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롤> 재개봉과 함께 한국 퀴어 영화의 저력을 과시한 <윤희에게>가 각각 한국과 미국을 대표하는 퀴어 로맨스로 수많은 관객들의 인생 영화로 꼽히는 등 여전한 인기를 자랑하고 있어 화제다. 

 

(좌측부터) '윤희에게' '캐롤' 

 

지난 2019년 11월 개봉한 <윤희에게>는 우연히 한 통의 편지를 받은 ‘윤희’(김희애)가 잊고 지냈던 첫사랑 ‘쥰’(나카무라 유코)에 대한 비밀스러운 기억을 찾아 설원이 펼쳐진 여행지로 떠나는 이야기를 그리며 평단과 관객 모두에게 뜨거운 지지를 얻었다. 영화는 국내에서 잘 다뤄지지 않았던 여성 간의 사랑을 그려내며 세상 모든 ‘윤희’에게 응원과 희망을 전하는 임대형 감독의 섬세한 연출력과 대한민국 대표 배우 김희애의 내공이 느껴지는 연기력과 신예 김소혜, 성유빈의 발견이 돋보이는 작품으로 화제를 모았다.

 

 

한편 <윤희에게>는 제40회 한국영화평론가협회상에서 감독상, 각본상, 음악상 3개 부문인 최다 부문을 석권하고 오는 2월 9일 개최될 제41회 청룡영화상에도 최우수작품상을 비롯 7개 부문 후보에 올라 한국을 대표하는 퀴어 로맨스임을 다시금 입증했다.

 


한국 대표 퀴어 로맨스 <윤희에게>와 함께 미국 대표 퀴어 로맨스로는 <캐롤>이 꼽히는 만큼 이번 재개봉을 통해 다시금 극장가에 ‘캐롤’ 신드롬을 일으킬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영화 <캐롤>은 인생에 단 한 번 오직 그 사람만 보이는 순간, 모든 것을 내던질 수 있는 사랑을 만난 두 여인의 이야기를 그린 감성 드라마로, 여성들 간의 사랑이 지금보다 더 금기시되던 1950년대 뉴욕에서 펼쳐지는 두 여인의 단 하나뿐인 운명적인 사랑을 그려내 전 세계 영화제 77관왕을 기록하고 246개 부문 후보에 올라 “최고의 사랑이야기”(Los Angeles Times), “사랑에 대한 답을 보여주는 영화”(Detroit News) 등 유수 언론 매체로부터 극찬을 받은 바 있다.

 

 

특히, 할리우드 대표 배우인 케이트 블란쳇과 루니 마라가 연기한 ‘캐롤’과 ‘테레즈’는 눈길을 사로잡는 고혹적인 아름다움으로 수많은 팬덤을 일으키기도 하였고, 국내 여러 배우들이 꼭 연기해보고 싶은 캐릭터로도 꼽히며 여전한 인기를 자랑하고 있다. 이에, 국내 개봉 당시 관객들의 뜨거운 지지와 함께 역주행 흥행을 기록하며 할리우드 대표 퀴어 로맨스 작품임을 증명한 <캐롤>은 이번 재개봉을 통해 다시금 뜨거운 열기를 극장가에 가득 채울 전망이다. 27일 재개봉. 

Posted by 너돌양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