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미운 우리 새끼>(<미우새>)에 고정 피관찰자 출연자로 등장하는 이상민은 요리를 꽤 잘한다. 그냥 잘한다 수준을 넘어서 다소 특이해 보이는 낯선 음식들도 보기에도 멋있게 맛깔스럽게 잘한다. 그래서 방송에서 그가 한 음식을 맛보는 사람들은 감탄을 아끼지 않는다. 이상민 특유의 허세와 잘난 척을 달가워하지 않는 바비킴 같은 절친한 지인들조차 말이다. 

 

 

지난 20일 방영한 <미운 우리 새끼>에서 과거 룰라 멤버로 함께 활동했던 김지현의 집에 찾은 이상민은 룰라 멤버 김지현, 채리나, 그리고 브로스에서 같이 활동했던 바비킴을 위해 꽃게찜, 명란껍질튀김, 명란마요네즈와 시중에서 파는 랍스터 만두를 준비한다. 특히 명란껍질튀김은 이날 게스트로 출연한 중식요리의 대가 이연복 쉐프도 듣도보던 못한 생소한 요리였기 때문에 많은 이들의 관심을 집중시키기 충분했다. 

 

중국요리의 고수 이연복 쉐프에 평에 따르면 이상민은 크게 손이 안 가게 맛있는 요리의 조합을 너무 잘 알고 있는 두뇌형 요리사이다. 실제로 이날 김지현의 집에서 선보인 음식들은 이연복 쉐프의 말처럼 많은 손을 거친 요리는 없었다. 돌이켜 보면 <미운우리새끼>에서 이상민이 직접 만들었던 음식들이 대부분 그러했다. <미운우리새끼>를 볼 때마다 느끼지만 이상민은 참 머리가 좋은 연예인인 것 같다. 

 

 

<미운우리새끼>에 유독 이상민이 음식하는 장면이 자주 등장하고, 좋은 반응을 얻는 것은 요리 전문가가 아닌 사람들도 따라할 수 있을 것 같은 그만의 독특한 요리 비법에 있는 것 같다. 이연복의 말처럼 크게 손이 가지 않으면서도 맛있는 음식을 만들 수 있는 재능. 특히 명란껍질튀김은 명란젓을 반으로 잘라 살만 잘 분리하면 될 것 같기에 해당 요리에 대한 도전 의식을 북돋우게 한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이상민의 요리 외에도 오랜만에 <미우새>에 모습을 드러낸 모델 겸 배우 배정남의 몸매 관리 비결이 공개되어 많은 화제가 되었다. 매일 아침 운동을 게을리 하지 않는 연예계 대표 몸짱 배정남은 이날 특별히 피트니스(헬스) 클럽을 찾아 오직 복근 코어 근육으로만 버터야하는 다소 어려운 동작의 유연한 운동부터 턱걸이, 인간 깃발 동작인 '휴먼 플래그', 이소룡이 즐겨했다는 '드래곤 플래그' 동작에 공중에서  계단을 걷는 동작을 업그레이드 시킨 고강도 상의 운동을 거뜬히 해내며 보는 이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18년차 톱모델의 위엄을 확인할 수 있는 명장면이었던 셈이다. 

 

 

평소에도 운동을 즐겨하는 배정남이 몸 관리에 더욱 열정을 기하는 것은 윤제균 감독의 뮤지컬 영화 <영웅> 출연 때문인걸로 알려졌다. 뮤지컬 영화 출연을 위해 그간 부족했던 노래 실력 향상에도 많은 공을 들이는 배정남은 그의 강인하면서도 단단한 육체에서도 고스란히 드러나듯이 톱모델에 안주하지 않고 끊임없는 변화를 추구하는 철저한 노력파형 연예인이다. 이는 평범한 요리에 안주하지 않고 새롭고 특별한 요리에 도전하는 이상민의 요리 철학과도 맞닿아 있는 부분이다. 보다 나은 내일을 위해 치열한 오늘을 사는 이상민과 배정남. 오랜만에 보고 배우고 느끼는 것이 많았던 <미우새>가 아니었나 싶다. 

