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일 서울시장 예비후보에 출마선언한 나경원 의원님이 그러셨다면서요. 아무리 한명숙 전 총리가 무죄를 선고받아도 도덕성에는 흠집이 날거라구요. 그러면서 왜 오세훈 현 서울시장은 불안한 1위라고 하시는지...그럼 본인이 나오시면 당연한 1위인가요??

역시 이번 한 전 총리 수사는, 검찰이 꼭 해야하는 비리 인사 척결이 아니였습니다. 단지 현재 정권에 위협되는 인물 흠집내기 그 이상, 그 이하도 아니였습니다. 한마디로 유권자들을 바보로 아는거죠.

아마 지금 현정권이 생각하는 유권자들은 대충 보수언론이나 tv뉴스에서 한명숙이 곽영욱에게 돈받았다, 골프회원권받았다고하면 그대로 믿는 줄 아는데, 어짜피 그걸 곧이 곧대로 믿는 분들은 굳이 그렇게 안해도 님들 원하시는대로 투표해요.

왜 굳이 무리수를 쓰셔서, 제대로 머리 돌아가는 한나라당 지지자들까지 웃게하시는지 당췌 이해가 안되네요.
불안한 1위라면, 확고한 1위가 되도록 후보 스스로가 만들어야지, 왜 검찰이 다른 유력한 후보 흠집내게 도와주면서까지 1위를 만들어야합니까?

아무튼 서울시민은 답답합니다. 서울시장은 서울시민의 복지와 서울의 발전을 시킬 인물을 뽑는 자리이지, 어느 정치인 비리 검증하는 자리도 아니고, 차차기 대선후보 밑거름 만드는 자리도 아닙니다. 지금 봤을 때 아무리 예비후보경선기간이라도 지금 서울시민을 위한 공약은 어디가고, 오로지 정치적 모종의 암투만 보일 뿐입니다. 차라리 무상급식으로 선거운동 시작하는 경기도지사 후보 경선이 훨 나아보입니다. 이리저래 서울시민은 불안합니다. 단지, 광화문 광장의 역사를 바로 세우기 위해서 출마선언하셨다는 모 예비후보님과 공약은 어디가고, 만날 누구 재판결과가 어쨌니 그런것만 나오는 지금 이 상황을요.제가 볼 땐 그 불안한 1위 흠집내는 예비후보님은 경선에서조차 안될 것 같지만요. 일단 예비경선을 통과하실려면, 불안한 1위 운운하기보다는, 자기만이 유일한 한 전 총리 대항마라고 하시기보다는, 그 전에 서울시민들에게 호응을 얻으실 수 있는 공약을 내놓으시고, 후보님은 믿고 계시다고 하신다만, 계속 양파처럼 깔면 깔 수록 나오시는, 그 당 원내대표님 관련 문제부터 말끔히 해결하는 게 좋을 것 같습니다.  


로그인이 필요없는 추천은 보다 많은 분들이 이글을 보시게 하실 수 있습니다.
Posted by 너돌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0.03.24 18: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 Favicon of https://jongamk.tistory.com BlogIcon 핑구야 날자 2010.03.24 22: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국민을 위한 공약 실천하는 사람으로서의 모습이 늘 아쉽습니다,

  3. Favicon of https://jsapark.tistory.com BlogIcon 탐진강 2010.03.24 22: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곡을 찌르는 글입니다.
    남을 헐뜯고 발목잡고 뒤통수치는 사람들이 우리나라의 지도층이라니 답답합니다.

  4. 2010.03.24 23: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5. 2010.03.25 16: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6. Desac 2010.03.25 16: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국썅 ^^

  7. 개나라당 2010.03.25 21: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도곡똥 천신일 도곡똥 쩐신일 도곡똥 쩐신일은 어디에

  8. Favicon of http://deskanne.textcube.com/ BlogIcon 책상머리 앤 2010.03.27 05: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최소한 저 정도의 본심을 드러낸 실언을 했을 때는, 부끄러운 줄 알든지, 사과라도 하든지 좀 상식적인 모습을 보여줬으면 좋겠습니다.
    이번 정권과 여당은 상식적으로 할 수 없는 말과 행동을 이렇게까지 서슴치 않고 하고 다니는 이유를 알기가 힘드네요. 그런데도 지지도가 높은 걸 보면 언론의 힘이 얼마나 큰지 새삼 놀라게 됩니다.언론 장악을 위해 비열한 수도 과감하게 쓰는 이유를 알고도 남음입니다.

  9. 다마스커스강 2010.04.04 14: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국민썅년이라고 인터넷에서 검색을 하면 꼭 나오는 사람[한 명 더 있지?].
    정치인의 수준은 국민이 만듭니다. 국회의원의 수준은 지역구 유권자가 만들죠.
    요즘은 이슈가 되는 정치인도 그렇지만 그 지역구까지 같이 들먹이죠?
    생각없이 하는 한 장의 투표용지. 임기 기간내에 여러분의 수준을 결정합니다.

    6월 2일. 소리없는 혁명을 준비하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