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예계전망대

속옷광고 논란 아이비. 무엇을 잘못했기에?

반응형





뮤지컬 '키스미 케이트'로 활동영역을 넓힌 아이비가 최근 유명 속옷 브랜드 업체의 프로모션 모델로 참여하여 큰 화제를 모으고 있습니다. 한 때 글래머스한 몸매와 폭발적인 가창력과 요염한 댄스로 남성들의 눈을 사로잡은 여가수답게 다소 과감한 노출을 감행했더군요. 지난 이 속옷 브랜드의 광고에 참여했던 야구선수 이택근과 배우 윤진서 역시 아이비 못지않은 파격 노출을 하였는데, 이번 아이비 역시 그녀의 몸매가 고스란히 드러나는 광고로 네티즌들의 시선을 한눈에 잡고 있습니다.


그러나 지금 아이비는 속옷 광고 모델에 참여했다는 이유로, 수많은 비난을 받고 있습니다. 예전 그녀가 가요계 섹시퀸 자리에 오르려고 할 찰나에 그녀의 발목을 잡게한 과거가 여전히 그녀를 괴롭히고 있더군요. 여전히 아이비는 몇몇 대중들에게 야한 여자라는 이미지가 강하게 박혀있는가봅니다.

만약에 아이비가 청순한 컨셉으로 속옷광고를 찍었다면 과연 그 사람들은 아이비의 속옷 광고 도전에 박수와 응원을 보낼까요? 아마 그들은 겉과 속이 다른 여자라면서 또다른 이유를 들먹이며 그녀의 이미지 변신에 태클을 걸 것입니다. 아이비가 과감히 벗고 나오거나 아니면 온몸을 두꺼운 옷으로 감싼다고해도 그들의 눈에 아이비는 과거 두 남자 사이를 오갔다는 소문이 있는 음탕한 여자로만 보일거니까요.



아이비 역시 그녀와 마찬가지로 사생활 문제로 오랫동안 활동을 하지 못하다가 애절한 발라드 한 편으로 현재 왕성하게 활동 중인 백지영처럼 다시 가요계의 여왕으로 우뚝 서고 싶은 마음이 굴뚝같을 겁니다. 실제 아이비는 오랜 공백 동안 자신의 실력을 기르기 위해 부단히 노력을 했을 것이고 그 결실이 최근 공연한 '키스미 케이트'에 맺었습니다. 저와 공연을 같이 간 후배 역시 처음에는 대중가수가 남경주,최정원 대스타와 함께 어깨를 겨눈다는 사실에 내심 불안했었으나 막상 공연을 보고 나니 아이비의 첫 뮤지컬 도전에 큰 박수를 보냈습니다. 대중들에게 자신의 불미스러운 사생활로 손가락질 받는 동안 가수 아이비는 내적으로 크게 성장을 한 듯 보였습니다.

저역시 아이비가 지금과 같은 과감한 섹시컨셉이 아닌 백지영처럼 애절한 발라드로 대중들 곁에 돌아왔으면 더 좋았을 것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그녀 역시 백지영같은 컴백을 고려했을 겁니다. 그러나 그건 수많은 대중들이 예상해온 길인터라 아이비 측 역시 고심이 컸을 것이고, 결국 아이비는 자신의 아킬레스건을 자신의 무기로 내세웁니다.

아이비가 선택한 길이 맞다고 단정지을 수는 없다만 그렇다고 아니라고 말할 수도 없을 것 같습니다. 어떤 길을 택하던지 아이비는 다시 대중들의 사랑과 관심을 받기 위해 가수로서 중요한 가창력을 키우는 등 부단한 노력을 해왔으니까요. 비록 사생활 관리 실패로 대중들의 사랑을 먹고사는 연예인으로서 그들의 기대에 크게 어긋나는 실수를 했으나,아이비는 이제 자신에게 높게 쌓여진 벽을 뚫고자 합니다. 하지만 여전히 일부 대중들은 그녀에게 냉담합니다. 아이비보다 더 치명적인 사고를 쳐도 몇 달 뒤 바로 나오는 연예계 현실을 고려해 볼 때, 여자연예인의 치명적인 과거가 대한민국 연예계에서는 어떠한 범죄보다 더 용서받지 못하는 것 같기도 하구요. 이제 연예인을 꿈꾸거나, 혹은 활동하고 있는 여자연예인들은 아이비와 같은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정말 철저하게 사생활 관리를 해야겠네요.



