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번 주말 mbc 주말극 '탐나는 도다' 시청률은 실망 그 자체였습니다. 물론 전 그 시간에 텔레비전을 보지 않았지만요.

수많은 '탐나는 도다' 애청자들이 조기종영 결정 철회 청원을 해서 저뿐만 아니라 많은 분들의 관심을 얻게 되었고 아무리 탄원서를 만장 올린다고 해도 가장 중요한 것은 머니해도 '시청률'이기 때문에 제가 며칠 전에 말씀드린대로 재방이나 어둠의 경로로 보던 분들도 '무조건 본방 사수'를 할 것이라고 기대를 했거든요.

하지만 많은 애청자들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시청률은 여전히 5%. 한번도 이 드라마를 보지 않았던 필자가 다 아쉽더군요.






'탐나는 도다'는 인터넷상에서만 보면 현재 방영되고 있는 드라마 중 선덕여왕 다음으로 네티즌들에게 언급되고 있는 드라마입니다. 시청률면에서는 한참 앞서 있는 '스타일'이나 '아가씨를 부탁해'보다 더 많은 평이 쏟아지고 이 시대 최고의 드라마라는 평까지 받고 있으니까요.
하지만 정작 중요한(?) 시청률은 '선덕여왕'에 맞써서 꿈을 못 펼치고 있는 '드림'시청률과 맞먹고있죠.

그렇다면 '탐나는 도다'는 젊은 층의 극소수 마니아만 호응할 수 있는 드라마라고 할 수 있겠지만, 그래도 그 드라마를 보는 시청자들은 모두 진심으로 그 드라마를 사랑하는 진짜 애청자들로만 구성되어있다고 할 수 있겠죠.

'탐나는 도다'에게 참 아쉬운 점은 이 드라마에 호응할 수 있는 주시청자가 10~20대라는 점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인터넷상에서 많이 오르락내리락 할 수 있는 것도 있고요.
하지만 안타깝게도 주말 8시는 그 10~20대 부모님이 리모컨을 꽉 잡고 있는 시간대고. 또 많은 10~20대에게 주말은 시내에서 친구들을 만나서 노는 시간이거나 공부를 하는 시간이라 당연히 시청률에서는 밀릴 수 있겠죠.

만약 이 드라마가 수목 10시에 방영됬다고하면 과연 어땠을까요? 아마 지금과 같이 경쟁사들의 수,목드라마 편성이라면 올해 초 방영한 '꽃보다 남자'만큼은 아니였더라도 몇 년 전 '탐도'의 제작사가 제작하기도 했던 소지섭,임수정 주연의 '미안하다 사랑한다'정도는 나왔을 것 같은데.

어떻게 시청률 가지고 좋은 드라마인지 나쁜 드라마인지 판가름 할 수 있을까요? 물론 시청률이 높은 드라마는 재미는 기본이요, 드라마 내용도 여러 연령대의 시청자들의 공감을 얻었기 때문에 좋은 성적표를 받은거죠.

하지만 올해초 sbs에서 방영된 '아내의 유혹'을 보면 출연배우들의 연기는 흠잡을 데 없이 다들 훌륭했지만 도무지 개연성이 없는 스토리 전개와 보통 사람 상식으로는 이해가 안되는 내용들 뿐이더군요. 하지만 이상하게 재미는 있었죠. 하지만 배우들의 연기가 최고였다고, 재미가 있다고 잘만든 드라마는 아니지 않습니까? 그럼 그렇다고 '탐나는 도다'보고 더이상 전파를 보낼 가치가 없다고 방송사 마음대로 싹뚝 자를 권리가 있는지 궁금하네요.

전 '탐나는 도다'를 한번도 보지 않았기 때문에 그게 정말 잘만들어진 드라마인데 단지 시청률만 안나오는 비운의 작품인지, 아님 드라마 완성도도 그저 그런 단지 신선함만 있는 작품인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드라마 보는 눈이 계속 올라가고 있는 대한민국 네티즌들이 아고라에 서명까지 하는거보면 정말 아쉬운 수작임에는 틀림없습니다.

이런 웰메이드 드라마가 시청률이 안나온다고 후다다닥 빨리 끝나는 거. 아무리 시청률 엄밀히 말하면 광고가 중요해도 소수지만 재미있게 보고있는 시청자들의 볼 권리를 무시하는행태, 이 드라마 시청자는 아니지만 연예계에 관심이 많은 사람으로서 정말 안타깝습니다.

저번 주말 시청률이 10%만 나왔어도 조기종영말이 쏙 들어갔을건데말이죠. 정안되면 다음주말은 제가 늦게라도 11번을 틀 수 밖에요.




