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화전망대

노아. 대런 아로노프스키가 새롭게 해석한, 성경 그 이후 이야기

반응형

타락한 인간 세상에서 신의 계시를 받은 유일한 인물 노아(러셀 크로우 분)가 대홍수로부터 세상을 구할 수 있는 거대한 방주를 지었다는 성경 속 이야기는 상당히 유명하다. 하지만 영화 <노아>는 노아가 노아의 방주를 만들었다는 내용이 전부가 아니다. 





우여곡절 끝에 방주에 올라타게 되었지만, 신이 노한 인간의 죄악을 완전히 없애기 위해 갓 태어난 자신의 손녀에게까지 칼을 겨눴던 한 남자의 이야기. <더 레슬러>, <블랙스완> 대런 아로노프프스키가 새롭게 재해석한 <노아>의 삶은 성경 속 구설과 비슷하면서도 달랐다. 


성경 속 유명한 인물을 그려냈기 때문에, 영화 <노아>는 종교적 색채가 강할 수 밖에 없다. 하지만 엄청난 제작비가 투입된 블록버스터이기 때문에, 기독교인은 물론 비기독교인도 극장으로 끌여 모아야한다. 때문에 <노아>는 스펙타클한 요소로 종교 영화의 한계를 극복하고자 한다. 





할리우드 최고의 스태프가 대거 참여하고, 매 씬마다 리얼리티를 살리기 위해 남다른 공을 들였다는 <노아>는 대홍수와 방주가 등장하는 장면에서 상상 이상의 볼거리를 선사한다. 마치 트랜스포머의 로봇을 보는 것 같은 '감시자들'의 존재도 흥미진진하다. 


그러나 영화 <노아>에서 가장 눈여겨봐야할 대목은 새롭게 부각된 '노아' 캐릭터다. 창조주에게서 세상을 구할 유일한 인물로 낙점받은 노아는 신을 향한 믿음이 굳건하다. 하지만 그 믿음이 맹목적인 탓에 그를 열렬히 지지하던 가족들마저 등을 돌릴 정도로 고지식한 면모를 가지고 있다. 







성경 창세기에 따르면 노아는 창조주의 말을 잘 따르는 선한 인물이다. 하지만 신의 계시를 따른다는 명분 하에, 신이 시키지 않는 끔찍한 일조차 서슴지 않고 행하고자 하는 그의 신념은 숭고함을 넘어 섬뜩하게 보여질 정도다. 


성경의 인물과는 달리 다소 복잡해보이고 입체적으로 보이는 노아를 만들어 내기위해,  대런 아로노프스키는 방주에 올라 타 내릴 때까지 단 한마디의 대사도 나와 있지 않은 성경을 수 천 번 읽고 상상하며, 성경에는 드러나있지 않는 노아의 삶을 드라마틱하게 그려내었다. 제작사 파라마운트픽처스까지 설득시킨 대런 아로노프스키의 집요한 영화관이 새롭게 재탄생한 노아에 강한 생명력을 부여하였다. 3월 20일 전세계 최초 개봉. 










728x90
  • Favicon of http://blog.daum.net/hunymam2 BlogIcon 시골아낙네 2014.03.19 08:55

    러셀 크로우와 안소니 홉킨스~!!
    너무나 좋아하는 배우들 나와서 꼭 챙겨보고 싶은 영화~ㅎ
    오늘 하루도 행복하셔유~~너돌양님^^*

  • 보헤미안 2014.03.19 10:18

    노아라는 소재는 특별할 게 없지만...
    블랙스완 제작진이라기에 기대가 큽니다☆

    • Favicon of https://neodol.tistory.com BlogIcon 너돌양 2014.03.19 11:20 신고

      네 대런 아로노프스키가 메가폰을 잡은 만큼, 특별한 블록버스터를 만들었더군요^^

      댓글 감사합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 익명 2014.03.19 11:19

    비밀댓글입니다

  • 익명 2014.03.19 14:56

    비밀댓글입니다

  • 노아 2014.03.21 20:07

    기대반 우려반으로 몇달을 기다린 영화 개봉 첫날 관람...

    우려가 현실이 되었다.

    당대의 의인이라 칭함을 받은 노아는 하나님의 음성을 잘 분별도 못하는 자로 그려지며,

    하나님께서 직접 방주의 크기와 형태까지도 완벽하게 알려 주셨음에도

    마치 노아 자신의 아이디어로 방주를 제작하는 것으로 그려지는가 하면,

    사탄으로 상징하는 뱀의 껍데기로 축복을 가장한 사탄숭배의식까지....

    창조가 아닌 진화로 표현되는 영상기법으로, 이 영화의 정체성을 정확이 드러낸다.

    홍수사건은 재림때 마지막 심판날을 예표하며,

    방주는 예수그리스도의 예표며,

    그안에 있는 여덟명의 사람은 100% 하나님의 은혜로만 구원을 얻는다라는

    하나님의 주권(=택함받은 백성=교회)을 의미한는 것은 전우주의 모든 하나님의 백성은 다아는 사실이다.

    역사는 구속사이다.

    인간의 타락이후, 하나님께서는 여자의 후손이(에수님) 뱀의 머리(사탄)를 밟으실것이라

    원시복음을 약속하시고 오직, 바로 그 예수님의 재림과 구속의 완성을 향하여 달려가고 있는것이다.

    즉,역사는 우연이란 절대 있을수 없다.오직, 하나님의 절대주권에 의한 경륜으로 필연적인 구속

    의 역사인것이다.

    history = 그남자의 이야기 =구속사

    그러므로, 영화 노아는 정확히 적그리스도의 영화이며 하나님을 대적하는 영화임에 틀림없다.

  • Favicon of https://doctorcall.tistory.com BlogIcon 닥터콜 2014.03.22 11:52 신고

    역시 너돌양님 영화 리뷰는 좋네요. 노아 예고편만 봤을 때는 고지식한 영화일 거라고 생각했는데 이 글을 보니까 새삼스레 기대가 되네요. 트랜스포머류의 오락적인 재미도 있다니.+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