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민아, 임윤아, 한승연, 한선화 등 한 시대를 풍미했던 인기 걸그룹 출신 배우들의 스크린 주연 작품이 9월 잇따라 개봉하며 극장가를 더욱 풍성하게 만들 예정이다. 

 

<최선의 삶> 방민아

 

먼저 오는 9월 1일 개봉을 앞두고 있는 이우정 감독의 <최선의 삶>은 열여덟 ‘강이’, ‘아람’, ‘소영’. 더 나아지기 위해서 기꺼이 더 나빠졌던 우리의 이상했고 무서웠고 좋아했던 그 시절의 드라마로 ‘걸스데이’ 출신 방민아의 스크린 데뷔작이다. 극중 방민아는 집에서도 학교에서도 소속감을 느끼지 못하고 무료한 날들을 보내는 열여덟 ‘강이’ 캐릭터를 맡아 새로운 모습을 선보이며 제20회 뉴욕아시안영화제 라이징 스타상을 수상하는 등 연기자로 확실한 눈도장을 찍을 예정이다. 

 

<쇼미더고스트> 한승연

 

이어 9월 9일 개봉하는 김은경 감독의 <쇼미더고스트>는 걸그룹 '카라'로 데뷔해 각종 드라마, 영화에서 인상적인 연기력을 보여준 한승연의 데뷔작으로 주목받은 바 있다. 카라 활동 당시 한국과 일본을 넘나들며 큰 인기를 누린 한승연은 그간 인기 드라마 [청춘시대], [학교기담-응보] 등의 작품을 통해 탄탄하고 안정적인 연기력을 선보였다. 특히, 첫 주연작 <쇼미더고스트>로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에서 코리안 판타스틱 장편 부문 배우상 심사위원 특별언급을 받으며 성공적인 스크린 데뷔 신고식을 치뤘다. <쇼미더고스트>에서 한승연이 연기한 ‘예지’는 완벽한 스펙을 자랑하지만 자취방 보증금마저 주식으로 날려버린 만년 취준생으로, 이 시대 청춘들이라면 누구나 공감할 법한 인물이다. 현실에 좌절하기도 하지만, 귀신도 물리칠 만한 남다른 기개와 똑부러지는 카리스마로 [청춘시대]에 이어 제2의 인생 캐릭터를 예고한다. 

 

<기적> 임윤아

 

여기에 9월 15일 개봉을 확정한 임윤아 주연작 <기적>은 오갈 수 있는 길은 기찻길밖에 없지만 정작 기차역은 없는 마을에 간이역 하나 생기는 게 유일한 인생 목표인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 한류열풍의 주역 걸그룹 ‘소녀시대’ 출신으로 <공조> <엑시트> 등을 통해 당당하고 발랄한 매력을 선보인 임윤아는 <기적>에서 거침없는 행동파이자 실행력을 지닌 캐릭터로 등장해 새로운 매력을 전한다.

 

<영화의 거리> 한선화

 

마지막으로 오는 9월 16일 개봉하는 <영화의 거리>는 걸그룹 ‘시크릿’ 출신 한선화의 첫 장편 데뷔작이다.  영화 로케이션 매니저와 감독으로 부산에서 다시 만난 헤어진 연인 선화와 도영의 럽케이션 밀당 로맨스를 그린 <영화의 거리>에서 한선화는 로케이션 매니저 ‘선화’ 역할을 맡아 탄탄한 연기력을 바탕으로 존재감을 과시할 예정이다. 한편 한선화는 올 하반기 개봉을 앞둔 <창밖의 겨울>에서도 인상깊은 열연을 보여주며 배우로서 성장 가능성에 기대를 모은다. 

 

이처럼 2000년대 대한민국을 사로잡은 인기 걸그룹에서 이제는 스크린까지 다채로운 매력을 선보일 방민아, 한승연, 임윤아, 한선화가 코로나19로 위축된 극장가에 활기를 띄울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Posted by 너돌양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