족이라는 이름 하에 어떻게든 살아보고자 아등바등 거리는 인철, 아니 우리 서민들의 뒷모습이 짠하다. 한국 독립 영화 최초 부산국제영화제 폐막작으로 선정된 영화다. 


한 줄 평: 출구 없는 암울한 현실의 쳇바퀴. 여러분의 가정은 안녕하십니까






728x90
  • Favicon of https://rja49.tistory.com BlogIcon 온누리49 2014.01.25 06:38 신고

    잘보고 갑니다
    오늘은 전국적으로 비 소식이 있네요
    그래도 날이 푹하다고 하니 다행입니다
    주말 좋은 날 되시고요^^

  • Favicon of https://5252-jh.tistory.com BlogIcon meditator 2014.01.25 12:34 신고

    어젠가 한겨레에도 나왔지만, 우리 사회에 질문을 던지는 좋은 영화들은 자꾸만 작아지고 , 상업 영화들은 뻔한 담론들만 되새기는 경우가 대부분이라니.....이 영화는 꼭 보고 싶더라구요 . 언제나 좋은 영화 소개해 주느라 고생합니다 ^^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1.25 15:02

    바빠서 못 들리다가 늦게나마 들립니다.
    즐거운 주말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