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가 소년 살인사건> <하나 그리고 둘>에 이어 34년 만에 처음 국내 관객들과 만나는 고 에드워드 양 감독의 <타이페이 스토리>가 에드워드 양, 허우 샤오시엔으로 대표되는 대만 ‘뉴웨이브’의 세계적 거장들의 만남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타이페이 스토리>는 1980년대 과거와 미래가 공존하는 혼란스러운 시기를 배경으로, 한 연인의 삶에 녹아있는 고독과 불안, 그리고 시대의 흐름에 내맡겨진 그들의 삶과 운명을 담담하게 그려내는 작품.

 

대만 ‘뉴웨이브’를 이끈 선구자 에드워드 양 감독은 독창적인 미학으로 봉준호 감독을 비롯해 세계적 아티스트들에게 막대한 영향을 끼친 전세계적 거장. 대만의 치열한 민낯을 담아내던 그는 이른 나이에 세상을 떠났지만 역대 최고의 영화를 꼽는 리스트에는 항상 그의 작품들이 자리하며 현재까지도 세계 각 곳에서 에드워드 양의 특별전, 회고전이 열리는 감독이다.

 

에드워드 양 감독의 3번째 장편영화인 <고령가 소년 살인사건>은 그의 걸작들을 탄생케 한 초기작으로 또 다른 전설의 명작을 예고하고 있다. 여기에 대만을 대표하는 감독이며 명실상부한 현대의 거장으로 에드워드 양 감독과 ‘타이페이 뉴웨이브’를 주도한 허우 샤오시엔 감독은 한 가족의 비극적인 이야기를 담은 <비정성시>로 세계 영화계의 아낌없는 찬사를 받으며 세계에 허우 샤오시엔 스타일의 유행까지 탄생시킨 감독이다.

 

그런 허우 샤오시엔 감독이 1985년 제작된 <타이페이 스토리>에서는 주연 ‘아룽’ 역을 맡아 격동을 맞이한 현대사회를 배경으로 현대인들의 불안과 고독을 담담히 열연했던, 그의 젊은 날을 만나볼 수 있는 특별한 기회라 국내 관객들의 뜨거운 관심이 모이고 있다.

 

 

이렇듯 4K 디지털 리마스터링으로 재탄생하여 마침내 작품을 온전하게 만나게 되어 모두의 궁금증을 유발하고 있는 <타이페이 스토리>는 에드워드 양 감독과 허우 샤오시엔 감독의 다시 없을 특별한 만남으로 모든 이들을 설레게 하며 오는 11월 7일 관객들과 만날 예정이다. 

Posted by 너돌양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