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예능전망대

어른 흉내 장려하는 어른들이 만들어낸 오재무의 루시퍼

반응형






우리 어른들은 어린이들에게 늘 아이다워야할 것을 강요합니다. 지금 부모들은 애들 공부시킨다고 아이들을 일찍 재우지는 않는 것 같으나, 제가 클 때만해도 늘 9시 이전에는 자야 착한 어린이고, 어린이는 어린이답게 만화를 보고 동화책을 읽고 동요를 불러야하는 줄 알았습니다.

그래서 초등학교 시절에는 부모님 몰래 그 당시 최신 유행가요를 들으면서도 아직 난 초등학생인데 어른들이 듣는 가요보다도 동요를 더 많이 들어야해하면서 억지로 그 당시 어린이날마다 하는 창작동요제에서 수상을 받았던 동요들을 따라불러서 "난 어린이다"라는 것을 각인하곤했습니다.



하지만 그 때에도 고학년이 되니 수학여행,수련회,장기자랑 모두 가요에 맞춰 춤추는 친구들로 장식될 뿐이지, 어린이답게 동요를 부르는 애들은 찾아보기 어려웠습니다. 혹시나 용기내어 동요를 부른다면 분위기 못잡는 애, 범생인척 하는 애 그런 희안한 아이였죠.

20대 중반인 저역시도 초딩시절 동요보다도 가요에 친숙한 어린시절을 보냈는데, 지금 아이들에게 가요를 멀리하고 동요만 들어야해라면서 강요할 생각은 없습니다. 하지만 저희 세대들은 아무리 수련회 장기자랑 , 반 학예회에서 룰라의 노래에 맞춰 엉덩이 춤을 추고 DJ DOC의 노래를 틀어 어린이다운 모습을 보이지 않을 지라도, 적어도 귀빈과 학부모를 모셔놓는 교내 단위 학예회와 학교를 대표하여 방송에 출연할 때는 어김없이 동요와 품위가 넘치는 고전무용, 합창으로 어른들이 정해놓은 '천진난만한 어린이다운 모습'으로 어른들을 기쁘게 해주었습니다.

하지만 요즘 아이들은 우리 세대보다 더 성숙한 것 같습니다. 아직 5살밖에 안됬을 뿐인데 벌써부터 TV에서 비의 허리돌리기춤을 따라하면서 MC들과 게스트들이 신동이라면서 호들갑을 떨고, 그 아이를 낳아주신 엄마 역시 어깨가 으쓱하게 만들 정도였습니다. 게다가 한창 공주님이 나오는 예쁜 이야기를 들어야 할 여자 꼬마 아이가 남의 남자 가로채는 가사로 이루어진 다소 뇌새적인 노래에 맞춰 춤을 추고 거기 출연자들이 모두 아이답지 않은 몸짓에 감탄을 할 정도였습니다.



추석 연휴 마지막 날 저녁 식사 한 시간 어벙벙한 상태로 유치원생들과 초등학생들의 예사롭지 않은 몸짓을 보다가, 10시반쯤 우연히 제빵왕 김탁구 스페셜에서 어린 탁구로 분하여 시청자들의 큰 사랑을 받은 아역 오재무군의 루시퍼 따라하기까지 보게 되었습니다. 얼마전 '야행성'이라는 프로그램에서 오재무의 춤실력을 이미 눈여겨본 터라, 놀랄 정도는 아니었으나 샤이니 저리가라 할 정도의 절도있는 안무와 가수로서의 재능까지 인정받은 오재무군은 출연자들 말대로 향후 10년 후가 기대되는 만능 엔터테이너라는 것에에 저도 전적으로 동의할 정도로 오군의 춤은 훌륭했습니다. 그러나 현재 초등학교 6학년인 그 친구의 나이를 생각해 볼 때는 그래도 초등학생이면, 어린이답게 동요로 어른들을 즐겹게해야한다는 그 구닥다리 사고방식(?)이 저를 계속 괴롭히고 있더군요.




