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금 막 <씨네 21> NO. 951호에서 김영진 영화평론가, 명지대 교수가 영화 <방황하는 칼날>, <한공주>에 대해서 쓴 신전영객잔 '배우의 얼굴이 우리에게 말을 걸 때'를 읽었다. <방황하는 칼날>의 정재영, <한공주>의 천우희와 다른 캐릭터들의 표정에게서 보이는 작금의 현실에 대해서 깊이있는 장문의 글을 쓴 김영진 평론가는 글 말미 이렇게 쓰면서, 신전영객전을 마무리 지었다. 





"우린 너무 불편한 세상을 살고 있다. 아니, 우리 중 일부는 너무 불편한 세상을 살고 있다."


김영진 평론가가 지난 9일 전 발생한 세월호 침몰 사고를 접하고, 이 글을 마무리 지었는지, 아니면 순수히 두 영화를 보고 그런 생각을 남겼는지는 알 수 없다. 엄연히 말해서 <방황하는 칼날>, <한공주>도 그 자체만으로도 우리 사회의 적나라한 민낯을 보여주는 아픈 영화였다. 


히가시노 게이노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한 <방황하는 칼날>의 아버지 상현(정재영 분)는 성폭행을 당하고 무참히 죽음을 당한 딸의 시체와 마주한다. 상현은 억울하게 죽은 딸을 위해서 아무것도 해줄 수 없는 자신의 무능함을 탓한다. 딸을 죽인 범인들을 하루라도 빨리 잡아달라고 요청하기 위해 경찰서를 찾지만 형사들은 상현에게 "집에서 조용히 기다려라."는 말만 할뿐, 수사는 아무런 진척을 보이지 않는다. 결국 상현은 스스로 범인을 잡기 위해, 총칼을 들고 범인들의 행방을 쫓는다. 


<방황하는 칼날>의 상현은 경찰을 대신하여, 직접 딸을 죽인 범인들을 잡는다. 한술 더떠, <방황하는 칼날>과 같은 CJ 엔터테인먼트에서 제공, 배급하고, 지난 24일 언론 시사회를 가진 <표적>은 직접 악당을 잡는 소시민(물론 잘 훈련된 용병)의 무용담과 더불어 공권력이 사적인 이익을 위해 악용될 수 있다는 섬뜩한 악몽을 보여준다. 





그래도 상현을 위해 아무것도 해줄 수 없는 자신들을 탓하며, 상현에게 일종의 연민을 가지고 있는 <방황하는 칼날>의 형사들은 (이성민, 서준영 분) 지극히 상식적이고 인간적인 범주에 속해있는 인물들이다. 가해자 부모들과 상당한 유착관계에 있는 듯한 <한공주>의 형사들은 오히려 집단 성폭행 피해자인 한공주(천우희 분)를 몰아붙인다. 친구 소영(전화옥 분)이 자살을 했는데 왜 입을 다무나고. 스포일러이긴 하지만, 영화 <표적>의 광수대 경감(유준상 분)은 존재만으로도 끔찍하다. 


<방황하는 칼날>, <한공주>, <표적>의 주인공들은 하나같이 모두 공권력이 자신들의 억울함을 풀어주고 보호해줄 것이라고 일말의 기대조차 하지 않는다. 이들은 끔찍한 사건의 피해자임에도 불구, 오히려 가해자, 잘못한 이가 되어버린다. 큰 상처를 겪은 이들을 도와주기는 커녕, 모두다 주인공을 잡기 위해 혈안이 된 상황에서 이들은 각자 알아서 스스로를 보호해야한다. 물에 빠진 친구의 죽음을 목격한 한공주는 어떠한 일이 닥쳐도 물에 빠져 죽지 않기 위해 필사적으로 수영을 배운다. 아마 상당한 액수의 돈을 받고 한 가해자를 선처하는데 합의를 본 아버지 때문에 큰 곤경에 빠진 한공주는 이제 어느 누구도 믿지 않을 것이며, 잠시 열어두었던 마음을 당분간 굳게 닫을 것이다. 