728x90
  • 익명 2010.08.21 07:38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deborah.tistory.com BlogIcon Deborah 2010.08.21 07:52 신고

    참 사람들이 웃긴다고 생각되네요. 속옷 광고를 찍던 말던 왜들 그리 관심이 많으신지. ㅎㅎㅎㅎ

  • Favicon of http://blog.daum.net/gnathia BlogIcon 달려라꼴찌 2010.08.21 08:32

    보기엔 좋네요...헤헤 ^;;;

  • Favicon of https://hls3790.tistory.com BlogIcon 옥이(김진옥) 2010.08.21 08:44 신고

    마지막 말씀에 공감이어요..
    이제 연예인들은 사생활을 더욱 철저히 관리해야겠어요...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 Favicon of https://oldconan.tistory.com BlogIcon 올드코난 2010.08.21 09:05 신고

    한 번 생긴 잘못된 이미지는 너무 오래 갑니다.
    아이비는 계속 이문제로 힘들겁니다. 어쩌면 불가피한 선택일 수도 있습니다.
    잘 읽었습니다. 주말 잘보내세요

  • Favicon of https://jsapark.tistory.com BlogIcon 탐진강 2010.08.21 09:14 신고

    사생활 관리 실패로 인한 주홍글씨는 평생 가는 것 같습니다.
    백지영은 그런 점에서 대단한 것 같아요

    • 정말요 2010.08.29 22:22

      댄스가수에 관심이 없었고, 왕년의 백지영씨는 댄스가수로만 알고 있어서 관심이 없었는데...
      (사건 터졌을 때 '어린게(?) 세상 무서운 줄 모르고 비디오 남겨서 뒤통수 맞는구나', '남의 사생활을 어지간히들도 보고 싶어하는군' 딱 이 두 가지 생각을 했습니다.)

      처음에는 복귀한 걸 보고 대단하다고 생각했고,
      나중에는 그녀가 오랜 공백 끝 회심의 한 방으로 재기에 성공한 게 아니라, 아무도 알아주지 않을 때, 도리어 그녀가 활동하는 게 독이 될 수 있을 때에도 꾸준히 활동했다는 것을 알고서 참으로 대단하다고, 고난이 그녀를 더욱 단단하고 좀 더 현명하게 만들었다고 생각했습니다.

  • Favicon of https://muznak.tistory.com BlogIcon 머 걍 2010.08.21 09:46 신고

    백지영,아이비 모두 잘했다고 할 수는 없지만,죽을 죄를 진 건 아니죠.
    솔직히 연예인이기에 잘못이 더 부각되는 것이니까요.
    어찌보면 연예인의 숙명일지도...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8.21 09:47

    일반인에게도 어떤 실수는 평생 안고 가야 할 커다란 짐이 되기도 하지요.
    하물며 인기를 먹고 사는 연예인이야 더욱 그러하겠지요.
    사생왈 관리, 단지 관리측면을 떠나서 대중은 도덕적인 사람을 좋아하는 거랍니다. ^^

  • Favicon of https://jongamk.tistory.com BlogIcon 핑구야 날자 2010.08.21 10:52 신고

    공인이기때문에 더욱 어려운 부분이 있는 것 같아요

  • 익명 2010.08.21 10:57

    비밀댓글입니다

  • wild rose 2010.08.21 11:17

    도덕적인건 모르겠고 어쨌든 이나라는 남자 연예인에게는 한없이 관대한 나라니 ㅎㅎㅎ... 아이비가 조금 더 뻔뻔해졌으면 해요 이미 죗값은 다 치뤘다고 보거든요 그당시 사건때 댓글 수위 생각하면 목숨 안끊은게 용할 정도

  • Favicon of https://lmpeter.tistory.com BlogIcon 아이엠피터 2010.08.21 12:26 신고

    아이비가 속옷 광고를 한다고 그게 나쁜 일은 아닌것 같아요
    단지 가수가 노래를 더 전념했으면 하는 생각만 듭니다.

  • Tooth&Nail 2010.08.21 18:39

    아이비가 속옷광고로 비난을 받던 찬사를 받던 그건 어디까지나 마이너적인 이야기입니다. 대중적 관심이 이미 식은 가수, 별관심을 못받고 있는 가수라는게 오히려 정확한 표현이겠죠. 그건 아이비의 스캔들 문제라기 보다 아이비의 컴백곡이 그저 그런 노래였다는게 결정타였습니다. 노래만 좋았더라면, 노래만 히트쳤더라면 깨끗하게 정리됐을 문제였고, 다시 인기도 얻을수 있었습니다.

  • 아이비씨.. 2010.08.21 19:01

    많이 안타깝습니다.
    여러모로 손색이 없는 가수라 생각되는데요.
    속옷광고.. 예쁜게 나왔고만 왜 그렇게들 말이 많은지.. -_-;;
    속옷광고를 찍든 말든 무슨 상관들인지..

  • Favicon of https://qtotpz.tistory.com BlogIcon 윤뽀 2010.08.21 22:13 신고

    아이비씨 언제 이미지 회복 하고 정상궤도에 올라설런지..
    아직도 앞날은 험난해보이네요

  • Favicon of https://totobox.tistory.com BlogIcon 『토토』 2010.08.22 01:51 신고

    힘든길을 택했네요.
    딱하기도 하구요...

