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7일 106회로 종영한 KBS 주말드라마 <하나뿐인 내편>의 마지막회는 역시 예상대로 김도란(유이 분)과 왕대륙(이장우 분)의 재결합으로, 모두가 행복하게 잘 살게 된다는 해피엔딩으로 막을 내렸다. 막장 논란에도 불구하고, 40%대를 웃도는 높은 시청률을 기록했지만, KBS 드라마 관계자들이 내심 바랐던 50%의 달성은 이루지 못하였다. 



많은 시청자들이 예상했던 결과대로 김도란과 왕대륙의 재결합으로 끝난 <하나뿐인 내편>이기 때문에, 드라마 결말 자체는 큰 주목을 받지 못했다. 애초 욕하면서 보는 드라마라는 평가를 한 몸에 받았던 드라마 였던 터라, 보통 사람들의 상식을 훨씬 뛰어넘는 엔딩을 보여주지 않는 한, 어떤 결말을 보여줘도 큰 감흥을 일으키기는 어려웠을 것이다. 그나마 전형적인 해피엔딩을 선택하면서 무난한 마무리로 끝을 맺었다는 것이 다행인지도 모른다. 


그런데 드라마 결말 내용보다 더 주목받는 이들이 있었으니, <하나뿐인 내편> 마지막회 카메오로 특별 출연한 김언중-김승현 부자 였다. 매주 수요일 KBS 2TV에서 방영하는 가족 예능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2>)에서 맹활약하는 김승현과 김승현의 아버지 김언중 부자가 50%에 육박하는 시청률을 기록한 주말 드라마 마지막회에 카메오로 출연하니 단연 화제가 될 수밖에 없었다. 


뿐만 아니라, <하나뿐인 내편>에서 김도란의 동서 장다야(윤진이 분)의 남편 왕이륙(정은우 분)과 바람이 난 가게 아르바이트생(이주빈 분)의 부모로 특별 출연한 김언중은 빼어난 코믹 연기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극중 왕이륙의 불륜녀 아버지로 등장, 박치기 등을 선사하며 유부남인 걸 속이고 딸과 바람난 왕이륙에게 호되게 망신을 주는 김언중의 분노 연기는 시청자들의 폭소를 유발하기 충분했다. 심지어 김언중, 김승현 부자 출연이 드라마 중 제일 재미있었다는 의견도 있었다. 



문제는 <하나뿐인 내편> 마지막회인데도 드라마 내용보다, 김언중, 김승현 부자의 카메오 출연이 더 많은 화제가 되었고 사람들의 관심을 더 많이 받았다는 것이다. 그걸 잘 아는 <하나뿐인 내편> 제작진 이기 때문에, 특별히 요즘 <살림남2>로 인기 절정인 김언중, 김승현 부자를 섭외 했겠지만, 아무리 그래도 드라마 엔딩보다 카메오 출연자가 훨씬 더 주목을 받는 것은 뭔가 주객이 심하게 전도된 것 같다. 


드라마 결말, 엔딩 보다 더 주목받은 김언중, 김승현 부자의 카메오 출연은 시청률에 가려진 <하나뿐인 내편>의 문제점을 고스란히 보여 준다. 개연성을 포기하는 대신, 자극적이고 진부한 신파 설정에만 의존하여 드라마를 진행한 <하나뿐인 내편>은 덕분에 막장 드라마를 좋아하는 중,장년층 시청자들을 대거 포섭 하며 높은 시청률을 기록하는 데 성공을 거두었다. 하지만 그에 따른 비판도 만만치 않았다. 드라마가 기록한 40%대의 높은 시청률에도 불구하고, 오직 자극적이고 답답한 막장 설정으로 가득한 <하나뿐인 내편>은 세간에 널리 퍼진 공중파, 공영방송 드라마의 위기론에 더욱 힘을 실어주기도 했다. 


50%의 시청률에 이르지는 못했지만, 그럼에도 높은 시청률로 막을 내린 <하나뿐인 내편>을 사람들은 어떻게 기억할까. 온갖 이상한 이야기로 가득했지만, 그래도 높은 시청률을 기록한 막장 드라마? 마지막회에 카메오로 특별 출연한 김언중, 김승현 부자의 코믹연기가 제일 웃겼던 드라마? 품격있는 방송 콘텐츠를 지향한다는 공영방송 주말 드라마가 보여준 현실이 놀라울 뿐이다. 

Posted by 너돌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