2009/09/04 - [너돌양의 드라마평] - 시청자의 볼 권리를 무시하는 탐나는 도다 조기종영 결정





Posted by 너돌양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예전에 제가 잘가는 카페에서 현재 mbc 황금시간대에 방영되고 있는 '탐나는 도다'를 보고 시간대를 참 잘잡았다고 논한 적이 있었습니다.

 

그 시간대에는 평일 8시 반과 함께 주부님들이 리모컨을 꽉 잡고 있는 시간대이지요. 아님 뉴스를 보던가

 

그런데 아주 신선한 컨셉의 일부 젊은 층 마니아만 호응할 수 있는 드라마가 그 시간대에 방영한다는 것은 제작사나 방송사로서는 큰 모험이였죠.


 


아니나 다를까 시청률은 5% 안팍. 하긴 요즘 그정도 시청률 나오는 드라마가 꽤 있는 걸로 알지만 그래도 불과 몇 달 전 잘생긴 애들을 총집합시켜서 40%까지 끌어모으고 그 외 상당히 인기를 끌었던 웰메이드 드라마를 만들기로 정평이 나있었던 제작사로서는 엄청난 굴욕이죠.

 

사실 전 연예계에 대해서 논하는 블로거이전에 취업준비에 바쁜 수험생인지라 드라마를 아예 보지 않습니다. 게다가 필자의 집은 그 드라마의 적수(?) '솔약국네'를 제시간에 꼭 봐야하는 마니아인지라 한번도 채널을 11번으로 돌릴 엄두가 안나죠

 

드라마도 안 본 사람이 이런 말을 하면 안되는거 잘 알고 있지만, 아마 그 드라마는 일부 마니아들만 좋아할만한 드라마가 아닐까 싶네요. 아무리 상대경쟁작이 30~40%가 나오는 골릿이라고해도 모든 시청자들의 공감을 얻게 하고 재미있게 볼 수 있다면 5%의 시청률까지는 나오지 않는데 말이죠.

 

물론 인터넷에서는 계속적으로 '탐나는 도다'가 재미있다는 글이 올라오고 있고 현재 '탐나는 도다' 조기종영 결정 반대 청원에 예상밖으로 4000천명이 서명했다는 것은 이 드라마가 정말 잘 만들었고 비록 얼마 안되지만 그 시청자들은 정말 재미있게 본 드라마이라는 사실은 결코 부인할 수 없지요.


 



전 그 드라마에 대해서 재미있네 배우들의 연기는 어떻네 하고 논하고 싶지는 않고 단지 시청률이 낮다고 이미 17부까지 만들었는데 16부로 단축해서 조기종영하라는 방송사의 태도에 어이가 없을 뿐이네요.

 

물론 그 방송사가 요즘 현정부의 대대적인 공격을 받고 있고 또 친정부적 성향의 인물들이 이사진을 장악하는 것도 잘 알고있습니다. 하지만 그렇다고 일부 시청자들이 잘만들어진 드라마를 볼 권리까지 자기네들 마음대로 침해할 수 있는지?

 

지금 이 드라마뿐만 아니라 그동안 시청률이 좋지 않았던 많은 드라마들이 조기에 끝나는 아픔을 겪어왔죠. 물론 그 중에서는 정말 빨리 끝냈어야하는 드라마라기도 민망한 작품들도 있었겠죠. 하지만 정말 잘만들어진 드라마인데 단순히 대다수의 대중들이 공감이 가지 않는다는 이유로 또 광고가 들어오지 않는다는 이유로 시청자들의 의견도 반영하지도 않고 자기네들 마음대로 싹둑 잘라버리는 것은 헌법에서 국민의 행복추구권을 명백히 보장하고 있는 나라의 공영방송이 할 수 있는 일인지 묻고 싶군요.

 

필자는 걱정입니다. 이제 미디어법대로 본격적으로 시행되면 이와같은 현상이 밥먹듯이 일어나지 않을까? 아니 그동안 밥먹듯이 일어났긴 하지만. 그리고 더 무서운 것은 '탐나는 도다'같은 그동안 한번도 볼 수 없었던 모험적이고 흥미진진한 드라마를 볼 수 있기는 커녕 요즘 하는 족족 인기를 끌고 있는 막장 컨셉의 드라마들만 보게되지 않을까 겁나네요.

 

필자는 '탐나는 도다'를 볼 시간도 생각도 없지만 예정대로 24부작 꽉 채워서 방영했으면 합니다. 그리고 재방이나 어둠의 경로로 보는 이 드라마 시청자들에게 본방으로 볼 것을 권하고 싶습니다. 단순히 이 드라마가 잘되길 바라서 그러는거 아닙니다. 이 드라마가 잘되야 앞으로 또 이런 류의 제대로 된 드라마가 나올 수 있고 그래야 드라마 제작사들도 시청률 걱정없이 사전제작을 하면서 마음껏 창의적인 양질의 드라마를 만들 수 있을거니까요.




Posted by 너돌양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