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728x90

한효주

감시자들. 평범한 이야기 살리는 편집과 스토리텔링의 힘 초능력에 가까운 완벽한 기억력을 가진 경찰이 철저한 계획대로 움직이는 범죄 조직 리더를 추적한다는 이야기. 영화 의 기본적인 스토리 라인은 비교적 평범한 편이다. 영화 시작과 함께 황반장(설경구 분), 하윤주(한효주 분)이 속한 감시반이 잡아야할 목표물 제임스(정우성 분)를 공개적으로 드러낸 은 추리 수사물 임에도 불구, 예상 가능한 전개에 특별한 반전도 보이지 않는다. 최신 한국 영화 제작 기술을 총동원한 세련된 미장센과 달리, 오직 정우성 잡는 과정에만 집중하는 영화가 우직하게 느껴질 정도다. 처음부터 명확히 밝혀진 범인에, 오직 제임스 체포에만 집중하는 터라 자칫 지루하게 느껴질 수 있는 에 생동감을 불러일으킨 원동력은 편집과 촬영. 여타 한국영화와 다른 스토리텔링에 있었다. 은 “영화는 편집의 예.. 더보기
광해, 왕이 된 남자. 추석에 볼 만한 종합 오락 선물세트 현재 관객과 평단을 막론하고 9월 최고 기대작으로 선정된 는 공동 제작, 제공, 배급을 맡은 CJ 엔터테인먼트로서는 어떻게든 사활을 걸어야하는 작품이다. 올해 한국 영화는 상영관 독점과 엄청난 홍보비의 힘을 빌려 < 도둑들>을 한국 영화 역대 최대 관객수 동원이란 기록 수립을 눈앞에 두고 있고, 할리우드 블록버스터 물량 공세에도 불구 결코 밀리지 않는 저력을 보여줬다. 그리고 용산 참사를 다룬 다큐멘터리 영화 이 홍보 부족과 저조한 상영관 수에도 불구 7만 관객수를 기록하였고, 한국 영화계에서 철저히 비주류였던 김기덕 감독은 얼마 전 베니스 국제 영화제에서 최고 상인 '황금 사자상'을 수상하였다. 한창 한국 영화가 각광받던 2000년대 이후 신르네상스라고 불릴 정도로 풍요기를 맞은 충무로이지만, 여기에 .. 더보기
[동이] 영조의 아킬레스건은 어머니? 보통 우리나라 정치인들이 롤모델로 삼고있는 군주는 세종대왕, 정조, 고려 태조왕건, 여자는 선덕여왕이다. 하지만 다소 특이하게도 이명박 대통령은 영조를 좋아하는 듯 하다. 공무원 시험 국사문제를 보면, 대충 그 당시 집권자가 어느 군주를 사랑했는지 대충 짐작이 가능하다. 참여정부 때에는 정조관련 문제가 자주 나왔다. 그리고 그 당시에는 정조가 나오는 드라마, 영화가 많이 쏟아졌다. 하긴 김영삼 전 대통령도 자신을 정조와 자주 비교했다고한다. 그런데 이명박 정권 들어서 영조에 관한 문제가 출제되더니, 급기야 작년 9급 공채 국사시험에서는 영조의 청계천 준설을 비롯, 영조의 업적을 묻는 문제가 2개나 나와서 많은 수험생들의 실소를 자아냈다. 딱히 그분과 영조의 공통점은 청계천밖에 없어보이는데 말이다. 아무튼.. 더보기
한효주의 무모한 변신. 아직은 이르다. 최근 인기리에 종영된 SBS 드라마 '찬란한 유산'은 한효주라는 이도저도 아니었던 여자 젊은 연기자를 진정한 배우로 도약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해 주었죠. 사실 '찬유' 이전의 한효주라는 여자 연예인은 참 난감 그자체였습니다. 물론 일반인들과 비교하자만 정말 예쁘죠. 게다가 키도 크고 몸매도 좋은 편이구요. 하지만 보통 여자연예인들과 비교했을 때 얼굴은 평범하고 게다가 '찬유'전에는 연기력도 그닥 좋지 못했기에 아무리 밀어줘도 뜨지 못했죠. 착하고 청순한 이미지였기 때문에 그 이전에도 많은 남성분들의 로망이긴 했지만 한효주보다 더 예쁘고 모든 남자들의 첫사랑 이미지에 딱 맞아떨어지는 이연희가 있기 때문에 어중간한 인지도에 인기를 가지고 있어서 버릴 수도 없는 계륵에 불과하였죠. 하지만 들꽃처럼 강하면서도.. 더보기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