  • 호란 2010.08.22 03:03

    희안함... 남자스타는 마약, 폭력, 병역비리 같은 범법을 저질러도 잘만 복귀하던데... 여자스타는 범법도 아닌 지극히 사적인 문제로 복귀불가라니.... 뭔가 한참 잘못된듯....

    • 그건 그래요 2010.08.29 22:32

      솔직히 백지영사건과 아이비사건을 같은 선상에 놓을 수는 없다고 생각해요.
      (똑같이 자기 행동이 불씨가 되어 뒤통수를 맞은 거지만,
      백지영은 사귀고 있던 당시 합의해서 한 일을 가지고 나중에 상대방이 룰을 지키지 않아서 된통당한 거고,
      아이비는 고의든 아니든 양다리로 먼저 룰위반을 한 거고 그 상대방의 폭로로 과거의 위치에서 끌어내려진 거죠.
      물론 둘 다 칭찬받게 잘했던 일은 아니었고, 일방적인 피해자에 가까웠던 백지영은 물론, 아이비의 경우에도 원래는 (당사자도 아닌 타인들에게) 용서받지 못할 일도 아니거니와 타인들에게 용서받고 말 성질의 일도 아니었습니다.)


      그러나 남자스타들과 여자스타들의 처지를 비교하면 잘못된 부분인 게 맞죠.
      남자는 그래도 스폰이 붙고 여자는 안붙어서 그런 거라고 치더라도, 대중이 용서하고 안하고의 차이가 생기는 이유는 이중잣대라고밖에 말 못하지 싶네요.

  • Favicon of http://haruroh.tistory.com BlogIcon haRu 2010.08.22 06:52

    제일 게그는, 색시퀸이라 칭송 되던 여가수의 야한 행동이 문제되는 우리나라 상황이 너무 웃끼다는 것!
    색시라는 말을 모르는 것인가... 역시 영어교육에 심각한 문제가 있다고 생각되어짐!
    실제로 연예관련 유명 블로거 중 한 넘도 색시컨셉으로 인끼를 끈 아이비에게 청순한 사생활을 요구하고 이를 배신했다고 지금도 그녀를 비난하고 있다는 웃지 못하는 일이 있음.(담뷰 상위 랭커)

    덕분에 그녀 노래 무진장 들었고(그녀가 정말 히트친 노래는 제가 싫어하던 노래였습니다! 팬도 아니였고!) 팬이 되었다는 ㅋ

    • 그러나 2010.08.29 22:16

      섹시컨셉의 아이비에게 청순한 사생활을 요구한 건,
      아이비가 스스로 내세운 이미지 탓인 걸요.

      아이비는 섹시가수이지만
      집안이 엄하고 종교심도 강하고 등등을 어필함으로써
      실력 되고 외모 섹시하고 사생활은 깨끗 청순한...
      그야말로 단순한 섹시 아이콘을 넘어서서 내 여자 삼고 싶을만큼 멋진 여자-로 이미지를 만들었는데,

      이 중 맨 마지막 '사생활'에 대한 부분이 그녀가 스스로 어필한 이미지와 어긋나버린 거죠.

      극단적으로 비교하면, 이효리에게 '청순한 사생활'을 요구하거나 그런 부분으로 이슈를 삼거나 하는 사람들은 없습니다. 진실을 알든 모르든 자기 맘대로 추측하고 말하는 사람들은 많지만...

      그게, 아이비는 스스로 그런 이미지를 만들었고 이효리는 만들지 않았다는 증거라고도 볼 수 있겠는걸요.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9.07 08:34

      아, 아이비가 그런 이미지로 포장을 했군요. 사실 정말 관심이 없던 가수였고, 그녀의 노래 부르는 모습도 거의 강제시청으로 본 거였기에...
      뭐 사실 그런 이미지로 포장한 기사를 봤어도 믿지 않았겠지만...

      연예인들의 자신을 판매하려고 저지른 사소한 가식들 보다 Sexy라는 말을 잘못 이해하고 있는 우리들의 가식이 더 웃끼거든요.
      특히 동성 여자들끼리 서로 섹시하다고 부추겨 줄때 왜이리 레즈비언이 많은가 할 정도임...

  • Favicon of https://ilovemytree.tistory.com BlogIcon 걸어서 하늘까지 2010.08.22 09:04 신고

    연예인의 사생활은 대중들에게는 강한 인상으로 남아 있는 것 같네요.
    아이비의 속옷 광고도 과거의 이미지와 결합되면서 비판이 쏟아지고요.
    아픙로 자기 사생활 관리 잘하면 좋겠어요~~

  • 은근슬쩍... 2010.09.07 16:35

    백지영과 아이비를 동일시해주는 센스...
    백지영의 죄라면 애인을 잘못만난거 그뿐 아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