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예능전망대

무한도전-식스맨. 누구 하나 놓치기 어려운 8인 후보 매력 대방출

반응형

지난 28일 방영한 MBC <무한도전>은 식스맨 프로젝트 일환으로 최종 식스맨 후보로 선발된 서장훈, 전현무, 홍진경,장동민, 강균성,최시원, 황광희, 유병재 등 8명이  식스맨 선발 미션에 참여하는 과정을 담았다. 





예능 프로그램 출연진을 뽑는데, 왜 이리 요란하게 할까 싶기도 하지만, <무한도전>은 다르다. 10년 이상을 자랑하는 프로그램 역사에, 마니아 이상 고정 팬도 상당한 만큼, 불미스러운 사건, 사고로 하차한 출연진의 빈 자리를 채워야하는 새로운 멤버를 보는 눈은 엄격하고 까다로울 수밖에 없다. 개인이 가진 예능감도 뛰어나야겠지만, 무엇보다도 기존 출연진들과의 호흡이 좋아야한다. 


장관 후보자 청문회하는 것 못지 않게 깐깐한 검증 과정을 거쳐 최종 식스맨 면접에 참여하게 된 8명의 후보는 연예인(혹은 유명인사)라는 공통점을 제외하곤, 그들 각자가 가진 캐릭터와 현재 놓여진 위치가 그야말로 천차만별이다. 그 중에는 <무한도전>에 나오지 않더라도, 충분히 잘나가는 스타들도 몇 명 있었고, <무한도전> 출연이 정말 아쉬워보이는 인물도 더러 있었다. 하지만 그들의 현 주소가 어찌 되었던 이들이 가진 목표는 하나다. “무한도전 식스맨이 되고 싶다.” 는 그 절박한 꿈이 <무한도전> 식스맨이 되고 싶은 8명의 인물을 식스맨 면접장이라는 한 자리에 모이게 한 것이다. 





<무한도전> 식스맨 인터뷰에 참여했다는 소식만으로도 상당한 악플과 반발을 받았던 이들이 마음 굳건히 먹고, 당당히 식스맨 선발 미션에 참여한 것은, 그 이상의 메리트가 있기 때문이다. 전현무는 사전 인터뷰 과정에도 <무한도전> 출연을 두고 “독이 든 성배”라고 표현했지만, 그 스스로 선발 미션 출연으로 몸소 입증하듯이, <무한도전> 출연은 자신의 커리어를 한층 더 업그레이드 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다. 


<무한도전> 식스맨이 되겠다는 일념하에 미션 선발장에 속속들이 도착한 8명의 후보들은 <무한도전> 시청자와 제작진, 출연진들의 마음에 쏙 들게하기 위해 그야말로 안간힘을 쓴다. 다시는 꺼내서 보기도 싫은 굴욕 사진을 당당히 공개하고, 심지어 <무한도전> 식스맨 선발 미션 참여를 두고, 몇몇 네티즌들의 쓴소리를 읽는 것도 마다하지 않는다. 





시청자들에게 큰 웃음을 주는 것이 목표인 프로그램에 참여한만큼, 유명 연예인으로서 자존심 다 내려놓고, 망가짐을 주저하지 않겠다는 8명의 후보들의 강력한 마음가짐을 읽을 수 있는 대목이기도 했지만, 한 편으로는 취업을 위해 온갖 압박 면접을 으레 성장의례처럼 당연하게 받아들어야하는 보통 청춘들의 모습이 자연스레 오버랩되기도 한다. 


아무리 수많은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키는 <무한도전> 식스맨이라고 한들, 기존에 그래왔듯이 제작진과 기존 출연진이 의견을 모아 <무한도전>에 어울릴만한 인물을 섭외해서 식스맨으로 선정하면, 그야말로 간단하고 깔끔하게 해결할 수 있는 문제였다. 





하지만 <무한도전>은 식스맨을 선발하는데 무려 몇 주 이상의 공을 들이며 시청자들의 의견을 최대한 수렴하고, 신중하게 고르는 방식을 택한다. 워낙 <무한도전> 새 멤버라는 자리가, 수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불러일으키고, 상당한 반발을 초래한다고 하나, 제작진 혼자 일방적으로 결정하는 것이 아닌, 오늘날 <무한도전>을 있게한 시청자들과 함께 <무한도전> 식스맨을 선발하겠다는 <무한도전>의 의지는 최근 일련의 있었던 인사파동과 비교했을 때, 더욱 의미심장하게 다가올 수밖에 없다. 


또한 <무한도전> 식스맨으로 역량을 가진 인물을 찾는 인재풀을 최대한 늘이면서, 그 어떤 후보에게 치우치지 않는 선발 과정은 보는 이의 흥미를 유발하면서, 동시에 <무한도전> 식스맨에 선발될 인물에 대한 관심과 호감도를 높인다. 





시작부터 ‘과연 전 출연진들을 대신할 인물을 찾을 수 있을까?’ 하는 우려와 기우도 만만치 않았지만,  최대한 선발 과정에서 공정을 기하고자 하는 제작진의 노력과 식스맨이 되기 위해 최선을 다하는 8명의 후보들의 열정이 있었기에 <무한도전> 2015년 5대 기획 명성에 걸맞는 특집이 될 수 있었던 ‘식스맨 프로젝트’. 과연 다음주 발표할 예정인 식스맨 최종 4인에 선발되는 이들은 누가 될 것인가. 


가능성이 충분한 인물에게는 기회를, <무한도전>의 끊임없는 변화를 원하는 시청자에게는 새로운 활력소를, 여전히 새 멤버가 탐탁치 않은 시청자도 웃으면서 볼 수 있었던 한 회. 비록 아쉽게 최종 4인에 들지 못하더라도 <무한도전>, 그리고 다른 예능에서도 꾸준히 보고 싶은 얼굴들이 가득했던 것만으로도, ‘식스맨 프로젝트’는 이미 그들이 이루고자 했던 미션을 완성한 것 같다. 






728x90
  • Favicon of https://5252-jh.tistory.com BlogIcon meditator 2015.03.29 13:44 신고

    그러게요, 누가 뽑히기도 전에, 난리난리, 이미 그 자체로 충분히 성과가 난듯해요, 그나저나 이 난리를 겪고 누가 뽑히던 그 여파도 만만치 않겠던데요 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