아이라고 무조건 동요를 듣고, 현실과 동떨어진 아름다운 것만 보여줄 수는 없습니다. 이 음악 저 음악도 접해보고 여러가지 견문을 넓여줘야합니다. 그 와중에 아이가 TV를 보고 비의 허리돌리기 춤을 그럴싸하게 흉내를 낸다면, 그 아이가 소질을 보이는 쪽으로 키우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아이가 현아의 골반댄스 춤을 따라한다고, 그 아이가 어린이답지 않다라고 결론지을 수도 없습니다. 학교에서는 같은 반 친구들이 내가 춤을 추는지 모를거다라고 답한 출연자의 말처럼 어른들의 춤 따라하는 애=탈선하는 애 이런 것도 아니니까요.


하지만, 정작 어릴 때 동요보다도 가요를 더 많이 들어놓고서는 이제 성인이 되니 TV에서 어설픈 비와 브아걸, 현아,손담비 흉내내는 아이들의 모습이 귀여우면서도 마냥 좋지 않는 것 같습니다. 생각해보니 요즘 우리 어린시절에는 큰 화제가 되었던 '창작동요제'는 계속 방영하고 있는지 모르겠습니다. 정말 아이들을 위한, 아이들이 즐겨볼 수 있는 방송이 몇 개나 되는지 궁금하구요. 어린이들이 볼 수 있는 시간대에 아직 미성년자 딱지를 떼지않거나 갓 성인이 된 아이돌 스타들의 선정적인 퍼포먼스를 버젓이 방영하면서 기껏해야 아이들을 위한 방송은 오후 4시와 5시 그것도 아이들이 학원가는 시간에 방영하여, 아이들을 위한다고 생색내는 판국에 이제 걸음마를 뗀 아이들이 어린이답지 않게 대중가수의 춤을 흉내낸다고 뭐라 할 수 있는 상황은 아닌 것 같군요. 아무래도 겉으로는 깨어있는 척 해도 여전히 어린이는 어린이다워야한다는 구식의 사고방식을 가지고 있는 저만의 넋두리인 것 같습니다.


728x90
  • 이전 댓글 더보기
  • Favicon of https://slds2.tistory.com BlogIcon ★입질의추억★ 2010.09.25 08:00 신고

    아녀요~ 저도 비슷한 사고방식이예요~ 그래도 아이는 아이다운게 가장 예쁘고 좋아 보이더라구요~ 너무 어렸을때부터 어른 못지않은 트롯트 창법을 부른다거나 춤을 추면 감탄은 하지만 왠지 씁슬하더라구요~ 주말 잘 보내세요^^

  • Favicon of https://lmpeter.tistory.com BlogIcon 아이엠피터 2010.09.25 08:01 신고

    전 갠적으로 애들이 트로트나 가요를 부르거나 밸리댄스같은 것을 보여주면 바로
    티비 틀어버립니다.그냥 순전히 갠적인 생각으로 맘에 안듭니다.아이는 아이다워야 하죠
    어차피 조금만 크면 더 변할텐데..

  • Favicon of https://marketing360.tistory.com BlogIcon 미스터브랜드 2010.09.25 08:06 신고

    그만큼 어린이들이 볼만한 TV프로가 없다는 반증인 것 같습니다.
    대부분 애니메이션은 일본 만화구요. 어른들이 뭐라고 할 수 있는
    처지도 아닌 것 같습니다. 에효...

  • Favicon of https://gimpoman.tistory.com BlogIcon 지후니74 2010.09.25 08:09 신고

    어린이들의 어른 흉내는 이제 예능프로그램의 단골 소재지요.
    그 모습을 보고 감탄을 하기도 하지만 가끔 도가 지니친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도 합니다.
    어린이들의 순수한 모습을 그대로 담아낼 프로그램도 많았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9.25 09:30

    저 역시도 구식의 사고방식을 가진 사람인지는 모르겠으나,
    요즘은 동요를 잘 부른다고해서 주목을 받지는 못 하는 것 같습니다.
    시청률과 보다 자극적인 내용들이 주류를 이루는 예능에서
    어린이들의 스타 따라잡기는 하나의 아이템이 될 수도 있겠지요..
    김포총각님의 말처럼 어린이들의 순수한 모습을 담는 프로그램이
    많아졌으면 합니다.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9.25 09:51

    저도 그런 생각이 들긴 합니다. 조금은 소름이 끼친다고 해야 할까요? tv에서 오히려 그것을 부추기고 좋아하는 모습을 보면 더 그럴때가 많구요. 잘보고 갑니다^^