Posted by 너돌양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장장 800km에 이르는 산티아고 순례길 곳곳에는 순례자들에게 저렴한 값에 잠자리와 식사를 제공하는 알베르게가 곳곳에 위치해 있다. tvN <스페인 하숙>은 산티아고 순례자들에게 밥과 방을 제공하기 위해 일정기간 동안 알베르게를 차린 차승원, 유해진, 배정남 세 남자의 이야기이다. 

 

차승원의 요리 실력이야 일찌감치 tvN <삼시세끼> 시리즈로 검증되었고, 바깥 살림(?)을 관장하는 유해진의 사람 좋음 또한 <삼시세끼>를 즐겨본 시청자들이라면 익히 알고 있다. 최근 SBS <미운우리새끼> 등을 통해 호감 이미지를 구축하고 있는 배정남 또한 나영석PD 표 힐링 예능에 잘 어울린다는 반응이다. 모델 선배인 차승원과 오랜 인연으로 <스페인 하숙>에 합류한 배정남은 저질 체력으로 종종 안타까움을 자아내긴 하지만, 그럼에도 꾸밈없는 모습으로 차승원의 주방일을 보조하는 역할을 충실히 하고자 한다. 

 

지난 5일 방영한 <스페인 하숙> 역시 어느날과 다름없이 손님맞이에 여념이 없는 세 남자의 일상이 방영되었다. 차승원은 손님들을 위한 소불고기, 감자전 등 음식마련에 분주하고, 유해진은 한결 능숙한 모습으로 하숙집 빨래, 청소, 정리를 차근차근 해나간다. 

 

한국인 순례자들을 겨냥해서 알베르게를 차린 <스페인 하숙>이지만, 세 남자의 알베르게를 찾는 이들은 국적을 초월한다. 우연히 세 남자의 알베르게를 방문한 외국인 순례자들은 차승원이 정갈하게 차리는 한식 밥상, 알베르게를 찾은 손님들이 불편함없이 하룻밤 편히 묵어갈 수 있도록 배려를 아끼지 않는 유해진의 마음 씀씀이에 감탄을 한다. 

 

한국인 순례자들 또한 차승원, 유해진, 배정남의 알베르게를 찾은 것에 매우 감격해하는 분위기이다. 유럽의 순례길에서 마음 좋은 한국인들을 만나고, 정성이 가득 담긴 한국 음식을 먹게될 줄 누가 알았겠는가. 오랜 시간 걷느라 지친 몸과 마음의 피로를 세 남자가 차린 정갈한 밥상으로 말끔히 씻어내는 순례자들을 보면서, 시청자들 또한 일주일간 쌓인 피로가 조용히 씻겨나가는 따뜻함을 느낀다. <스페인 하숙>이야말로 일상에 지친 사람들을 따뜻한 밥과 세심한 배려로 위로하는 진정한 힐링 프로그램이 아닐까. <스페인 하숙> 때문에 매주 금요일이 기다려지는 이유다. 

Posted by 너돌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heysukim114.tistory.com BlogIcon *저녁노을* 2019.04.06 13: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지난 31일 방영한 SBS <미운우리새끼>(<미우새>)에서는 영화 <오케이! 마담> 대본 리딩 이후 함께 영화를 출연하는 배우 엄정화, 박성웅, 이상윤, 김종수 등과 식사를 하며 담소를 나누는 배정남의 일상이 공개되어 화제가 되었다. 무엇보다 배정남의 첫 주연작 대본 리딩 시간 이었기 때문에, 오랫동안 배우를 꿈꾸어온 그로서는 감회가 남다르게 느껴질 듯하다. 

