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뉴스 지면에 요란하게 등장했던 승리, 정준영, 최종훈, 로이킴, 박유천(믹키유천)의 몰락도 그렇지만, 전 젝스키스 멤버인 강성훈의 몰락 또한 본인 스스로가 자초한 자승자박이 아닐까 싶다. 

 

 

성매매, 불법 몰카 촬영, 마약 등 사회적으로 악영향을 끼치는 범죄와 연루되어 법정 구속까지 된 스타 연예인과 달리, 오랜만에 활동을 재개한 젝스키스까지 탈퇴해야했던 강성훈 논란은 그의 명확한 잘못이라고 판단하기 어려운 구석이 없지 않아 보인다. 

 

2000년대 초 젝스키스 해체 이후 몇몇 사기 사건에 연루되긴 했지만, 대체적으로 강성훈을 둘러싼 논란은 오랫동안 그를 지지해주던 팬들을 기만했다는 것, 어느덧 불혹의 나이를 맞은 중견 연예인임에도 불구하고 그에 미치지 못하는 품행, 인성 문제(청담동 과일트럭 비하 논란, 무단 주거침입 논란)들이 크게 자리한다. 

 

최근 화제가 된 강성훈의 후배 아이돌 외모 조롱 비하 저격 논란 또한 한동안 문제가 되었던 그의 팬 기만, 인성 문제와 깊숙이 연관되어 있다. "요즘 아이돌 못생긴 것 같아. 샵(미용실)에서 보면 더럽게 못생겼다. 왜 그러냐. 더럽게 못생겼다. 피부도 더럽다. 왜 이렇게 못생겼어" 등 강성훈이 비투비 포함, 후배 아이들의 외모와 얼굴을 비하하고 저격하는 과격한 언행으로 충격을 안겨준 영상은 2015년 MBC <무한도전 토토가2-젝스키스> 방영 전 가진 것으로 추정되는 팬미팅에서 강성훈과 팬들 간 스스럼없이 대화를 나누는 장면을 당시 팬이 찍어 유포한 것으로 알려져 더 큰 놀라움을 자아냈다. 심지어 강성훈이 과거 팬클럽 회원들을 상대로 미인대회 형식으로 강성훈 이상형을 선발하는 행사까지 진행한 것으로 알려져 파장이 일고 있다. 

 

옛 말에 '믿는 도끼에 발등 찍힌다'는 속담이 있다. 강성훈 입장에서는 한 때 자신을 열렬히 지지해주고 응원해주던 팬이 자신의 등에 비수를 꼽았다는 것에 엄청난 배신감을 느낄 수 있겠다. 과거 팬들을 믿고 스스럼없이 했던 말들이 수년이 지난 지금 인터넷, 유튜브를 통해 유포되어 다시 한번 대중들의 비판을 받는 것에 매우 억울할 수도 있겠다는  생각도 든다.

 

 

하지만 원래 누군가를 미치도록 사랑하고 지지하던 사람이 돌아설 때 가장 무서운 법이다. 강성훈을 둘러싼 수많은 논란들은 항상 팬들과의 소통을 중시해왔지만, 실제로는 팬들을 기만하는 것 같은 팬 기부금 횡령 의혹, 대만 팬미팅 사기 의혹, 사실혼 논란 등 강성훈 측이 자초한 문제들이기 때문에 이에 대한 빠른 해명과 책임있는 행동이 수반되어야 했다. 

(2019/01/31 - [예능전망대] - '실화탐사대' 강성훈을 둘러싼 사실혼, 횡령, 사기 논란. 팬들이 원하는 것은 책임있는 해명

 

그러나 강성훈 측은 자신(들)에 대한 논란에 침묵 혹은 강성훈 논란을 집중 보도한 MBC <실화탐사대>에 대한 방송금지가처분 신청을 제기하는데 집중했고, 강성훈의 책임있는 해명을 기대하던 팬들 또한 그 실망감이 더 커질 수밖에 없었다. 강성훈의 언행과 인성에 대한 대중들의 비난은 둘째치고, 그가 <무한도전 토토가2-젝스키스>를 통해 재기에 성공하기 전에도 그를 지지하고 응원하던 팬들이 완전히 돌아섰다는 것. 그것이 강성훈에게 더욱 뼈아프게 다가오지 않을까.

 

아이돌, 연예인에게 있어 여전히 외모도 중요하지만, 외모만으로는 더 이상 팬과 대중들의 지지를 받지 못하는 시대. 여전히 그 시대의 변화를 읽지 못하고 과거의 영광에만 갇혀 사는 강성훈이 안타깝게 느껴질 정도다. 

Posted by 너돌양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