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11회를 맞는 DMZ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조직위원장 이재명,집행위원장 홍형숙)가 오는 9월 20일(금) 부터 27일(금)까지 8일간 46개국 152편의 다큐멘터리를 상영한다. 그 어느 해 보다 우수한 한국다큐멘터리와 세계 유수 영화제에서 수상한 해외 다큐멘터리가 상영되지만 특히 영화제 상영작 전반적인 프로그래밍을 담당하는 프로그래머가 추천하는 12편의 작품은 남다르게 다가올 수밖에 없다. 

 



먼저 이승민 프로그래머가 추천하는 한국다큐멘터리는 6편의 작품이다. 먼저 영화제의 시작을 알리는 개막작으로 선정된 박소현 감독의 <사막을 건너 호수를 지나>이다. 휴전국 대한민국 청년들이 꿈꾸는 ‘평화’를 경쾌하고도 발랄하게 그린 작품이다. 

 

2011년 암스테르담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에서 아시아감독 최초로 그랑프리상을 수상한 이승준 감독의 <그림자 꽃>도 기대를 모은다. 북으로 송환을 원하는 한 북한여성을 통해 남북 문제를 새로운 시선으로 접근하는 작품이다. 지금의 메트로폴리탄 서울은 어떻게 만들어졌을까? 1960년대 여의도 마스터 플랜을 추적하는 <환상도시>(서현석 감독), 사랑이란 허울을 껴안고 살아 온 한 여성의 일대기를 담은 <사랑폭탄>(유나래 감독), 일본에서 살아가는 재일조선인과 조선학교의 어제와 오늘을 그린 <사이사-무지개의 기적>(박영이, 김공철 감독), ‘자연에서 나는 것은 버릴 것이 없다’는 요리철학을 지켜 온 방랑식객 임지호의 그리움을 담은 이야기 <원더링 쉐프>(박혜령 감독)을 추천한다. 

김영우 프로그래머는 대중성과 작품성을 겸비한 최고의 다큐멘터리를 소개하는 ‘오픈시네마’ 섹션의 6편의 작품을 추천한다. 

 

먼저  2019 칸 영화제 최우수 다큐멘터리수상작인 <사마에게(For Sama)>(와드 알-카테아브 감독)가 아시아 최초로 공개된다. 시리아 내전 중 딸을 출산한 저널리스트가, 혼돈과 불안의 한 복판에서 딸에게 들려주는 엄마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로 큰 공감과 감동을 불러 일으키는 작품이다. 

 

<프리저베이션 홀 재즈밴드(A Tuba To Cuba)>(T.G.해링턴 감독)은 뉴올리언즈를 대표하는 프리저베이션 재즈클럽의 리더가 재즈의 기원을 찾아 쿠바 해안가로 떠나면서 음악과 사람을 잇는 마법을 흥겹게 풀어내는 다큐멘터리다. 

 

전설적인 축구황제 디에고 마라도나의 다큐멘터리 <디에고 마라도나(Diego Maradona)>(아시프 카파디아 감독), 헐리우드에 만연한 여성에 대한 저평가와 복잡한 딜레마를 정면으로 다루면서 주요 배우들과 인물들이 등장해 미국에서 큰 화제를 모은 <우먼 인 할리우드(This Changes Everything)>(톰 도나휴 감독), LA외곽에 지속가능한 농장과 공동체를 건설하려는 커플의 좌충우돌을 그려서 역시 미국개봉당시 화제를 모은 <위대한 작은 농장(The Biggest Little Farm)>(존 체스터 감독), 솔(Soul)의 여왕 아레사 프랭클린의 1972년의 미국 LA뉴템플침례교회 콘서트 실황 다큐멘터리 <어메이징 그레이스(Amazing Grace)>(시드니 폴락, 알랜 엘리엇 감독)가 상영된다. 이 작품들은 영화제 기간 동안 극장 뿐만 아니라 일산 벨라시타에서 야외상영 된다.  

한편 20일 오후 7시 파주 임진각 망배단 앞 야외무대에서 영화제 개막식을 진행할 예정이었던 제11회 DMZ국제다큐멘터리 영화제는 지난 17일 경기도 파주시에서 국내 최초로 발병된 아프리카 돼지열병 확산 방지를 위해 고양시 킨텍스 제2전시관 6B홀로 변경 개최한다. 개막일시 및 행사 식순은 변동 없이 진행되며 다만 영화제 기간 중 서울역부터 임진강역까지 특별 편성되었던 'DMZ평화열차' 운행과  9월 21일(토)부터 22일(일) 양일간 파주시 임진강역 야외특설무대에서 개최 예정이었던 무료 다큐멘터리 야외상영은 취소된다. 

예매 및 개막식 참가, 영화제 행사, 상영작에 관한 보다 자세한 내용은 DMZ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 홈페이지(www.dmzdocs.com)에서 확인 할 수 있다. 

Posted by 너돌양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