 

 

<미운우리새끼> 출연 이후, 최근 인기리에 방영하고 있는 tvN <스페인 하숙>에서 차승원, 유해진과 찰떡 호흡을 보여주며 호감 이미지를 구축 중인 배정남이기 때문에 그의 <미운우리새끼> 재등장 소식은 시청자 입장에서 반갑기 그지 없었다. 사실 배정남과 임원희는 <미운우리새끼>가 아니라 MBC <나혼자산다>에 더 적합해 보이는 스타이긴 하지만, 그나마 방송을 통해 진솔한 일상을 보여준 이들 덕분에 말많고 탈많은  <미운우리새끼>가 기사회생한 사실은 부인할 수 없다. 공교롭게도 요즘 <미운우리새끼> 인기 견인차 역할을 톡톡히 하는 배정남과 임원희는 <미운우리새끼> 출연자 중 어머니들이 스튜디오에 출연하지 않는, 일명 '남의 자식'들이다. 이쯤 되면 프로그램 정체성을 의심해 봐야 할 듯하다. 

 

<미운우리새끼>에 보여지는 배정남의 일상은 평범해 보인다. 매일 아침 집 근처 공원 체력단련장에서 운동을 하고, 애완견 벨과 산책을 하고, 가끔 구제시장에 들러 고른 중고옷들을 직접 리폼해서 입고, 모델 출신인 경력을 살려 패션쇼 무대에 오르기도 하고, 오랫동안 알고 지내는 지인들과 만남을 갖는다. 최근 들어 절친한 배우 정석용과 중국 하얼빈으로 여행을 떠나는 에피소드가 부각되고 있지만, <미운우리새끼>에 등장한 임원희의 일상은 더욱 단출하다. 가까운 사람과 만나거나 여행을 가는 것이 아니라면 만날 비슷한 일상이 반복되는 것 같은 보통 사람들의 일과와 별반 다를 바 없어 보인다. 

 

그럼에도 톱모델에서 배우, 방송인으로서 성공적으로 안착 중인 배정남은 결코 허투루 시간을 보낸 적이 없다. 운동을 하던, 기르는 개와 산책을 하던, 구제시장에서 옷을 고르던, 사람들과 만나던 그는 자신의 현재에 최선을 다한다. 무엇보다 배정남은 자기 관리에 철저한 사람이다. 톱모델로서 응당 갖추어야 할 덕목으로 지적되는 외모, 몸매 관리에만 국한되지 않는다. 지난 31일 방영한 <미운우리새끼>에서 결혼 계획을 묻는 엄정화와 박성웅의 질문에,  배정남은 수입이 불안정한 연예인이라는 직업 특성상 조금 더 안정적으로 자리를 잡고 결혼을 하고 싶다는 소회를 털어놓는다.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남성 모델에서 대세 방송인으로 입지를 굳히고 있는 배정남의 현재도 매우 대단해 보이지만, 연예계에서 보다 확고한 자기 자리를 구축하고 싶은 목표를 이루기 위해 묵묵히 나아가는 배정남의 모습은 기행 혹은 철없는 모습으로 일관하는 여타 <미운우리새끼> 출연진들과 여러모로 비교되는 바이다. <미운우리새끼>에 등장하는 다른 아들, 딸들이 술, 클럽, 먹방에만 탐닉하는 동안 배정남은 어떻게 하면 지금보다 더 나은 모습으로 살 수 있을까를 고민하고, 이를 이루기 위해 노력하는 모습을 보인다. 언뜻 보면 지난 31일 방송은 배정남이 출연할 영화 홍보에 가까워 보이기도 하지만, 배정남에게는 그가 오랫동안 꿈꾸어온 배우라는 목표를 이루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삶의 터전이기도 하다. 자신의 꿈을 이루기 위해 매사 최선을 다하는 배정남의 꾸밈없는 일상이 있기에 그나마 볼 만한 <미운우리새끼>의 현재다. 

 

Posted by 너돌양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