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바빠서 단비마저도 제대로 챙겨보지 못하다가, 단비가 아이티 특집을 한다는 걸 알고 간만에 보게 되었네요. 신현준씨가 나온다기에, 신현준과 찰떡 호흡을 과시하는 전직 단비mc 탁재훈이 생각났는데, 마침 탁재훈이 특별 mc로 나오셨더군요. 신현준때문에, 탁재훈이 나온것도 있겠다만, 필리핀에 다녀온지 하루만에 아이티로 떠난거라, 김현철을 제외한 나머지 단비진행자들은 스케쥴이 안되서 탁재훈이 투입된거라고하네요.

언론 보도를 통해 아이티가 얼마나 심각한 상태에 놓였는지 알고있었고, 그래서 없는 용돈 쪼개서 아이티에 푼돈을 기부하기도했다만, 그정도일줄은 몰랐습니다. 그만큼 강진 후 아이티는 처참했고, 심지어 나라의 상징은 대통령궁마저 제대로 복구조차 하지 못하는 상황이였습니다. 그리고 거리에는 집을 잃은 이재민들과, 가족을 잃고 거리를 떠돌아다니는 소년들까지. 그야말로 60년전 한국전쟁 이후 상황을 보는 것과 마찬가지였습니다.(그렇다고 제가 한국전쟁 이전에 태어난 사람은 아니구요)

하지만 저를 더더욱 슬프게 한건, 바로 죽은 딸아이를 추모하기 위해서 그 딸아이가 숨진 소아과 잔해 더미에 아이가 평소 가지고 놀던 인형이였습니다. 제가 이번 초계함 침몰로 애타게 아들을 찾게있는 부모님을 보고 제 가슴이 찢어지게 아플 정도로, 자식을 앞서서 보낸다는건 부모입장에서는 큰 슬픔이죠. 자식은 죽으면 가슴에 묻는다는데, 불의의 사고로 먼저 간 자식에게 한이 맺힌 부모들의 심경을 생각해서라도, 정말 실종자모두 구조되었음하네요. 온갖 수단과 방법을 다 동원해서라도요.



그리고 저의 눈가에 눈물이 맺히게 한건, 큰 부상에도 불구하고 웃음을 잃지 않는 어린 아이들 때문이였습니다. 지진으로 다리 한쪽을 잃어도, 머리 부상을 당해도 아이들은 처음 보는 낯선 외국인들도 반가워했고, 너무나도 초롱초롱한 그들의 눈에 매료당하지 않을 사람은 없을겁니다. 하지만 이렇게 천진난만한 아이들이 자연재해로 희생을 당했다는 생각에 보는 사람 마음이 무겁더군요. 저때문에 아이티 지진이 난 건 아니다만, 제가 그 아이들을 위해 해줄 수 있는건 단지 몇 천원 보내는 것 밖에 없기에, 그저 그 아이들이 아무탈없이 잘자라주는거 기도하는 것뿐이죠.



지금 아이티의 상황은 단지 지진으로 많은 건물이 무너지고 사상자가 컸다는 것보다, 언제 이 상황이 복구될지 모른다는 겁니다. 집이 있다만, 그마저도 무너질까봐 일부로 텐트 속에서 생활하는 분들과, 언제 또 무너질 건물임을 알고있다만, 갈 곳이 없어서 그 건물 앞에 있는 사람들. 무너진 잔해 속에서 목숨을 걸고, 돈이 될법한 콘크리티를 건져가는 아이들을 보고. 과연 그들과 반대편에 살고있는 우리들은 그저 그 시간에 하하호호 웃을 수만 있는지 말이죠.

아직도 아이티는 많은 이들의 온정과 손길이 절실해 보였습니다. 아마 단비 화면 속에 나온 아이티 참사현장보다, 더 끔찍한 상황이 존재하고 있을 겁니다. 결국 온 세계인들의 아이티에 대한 끊임없는 관심과 구호활동만이, 아이티 국민들에게 재기의 희망을 줄 수 있는 것 같습니다.
Posted by 너돌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nermic.tistory.com BlogIcon 유쾌한 인문학 2010.03.29 07: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단비가 아이티에 간건가여.. 용케 허락이 떨어진건가...ㄷㄷㄷㄷ

  2. Favicon of https://tvsline.tistory.com BlogIcon 카라의 꽃말 2010.03.29 07: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돌양님~~
    반가워용...ㅋㅋ 이번주도 즐거운 한주 되시고요^^
    힘내세요~ 파이팅!

  3. Favicon of http://pinknotch.tistory.com BlogIcon Pink Notch 2010.03.29 09: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연재해 앞에서 인간은 한없이 나약하군요. 사건이 일어난 직후에만 관심갖지 말고 지속적으로 관심과 구호의 손길 보내야겠습니다. 저부터도 ^^

  4. Favicon of https://zazak.tistory.com BlogIcon 朱雀 2010.03.29 10: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어제 보면서 절망스런 상황에서도 웃음을 잃지 않는 아이들을 보며 참 많은 것을 느꼈답니다.
    잘 보고 가요~^^

  5. 옥이 2010.03.29 12: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찌보면...우리가 사는 곳이 행복인데요..
    그걸 못느낀느 것 같아요....

  6. Favicon of https://skagns.tistory.com BlogIcon skagns 2010.03.29 20: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자연의 무서움이 얼마나 대단한지 말이에요...
    아이티 아이들 보면 볼 때마다 정말 안타까운 맘이 듭니다.

