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8일 방영한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2>)에서는 현재 미국에서 거주 중인 쿨 유리가 김성수 부녀를 방문한 에피소드가 방영해 화제를 모았다. 

 

 

과거 김성수와 함께 쿨 멤버로 활동하며 큰 인기를 끌었던 유리는 김성수 딸 혜빈 엄마의 절친한 친구이기도 했다. 쿨 유리가 과거 김성수와 혜빈 엄마를 이어주던 오작교였던 것. 

 

한 때 유리 포함 혜빈 엄마 친구들의 귀여움을 독차지했다는 혜빈 또한 4년 만에 유리 이모를 만난다는 사실에 한층 설레어 하는 모습이었다. 결혼 후 미국으로 건너간 이후에도 혜빈이 걱정에 잠 못 이루는 날 많았다던 유리 또한 혜빈이 밝고 건강하게 자라준 것에 기쁨을 감추지 못한다. 

 

혜빈과 함께 과거 쿨 멤버들이 자주 찾았다던 추억의 김치찌개집에 찾아간 김성수와 유리는 쿨 활동 당시 있었던 여러 에피소드를 꺼내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이어간다. 이후 과거 쇼핑몰을 운영할 만큼 남다른 패션 감각을 자랑하는 유리가 혜빈을 위해 직접 옷을 골라주는 등 세심한 배려도 아끼지 않는다. 

 

 

이윽고 김성수와 혜빈이 살고 있는 용인 집에 도착한 유리는 혜빈과의 단 둘만의 대화를 위해 김성수에게 자리를 비켜주기를 요구한다. 유리가 혜빈에게 꼭 해주고 싶었던 말은 다름아닌 혜빈의 엄마에 관한 이야기. 어느덧 중학생이 된 혜빈 또한 그간 엄마에 대해 많이 궁금했지만 아빠와 주변 사람들에게 차마 물어볼 수 없었던 질문들을 쏟아내기 시작한다. 

 

김성수와 오랫동안 함께 활동한 절친한 동료이기도 하지만, 과거 주변 사람들로부터 혜빈 엄마와 닮았다는 소리를 자주 들었을 정도로, 혜빈 엄마와도 가까운 사이였던 만큼, 유리에게 혜빈은 아픈 손가락이었다.

 

 

김성수 부녀가 <살림남2>에 출연한 이후 남편과 함께 <살림남2>를 꼭 챙겨본다는 유리는 혜빈에게서 고스란히 느껴지는 엄마의 빈자리에 눈물을 쏟아냈다고 고백한다. 그동안 혜빈이 혼자서 얼마나 힘들었을까. 한창 엄마가 필요한 나이인만큼 가까이 살면 혜빈을 챙겨줄 수 있을텐데 그러지 못해서 속상하고 미안한 유리 이모는 엄마 없이도 밝고 예쁘게 자라준 혜빈이 기특할 뿐이다.

 

 

유리 이모에게서 처음듣는 엄마 이야기를 진지하게 들으며 행복해하는 혜빈을 꼭 안아준 유리는 이렇게 말한다. "엄마가 하늘 나라에서 잘 보고 있을거야. 그리고 혜빈이가 이렇게 예쁘게 자라줘서 매우 좋아하실거야." 비록 사정상 멀리 떨어져 살지만, 늘 항상 혜빈이를 걱정하고 밝고 건강하게 자라주길 간절히 염원하는 쿨 유리의 진심이 느껴진 가슴 아픈 장면이었다. 

Posted by 너돌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heysukim114.tistory.com BlogIcon *저녁노을* 2019.05.09 03: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