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9일 MBC <무한도전> 식스맨으로 새롭게 합류한 제국의 아이들 황광희(이하 광희)에 대한 여론은 그리 썩 호의적이지만은 않았다. 이를 의식한듯, <무한도전> 제작진은 광희의 녹화 첫 날, 광희의 <무한도전> 합류를 반대하는 1인 시위남을 배치시킨다. 





자신의 합류를 반대하는 1인 시위남과 정면으로 마주한 광희는 애써 웃고 있지만, 불안한 기색을 감추지 못한다. 이것이 비로소, 제작진이 꾸민 몰래 카메라였다는 사실을 확인했을 때 비로소 함박 미소를 지어보인다.  


광희와 함께 <무한도전-식스맨> 후보로 선발되었던 전현무는 <무한도전> 새 멤버 자리를 두고 이렇게 말했다. “독이 든 성배.” 예능인이라면 누구나 한번쯤 서보고 싶은 꿈의 무대이지만, 마냥 달콤한 결실만 주지 않는다. 그토록 원하던 식스맨 자리를 꿰찼지만, 그의 합류를 반대하는 여론에 광희는 상당히 위축된 모습이었고, 그간 마음 고생을 톡톡히한 눈치였다. 


광희에 대해 가졌던 기존의 호불호를 떠나, 이제 광희는 미우나 고우나 <무한도전>의 새로운 멤버다. 지난 10년 동안 <무한도전>에 꾸준히 애정을 가져온 시청자 입장에서는 새 멤버 광희가 기존 출연진들과 자연스럽게 동화되어, <무한도전>에 새로운 활력소를 안겨주길 바랄 뿐이다. 그리고 지난 9일 방영한 첫 회에 모습을 드러낸 광희는 시청자들이 자신에게 가지는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서 최선을 다하는 모습이었다. 





새 멤버 광희를 위해 <무한도전>이 준비한 적응 프로그램은 일명 ‘무한도전 클래식’, <무한도전> 전신 <무모한 도전> 당시 벌였던 기상천외 미션이었다. 


지난 10주년 기념 무인도 방문에서도 그랬듯이, 올해 10년차를 맞은 <무한도전>은 ‘초심’을 강조하는데 주력하는 편이다. 9일 방송된 <무한도전-환영식>에서 광희가 기존 출연진들과 함께한 미션들은 김태호PD가 그렇게 보고 싶어하던 ‘무모한 도전’ 그 자체였다. 


<무모한 도전> 시절부터 지켜본 시청자들은 누구보다 잘 알겠지만, <무모한 도전> 당시 벌였던 도전들은 말그대로 ‘무모한 도전’이었다. 애초 불가능에 가까운 도전이었으니, 호기롭게 미션에 응한 출연진들의 성적은 썩 좋지 않았다. 하지만 무모해보일 지라도,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최선을 다하는 출연진들의 고군분투는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고, 오늘날 <무한도전>을 있게한 원동력이었다. 





새 멤버 광희를 위해 오랜만에 ‘무모한 도전’ 시절로 돌아간 <무한도전> 출연진들은 9일 방송분에서 ‘세탁기와 탈수대결’, ‘기계세차와 세차대결’, ‘자연배수 VS 인간배수’ 등에 도전장을 건넨다. 하지만 모두 패배하는 아픔을 겪는다. 승리할 확률이 제로에 가까운 도전이었지만, 그럼에도 1승이라도 거두기 위해 몸사리지 않고 열심히 하는 멤버들의 모습은 과거 <무모한 도전>을 기억하고 있는 시청자들에게 아련한 향수를 안겨주면서, 자동적으로 멤버들의 초심까지 장착시킨다. 


광희가 새 멤버로 공식적으로 합류하는 첫 날에 ‘무모한도전’ 시절로 돌아간 것은, 그 때 행했던 도전들이 <무한도전>이 지향하는 모토에 정확히 부합하기 때문이다. 안되더라도 일단 부딪쳐보고 포기하지 않는 것. 자신의 합류에 대한 반대여론에 마음이 편치않을 광희가 시청자들에게 새 멤버로서 확신을 주는 길은 ‘무한도전’ 다움을 보여주는 것이다. 


<무한도전> 새 멤버 광희를 반대하는 목소리는 그리 쉽게 잠잠해지 않을 것이다. 누구나 선망하는 전통있는 명문가에 새로운 사람으로 들어간다는 것은 그만큼의 대가와 고통이 따르는 법이다. 







그러나 지난 9일 방영한 <무한도전-환영식>에서 거행한 도전들이 보여주었듯이, 결과 여부를 떠나 최선을 다한 이의 도전은 아름답다. 그래서 <무한도전>의 전통을 다시 한번 되새기면서, 다가오는 새로운 <무한도전>에 임하는 자세까지 고취시키는 과정은 <무한도전>에 출연하는 것 그 자체가 엄청난 도전인 광희와 새 멤버와 함께 나가야하는 <무한도전> 모두에게 필요했던 영리한 선택이었다. 


결과 여부를 떠나, 녹록지 않은 신고식에 최선을 다한 광희와 <무한도전>에게는 상당한 의미로 다가올 ‘무한도전 클래식’은  다음주에도 계속 이어진다. 






Posted by 너돌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kissthedragon.tistory.com BlogIcon 인생이란 즐거운 롤러코스터 2015.05.10 12: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제 재미있었습니다~ 광희씨 고생했네요

  2. 2017.07.23 14: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