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4년 만에 처음 국내 관객들과 만나는 에드워드 양 감독의 <타이페이 스토리>를 비롯하여 고레에다 히로카즈, 마틴 스콜세지, 제임스 카메론 등 세계적 거장들의 작품들이 개봉을 앞두고 있어 눈길을 모은다.

 

 

 

<타이페이 스토리>를 연출한 대만 ‘뉴웨이브’의 선구자 에드워드 양 감독과 해당 영화에서 주연으로 활약했던 허우 샤오시엔 감독을 비롯, 이번 부산국제영화제에서 큰 화제를 모았던 <파비안느에 관한 진실>의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 그리고 최고의 거장 중 한명인 마틴 스콜세지 감독의 신작 <아이리시맨>, 전설의 블록버스터 시리즈의 제작자로 돌아 온 제임스 카메론의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 등 모두의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고령가 소년 살인사건> <하나 그리고 둘>에 이어 34년 만에 국내 관객들을 만나는 <타이페이 스토리>는 대만 ‘뉴웨이브’를 이끈 세계적 거장 에드워드 양의 작품이다. <타이페이 스토리>는 1980년대 과거와 미래가 공존하는 혼란스러운 시기를 배경으로, 한 연인의 삶에 녹아있는 고독과 불안, 그리고 시대의 흐름에 내맡겨진 그들의 삶과 운명을 담담하게 그려내는 작품. 에드워드 양 감독은 독창적인 미학으로 봉준호 감독을 비롯해 세계적 아티스트들에게 막대한 영향을 끼치며 자신만의 스타일을 구축한 거장으로 이번 작품은 그의 걸작들을 탄생케 한 초기작이기에 더욱 큰 기대를 받고 있다.

 

 여기에 대만을 대표하는 감독이며 명실상부한 현대의 거장으로 에드워드 양 감독과 ‘뉴웨이브’를 주도한 허우 샤오시엔 감독이 주연 ‘아룽’ 역을 맡아 격동을 맞이한 현대사회를 배경으로 현대인들의 불안과 고독을 담담히 열연해 보일 예정으로, 그의 젊은 날을 만나볼 수 있는 특별한 기회라 국내 관객들의 뜨거운 관심이 모인다. 이렇듯 4K 디지털 리마스터링으로 재탄생하여 마침내 작품을 온전하게 만나게 되어 모두의 궁금증을 유발하고 있는 <타이페이 스토리>는 거장의 또 다른 전설의 명작을 예고하며 오는 11월 7일 관객들과 만날 예정이다. 

지난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전석 매진되며 화제작임을 입증한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신작 <파비안느에 관한 진실>이 오는 12월 개봉한다. <파비안느에 관한 진실>은 전설적인 여배우 파비안느(까뜨린느 드뇌브)가 자신의 삶에 대한 회고록을 발간하며 딸 뤼미르(줄리엣 비노쉬)와 만나게 되면서 오랫동안 서로에게 쌓인 오해와 숨겨진 진실을 그린 작품이다. 프랑스 영화계를 대표하는 배우 까뜨린느 드뇌브, 줄리엣 비노쉬 외에도 에단 호크가 또다른 주연으로 참여해 눈길을 끈다. 

 

 

아카데미에서 감독상을 받은 <디파피드>를 비롯, <택시 드라이버>, <성난 황소>, <코미디의 왕>, <좋은 친구들> 등 영화사를 대표하는 수많은 명작들을 연출한 거장 마틴 스콜세지의 신작 <아이리시맨>은 20세기 미국 정치 이면에 존재했던 악명 높은 인물들과 연루된 한 남자의 시선으로 장기 미제 사건의 대명사 ‘지미 호파 실종 사건’을 그려낸 작품이다. 할리우드의 살아있는 전설인 로버트 드 니로, 알 파치노, 조 페시의 만남만으로도 큰 화제를 모으며 11월 20일 극장에서, 11월 27일 ‘넷플릭스’에서 만나볼 수 있다.

 

 

<타이타닉>, <아바타>로 빛나는 제임스 카메론 감독 역시 <터미네이터> 시리즈로 관객들을 찾는다. 10월 30일 개봉을 앞둔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는 심판의 날 그 후, 미래에서 온 ‘그레이스’와 최강의 적 ‘터미네이터’의 격돌을 그린 액션 블록버스터. 전설로 남은 <터미네이터> 시리즈의 1, 2편의 감독 이였던 제임스 카메론이 제작자로 나섬은 물론 <터미네이터> 시리즈 원년 멤버인 아놀드 슈왈제네거, 린다 해밀턴과 다시 조우하며 이목을 집중시킨다. 그의 역작으로 손 꼽히는 <터미네이터2> 또한 4K리마스터링되면서 국내 최초 3D 버전으로 10월 24일 관객들을 다시 만난다.

Posted by 너돌양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