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리 설정이고 대본이 난무한 예능 프로그램이라고 할 지라도, TV조선 <아내의 맛>에 등장할 때마다 싸우는 모습을 보여주는 함소원-진화 부부는 보는 이들의 피로감을 유발한다. 살면서 안 싸우는 부부가 거의 없다고 하지만 구태여 매 방송마다 부부가 치열하게 싸우는 장면을 보여줄 필요가 있을까. 

 

 

<아내의 맛>에서 늘 싸우는 모습만 보여주는 함소원, 진화 부부와 이에 대한 어떠한 개입 없이 오히려 방조하는 듯한 <아내의 맛>. 하지만 함소원, 진화 부부가 너무 다투는 장면만 나와서 불편한다는 여론이 상당했는지, 지난 20일 방송에는 육아의 신 오은영 박사가 긴급 투입되어 함소원과 진화 부부 사이를 중재하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함소원과 진화 부부의 딸 혜정이를 보자마자 금새 혜정이의 성향을 파악한 오은영 박사. 혜정이가 다른 아이에 비해서 낯을 많이 가리고 주변 상황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편이지만 지극히 건강한 아이라고 함소원, 진화 부부를 안심시킨 오 박사는 진짜 문제는 다른 곳에 있다고 진단하여 부부를 긴장시켰다. 

 

 

오은영 박사가 제기한 문제점은 다름아닌 함소원, 진화 부부의 잦은 갈등. 하긴 <아내의 맛>을 즐겨보는 시청자가 봤을 때도 아이가 옆에 있는데도 부부가 아량곳하지 않고 목소리를 높여 싸우는 장면만 줄곧 등장했으니 심각하게 보여지는 것은 당연지사다. 

 

함소원, 진화 부부의 갈등이 유독 심하다고 느껴지지는 않는다. 전혀 다른 환경에서 자란 생판 남이 살을 붙이면서 같이 살게 되었는데 한 쪽이 일방적으로 참거나 굽히지 않는 한 크고 작은 갈등과 다툼은 자연스럽게 생기는 법이다. 그러나 남편 진화에게 윽박지르고 가르치려는 듯한 함소원의 말투는 고쳐야할 필요는 있겠다. 오죽하면 오은영 박사가 함소원과 진화 부부를 두고 엄마와 아들 같다고 일침을 놨을까. 

 

 

요즘들어 부쩍 갈등이 잦아진 함소원과 진화 부부에게 오은영 박사는 "아기에게는 소리 뿐만 아니라 표정이 좋지 않다. 아이들은 본능적으로 안다. 그때 긴장이 올라가고 두려워한다. (서로 싸우는) 그런 행동 잦으면 아이에게 해롭다. 그런걸 안하는 게 매우 중요하다"라고 조언했다. 이는 함소원, 진화 부부 뿐만 아니라 아이, 자녀를 키우는 모든 부모가 귀담아 새겨야할 중요한 이야기이다. 아이를 건강하고 행복하게 키우고 싶다면 가장 먼저 부부관계가 올바로 정립되어야 함을. 오은영 박사가 함소원, 진화 부부와 딸 혜정이를 위해 특별히 부부를 찾아와 조언을 남긴 만큼, 이제는 <아내의 맛>에서 함진 부부가 덜 싸우고 서로를 아끼고 위하는 모습을 더 많이 봤으면 하는 바람이다. 

Posted by 너돌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