  7. Favicon of https://jsapark.tistory.com BlogIcon 탐진강 2010.03.29 22: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세상엔 좋은 일과 나쁜 일이 늘 함께 하나 봅니다.
    근데 요즘 이상한 일들이 많아요

바야흐로 2월 9일 오후 6시 몇 분 경. 너돌양은 이른 점심을 먹고 평소와 같이 독서실에서 공부를 하고 있었어요. 

그 때 어디선가 쿵 하는 소리가 들렸어요. 이게 뭔가요. 지진인가요????허걱 아무튼 순간 아이티 지진이 생각난 저는 지진이라는 생각에 그동안 학교다니면서 들어왔던(?) 지진 대피 요령을 생각하려고 하는데 생각이 나지 않았어요.




그런데 지진치고는 쾅 하는 소리라 전 독서실 가스 터진 줄 알고(?) 급히 공부를 중단하고 독서실 사무실에 내려가니까, 저말고도 역시나 이 심상치않은 기운을 느낀 실생들 모두 사무실에 다녀가더군요. 아무튼 저도 총무한테 "혹시 무슨 일 생겼어요" 라고 물으니까 총무하는 말이 "다들 느끼는 가봐. 지진났나봐요"라면서 아주 쿨하게 대답하시더군요ㅡㅡ;;;;

다행히 그 지진이 한번으로 그것도 책상에 조용히 앉아서 공부를 하지 않았더라면 느끼지 못하는 정도의 여진이라서 그렇지 만약 아이티 수준의 지진이 일어났다면 ㅡㅡㅡㅡㅡ; 생각만 해도 끔찍하네요.

아무튼 전 총무에게 말한 뒤 바로 컴퓨터로 확인결과 아무런 속보가 뜨지 않아서  단지 주변에서 뭔 사고라고만 생각했는데 역시 시흥 쪽에 3.0의 지진이 났군요. 하긴 제가 그 당시 있던 독서실이 시흥과 좀 가까워요. 그래서 좀더 잘 느꼈을지도 있겠죠. 그런데 규모가 작아서 그런지 사람들은 잘 못느꼈다고 하는데 전 제대로 느낀지라 흐엉..

결국 지진을 몸소 경험한 이후 전 보험을 타기로 했습니다. 아이티에 그동안 배너포함 소규모의 기부를 했는데 더할까 생각중입니다. 사실 너무 적은 액수라 좀 더 더할까 생각도 했는데, 지진을 경험해보니 우리나라도 지진 안전지대는 아니라고 생각하네요. 사실 우리나라도 지진에 아주 안전한 지대는 아니죠. 제가 지구과학 시간에 졸기만 한지라 그걸 제대로 설명은 할 수는 없지만요.

그저 이 지진이 사람들에게 지진에 대한 경각심을 느끼게 해줘서 아이티에 기부를 더 많이하는 하늘의 계시에서만 끝났음 합니다. 그 이상 일이 터지면...

혹시라도 어제 지진을 몸소 경험해 보신 분들~추천좀 해주세요^^;;;;(비굴모드)

Posted by 너돌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qlcanfl.tistory.com BlogIcon 빛무리~ 2010.02.10 07: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난 왜 지진을 느꼈는데도 별로 무섭질 않을까... 참 이상도 하네요...ㅎㅎ
    오늘도 좋은 하루!

  2. Favicon of https://nermic.tistory.com BlogIcon 유쾌한 인문학 2010.02.10 07: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제 지진났다고 전화가 불같이 오긴 하더군요..ㄷㄷㄷ

  3. Favicon of https://jongamk.tistory.com BlogIcon 핑구야 날자 2010.02.10 08: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티가 남의 일이 아닐수도,,,,헐

  4. Favicon of http://waarheid.tistory.com BlogIcon 펨께 2010.02.10 09: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울나라에도 지진이 일어나는군요.
    제가 살던 곳에도 지진이 한번 일어났는데 아주 무서워 혼납답니다.ㅎ

  5. Favicon of https://phoebescafe.tistory.com BlogIcon Phoebe Chung 2010.02.10 09: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홍콩에 지진나면 어떻게 될까 하는 생각이 뇌리를 스치네요.
    사람 사는 아파트들도 60층이 넘는데...똑 부러질것 같아요. 흐미, 무서라....

  6. Favicon of http://potatobook.tistory.com BlogIcon 감자꿈 2010.02.10 10: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신이 아는만큼 보이고, 아는만큼 느낀다고 하는데,
    지진은 우리와 무관하다고 생각하고 살아와서 그런지
    실감이 잘 안 나네요.
    일본에 갔을 때 도쿄에서 지진을 경험하면서
    허걱하긴 했지만요.
    우리나라도 안전지대가 아니란 말은 들었어요.
    슬슬 겁나려고 하는데요. ^^;;;

  7. Favicon of http://bluejapan.tistory.com BlogIcon bluepeachice 2010.02.10 11: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본친구들이 가장 부러워하는 것 중 하나가 지진이 없는 한반도였는데....

  8. Favicon of https://jsapark.tistory.com BlogIcon 탐진강 2010.02.10 21: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진은 한반도도 안전지대는 아닌 것 같아요.
    내진 설계를 해야 피해를 줄이겠지요

  9. Favicon of https://nutmeg.kr BlogIcon 넛메그 2010.02.11 07: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감지할 만한 지진을 처음 느껴보니 무섭다기보단 신기하더라고요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