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트트랙 국가대표팀 코치로 활동할 당시, 심석희 선수 포함 수많은 쇼트트랙 선수들에게 상습적인 폭행, 구타, 성 폭행 및 강제 추행을 저지른 혐의로 기소된 데 이어 승부 조작까지 참여한 조재범 코치의 행적이 낱낱이 드러나며, 국민들의 비판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더군다나 한국 빙상계의 실력자이자 연이어 쏟아지는 빙상 비리의 주범으로 지목된 전명규 전 대한빙상경기연맹(이하 빙상연맹) 부회장(현 한국체육대학교 교수)이 조 전 코치 성폭행 폭로의 막기 위해 수개월간 조직적 압박을 가했다는 의혹이 제기 되며 더욱 파장이 일고 있다. 


빙상연맹을 둘러싼 잡음이야 하루 이틀이 아니었지만, 심석희 선수에 의해 알려진 조재범 전 코치 사건은 그동안 제기된 그 어떤 빙상연맹 비리보다 충격적이고, 중대한 사안이다. 그동안 수많은 국민들이 의혹의 눈초리를 보냈지만, 어느 하나도 제대로 해결되지 못한 채, 눈가리고 아옹으로 일관한 한국 빙상계의 문제들이 조재범 전 코치 폭행, 성폭행 사건을 통해 고스란히 드러난 것이 아닌가. 


그동안 한국 빙상계를 이끌었던 전명규 전 부회장의 지도력 덕분에 쇼트트랙, 스피드 스케이팅 같은 빙상 종목에서 뛰어난 성적을 거둔 사실은 결코 부인할 수 없다. 하지만 국민들은 전 전 부회장과 빙상연맹이 암묵적으로 주도한 파벌주의 문화를 더 이상 원하지 않으며, 어린 선수들을 부당한 방식으로 혹사 시키면서 얻은 메달에 더 이상 환호를 보내지 않는다. 


대한민국 특유의 성과주의 중심 엘리트 스포츠문화는 독재정권에 대한 국민들의 불만을 대중문화, 스포츠로 눈을 돌리게 하려는 군사주의 문화에서 기인한다. 국민들의 관심을 아시안게임, 올림픽 등 국가대표 선수들이 출전하는 국제스포츠로 관심을 쏠리게 해야하니까 그들의 열광을 이끌어낼 수 있는 우수한 성적을 거둬야하고, 그러니까 국제대회에 출전하는 선수들을 더욱 체계적으로 관리할 수밖에 없었다. 국가대표로 출전하는 선수들을 체계적으로 훈련시키는 방식은 좋다. 그런데 대한민국 체육계는 선수들의 실력 향상과 메달 획득을 핑계로 어린 선수들에게 다양한 사회 경험을 배울 틈도 주지 않고, 운동만 강요하는 분위기 조장에 모자라, 선수들에 가해지는 체벌 또한 실력 향상에 도움이 된다는 이유로 암묵적으로 용인해왔다. 




지난 10일 MBC 뉴스 보도에 의하면, 조재범 전 코치는 심석희 선수 외에도 자신이 지도하는 여러 선수들에게 상습적으로 폭행을 저질러 왔다. 심지어 몇몇 언론의 보도에 따르면 자신이 지도하는 선수들의 대학 진학을 위해 승부 조작까지 벌였다고 한다. 애초 심석희 선수가 성폭행 피해 사실 까지는 알리지 않으려다가 극적으로 밝힌 것도, 조 전 코치가 자신이 저지른 범죄에 대한 반성 대신 자신을 폭행죄로 고소한 또다른 선수들과 합의를 종용해 행여나 2심에서 집행유예로 풀러나지 않을까 하는 우려에서 털어놓았다고 한다. 


그런데 지난해 연말 조 전 코치의 폭행 사실이 세상을 떠들썩하게 당시, JTBC 뉴스룸 인터뷰에 응한 주민진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팀 코치에 의하면, 조 전 코치 또한 선수시절 당시 국가대표팀 내에서 암묵적으로 용인되어온 폭행의 피해자였다. 


폭행의 되물림. 조재범 전 코치의 성폭행 사건이 알려지길 원치 않았다던 전명규 전 부회장이 조직적으로 입막음을 시도했다는 이야기가 나오는 것도, 이와 같은 사건이 조 전 코치 만의 잘못이 아닌, 이러한 일들이 한 두개가 아니기 때문은 아닐까? 


상습적 폭행죄로 법정 구속된 것에 이어 성폭행 가해자로 지목 되었으면서도 반성은 커녕, 피해자들과 합의를 종용하는 태도로 국민들을 더욱 분노하게 만든 조재범 전 코치는 엄중 처벌 받아야 마땅하다. 


하지만 조재범 전 코치의 폭행 및 성폭행 사건을 조 전 코치만의 문제로만 국한하여 그에게만 엄중 처벌을 내린다고, 한국 빙상계를 둘러싼 폭행 문제가 완벽히 해결될 수 있을까? 조재범 폭행 및 성폭행 사건의 이면에는 한국 빙상계의 최대 문제로 거론되는 파벌주의가 있었고, 메달 획득을 위해서 벌어지는 불법적인 행위들을 묵인해왔던 한국 체육계 인사들이 있었다. 이러한 근본적이고 구조적인 문제들이 개혁되지 않는 한, 제2의 조재범들은 계속 등장할 것이고, 꿈을 담보로 혹사당하는 선수들의 고통은 끝나지 않을 것이다. 조재범 폭행, 성폭행 사건이 단발성이 아닌, 한국 체육계의 전면적인 개혁으로 이어지길 바라는 바이다. 

Posted by 너돌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5252-jh.tistory.com BlogIcon meditator 2019.01.12 04: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 끝도 없이 나오네요, 정말 그 알량한 권한으로 ㅠㅠ

  2. 블암사 2019.01.16 23: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3. 삼인검 2019.01.19 12: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니다니까... 거의 그런다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