  • Favicon of https://neblog.com BlogIcon 사자비 2010.09.25 09:51 신고

    점점 그렇게 변화해가조...그래서 제가 생각하는건 가정교육이 중요하다라는 것이고 가정교육으로 중심을 잡아 주어야 외부로 부터 받게 되는 여러 환경적 요인들에 흔들리지 않는게 아닐가 싶어요

  • 지나가다가 2010.09.25 09:55

    저도 같은 생각입니다..
    전 초1인 제아이가 가수 누구누구 친구들한테 듣고 와서 물어보면 괜시리 언짢습니다.
    아직은 아이가 아이 다웠으면 합니다.
    그리고 어제 TV 에 나온 아이들은 뭐~~ 그래.. 귀엽다고 볼 수 있지만
    그에 대한 주위 반응이 불쾌했습니다.. 비춤 추는 아이를 보면서 지르는 함성,,
    엉덩이를 돌리거나 상의탈의할때.. 왜 그런 소리를 내지르는지 짜증이나더라구요.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9.25 10:12

    어른이 아이문화를 파괴하는데 앞장서고 있죠~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9.25 10:34

    구시대적인 생각이라고 하시지만 그것이 읋으신 생각이죠..ㅠ.ㅠ

    참 요즘보면..
    고등학생이 엉덩이만 겨우 가려질 핫팬츠를 입고 섹시한 춤과 뇌쇄적인 눈빛을 보내고...
    또.. 그 연령대는 계속 낮아져.. 중학생들로 뭉쳐진 그룹도 나오고...

    자꾸 사회와 연예계가 좋지 않은 분위기를 형성하는 것 같아 안타깝네요..

  • 익명 2010.09.25 11:41

    비밀댓글입니다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9.25 11:54

    님생각에 전적으로 동감합니다...
    요즘아이들 어릴때 부터 엠피쓰리 귀에 꽂고 가요듣고
    티비로 춤 따라하고...아이다움을 잃어 가는것 같아 안타깝습니다.
    아무래도 어른들이 책임이 크겠지요

  • 익명 2010.09.25 12:18

    비밀댓글입니다

  • 최정 2010.09.25 12:28

    정말 저도 아이들이 성인노래의 가사말들을 직접 부른다라는것 자체가.
    조금 ~ 요즘 노래들 가사자체가 너무 자극적이고 그래서~휴~

  • Favicon of https://jongamk.tistory.com BlogIcon 핑구야 날자 2010.09.25 12:38 신고

    웃기는 방송이지요,, 그래서 웃고 맙니다,.. 돈만 벌면 된다는 거죠,,,ㅜㅜ

  • Favicon of https://jsapark.tistory.com BlogIcon 탐진강 2010.09.25 14:38 신고

    저희 딸들도 걸그룹 노래만 부르네요 ㅠㅠ
    피아노를 자주 치라고 해야 겠어요

  • Favicon of https://rja49.tistory.com BlogIcon 온누리49 2010.09.25 17:11 신고

    요즈음은 애들이라고 무시할 수도 없고
    그렇다고 어른들 흉내만 내라고 놓아 둘 수도 없고
    참 재주있는 아이들은 많은데
    어떻게 그 재주를 키울 것인지
    심각하게 고민을 해보아야 할 듯 합니다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9.25 20:04

    정말 요즘 티비 출연하는 어린이들 보면 깜짝 놀랍니다.
    끼가 대단들 해요.~~

  • 마른 장작 2010.09.25 20:47

    저도 아이는 아이다운 모습이 보기 좋다고 생각합니다. 너무 어린 나이에 섹시댄스 등 따라하는 아이들의 모습이 항상 별로란 생각하는 1인입니다.^^

  • Favicon of https://jamja.tistory.com BlogIcon 웅크린 감자 2010.09.26 08:52 신고

    이게 신동에 대한 맹목적인 열광현상 때문에 나타난거죠. 신동이란 재능을 나타내야 하는데, 언젠가부터 어른을 잘 따라하는 어린아이를 나타내고 있으니... 신동에 대한 개념이 재정립되지 않은한 이런 현상은 앞으로도 계속될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