영화 <한공주>에서 한공주는 말한다. 자신은 잘못한 것이 없다고. 맞다. 한공주는 잘못한 것이 없다. 하지만 한공주는 자신을 쉴틈없이 몰아치는 가해자들의 부모를 피해 계속 도망다니다가, 더 큰 상처를 받는다. 참혹한 사건으로 자식을 잃은 <방황하는 칼날>의 상현의 눈물은 보는 이들의 가슴을 미어지게 한다. 


잘못한 것 없는 한공주가 더 이상 힘차게 날 수 있는 날개를 잃고, 믿기지 않은 딸의 죽음에 목놓아 흐느끼는 아버지의 눈물을 무기력하게 바라보면서, 한편으로는 숨기려고 해도 숨길 수 없는 울분이 계속 치솟고, 여전히 그 상처가 멈추지 못하는 지난 일주일. 한공주를 따뜻하게 지켜주지 못한 나는 한공주에게 이 말밖에 할 수 없었다. 미안하다...우리 어른들의 잘못으로 일어난 비극의 소용돌이에서 지켜주지 못해서... 그리고 기적을 기다리며 









Posted by 너돌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toyvillage.net BlogIcon 라이너스™ 2014.04.25 08: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용만 들어도 가슴 아픈 이야기들입니다.ㅠ

  2. Favicon of http://blog.daum.net/01195077236/ BlogIcon 행복한요리사 2014.04.25 09: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꼭 기적이 일어나기를
    간절히 기도합니다.
    너돌양님!
    소중한 하루 되세요...

  3. 보헤미안 2014.04.25 09: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짜 현실입니다....피해자는 도망다니고 가해자는 그 끔찍한 일을
    모험담처럼 이야기하는 세상...너무 아픈 현실이죠.

  4. 한공주를보고 2014.04.25 13: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제 한공주를 보고왔습니다. 정말 그 형사들은 아주 고압적이고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존재더군요. 차라리 방황하는칼날이나 표적은 주인공이자 피해자가 성인남자여서 직접 가해자를 응징할 수 있었는데 한공주는 미성년여자여서 그럴 생각조차 못했다는점이 더욱 안타깝구요. 고작 할 수 있었던 것은 자신을 지키기 위한 수영뿐이었다는 점도 참 안타까워요.
    그런데.. 감독은 무슨생각으로 사건의 흐름에 물음표를 띄우게 만드는 사건을 넣었을까요? 자기집을 점령하고 행패를 부리던 자기 친구 및 그 남친(이름은 잘 기억안나네요. 어제봤음에도. 편의상 친구를 A 남친을 B라하죠) 이 자기집을 드나들게 하는것까지는 그럴수있다고 치는데 왜 나가려는 애들에게 B를 괴롭히지 말라고 훈계(?)를 했을까요? 어차피 그 아이들은 그런 사건이 없었어도 충분히 쓰레기같은 애들인데 왜 사람들로 하여금 '쟤는 왜 저기서 오지랖이지?'라는 생각을 하게만드는 그 대사를 도대체 왜 넣었는지 궁금해요. 반드시 필요한 대사도 아닐뿐더러 오히려 없었어야 더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던거 아닌가요? 주위사람들 모두가 한공주가 피해자이며 그 애들이 쓰레기라는 점에는 공감하고 괴로워했지만 거기서 왜 그런대사가 나왔는지는 이해하지 못했습니다. 괴롭히지 말라면 괴롭히지 않을 사람들로 보였던걸까요? 그것이 감독이 그런 청소년들에게 가지고있는 시선인가요? 그렇다면 그 시선이 참 따뜻하다못해 끓어넘치는군요. 그런 쓰레기같은 애들에게도 한줌 애정이라니. 물론 한공주는 잘못한것이 없죠. 그러나 그 대사는 참 묘연합니다. 왜 그 상황에 그 말을 했는지.

    • Favicon of https://neodol.tistory.com BlogIcon 너돌양 2014.04.25 17: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는 한공주가 B를 짝사랑한거로 보이더군요. 한공주가 B를 보는 눈빛이 그냥 친구 남친을 대하는 태도는 아니었거든요. 물론 그런 설정임에도 불구, 저 역시나 님처럼 좀 억지 설정으로 다가오긴 하지만요.

      댓글 감사합니다. 남은 하루 행복하게 보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