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728x90

전체 글

'벨파스트' 9살 소년의 눈으로 바라본 1969년 벨파스트의 이면 한국 영화팬에게는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의 , 배우로 친숙한 케네스 브래너 감독의 신작이자 제94회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 각본상 수상작 (2021)은 북아일랜드 벨파스트 출신인 감독의 어린 시절 경험과 추억을 다룬 반자전적 영화다. 북아일랜드 출신으로 그간 영국 영화, 연극계에서의 뛰어난 활약을 인정받아 기사 작위까지 받은 일명 성공한 영국인, 브래너 감독에게 그의 출신지이자 유년시절을 보냈던 벨파스트는 마냥 정겹고 평화로운 고향이 아니었다. 영화의 배경이 되는 1960년대 후반부터 1998년까지 종교를 기반으로 한 가톨릭-아일랜드 민족주의 진영과 개신교(성공회)-친영국 진영의 극심한 갈등과 분쟁이 지속될 정도로 수많은 아픔과 상처를 간직하는 벨파스트는 브래너 감독의 가족이 고향을 등지고 타지로 떠날 수밖.. 더보기
'스펜서' 비극의 여인에서 주체적인 여성으로 1997년 파파라치를 피하다가 교통사고로 생을 마감한 고 다이애나 스펜서(1961-1997)의 갑작스런 죽음은 당시 그녀를 사랑했던 모든 사람들에게 깊은 충격과 상실을 안겨다주었다. '민중의 왕세자비'라는 칭호처럼 만인의 존경과 사랑을 받았던 다이애나 스펜서는 그녀가 우리 곁을 떠난지 수십년이 지난 지금도 쉬이 잊혀지지 않는 듯하다. 존 F.케네디 대통령의 부인이었던 재클린 리 케네디 오나시스의 관점에서 케네디 대통령 암살 사건 전후를 다룬 의 감독 파블로 라라인의 신작 는 영국 왕세자비였던 다이애나 스펜서가 1992년 찰스 왕세자와의 공식 별거를 선언하기 전 영국 왕실의 전통인 크리스마스 휴가를 배경으로 그녀가 왕실을 떠날 수밖에 없었던 상황에 주목하고자 한다. 시리즈의 스타에서 연기파 배우로 입지를 .. 더보기
4월 개막 전주국제영화제 이창동 감독 특별전 개최 오는 4월 28일 개막하는 제23회 전주국제영화제(집행위원장 이준동)가 한국영화계의 거장 이창동 감독의 특별전 ‘이창동: 보이지 않는 것의 진실’을 개최한다. 올해 전주국제영화제에서 진행하는 ‘이창동: 보이지 않는 것의 진실’ 특별전에서는 20년 넘게 관객에게 사랑을 받고 있는 이창동 감독의 유명 작품과 그의 신작 단편 를 전 세계 최초로 만나볼 수 있게 됐다. 는 4년 만의 신작이자 WHO에서 제작에 참여해 화제가 되었던 작품이다. 여기에 더해 이창동 감독의 작품 세계를 집중 조명하는 신작 다큐멘터리 (연출 알랭 마자르 감독) 또한 월드 프리미어로 상영한다. ‘이창동: 보이지 않는 것의 진실’의 전체 상영작은 총 8편으로, 이창동 감독의 대표작인 (1997), (1999), (2002), (2007),.. 더보기
'그 남자는 타이타닉을 보고 싶지 않았다' 그의 시선에서 바라본 신선한 영화적 체험 제78회 베니스영화제 오리종티 엑스트라 부문 최초 관객상 수상작으로 기억될 (감독 테무 니키)는 실제 악성 다발 경화증을 앓고 있는 배우가 출연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다발 경화증을 얻기 전에는 촉망 받는 배우였던 페트리 포이콜라이넨은 병세 악화로 인해 시력을 잃고 하지 마비로 기동성을 잃어버린 지 오래다. 그럼에도 페트리 포이콜라이넨은 그의 오랜 꿈이었던 연기와 예술을 포기하지 않았고, 그 결과 라는 걸작을 만들기에 이른다. 전적으로 주연 배우인 페트리 포이콜라이넨의 의지에 의해 시작된 이 프로젝트는 다큐멘터리가 아닌 픽션으로 제작되었고, 극중 주인공이 다발 경화증을 앓고 있다는 설정을 제외하고는 영화적인 상상력에 의해 채워진다. 엄청난 영화광으로 추청되는 야코(페트리 포이콜라이넨 분)는 혈액염을 앓.. 더보기
'피그' 니콜라스 케이지였기에 가능한 눈물의 참회록 90년대 영화계 최고 스타였던 니콜라스 케이지의 열연으로 주목받은 (2021, 감독 마이클 사노스키)는 가족처럼 여기던 소중한 돼지를 잃은 남자 롭(니콜라스 케이지 분)이 돼지를 찾기 위해 15년 전 도망쳤던 도시 '포틀랜드'로 다시 돌아가는 여정을 다룬 영화다. 시놉시스만 봐도 절대 건드려서는 안되는 사람을 제대로 건드린 느낌이 드는 영화는 화끈한 복수 활극을 기대했던 관객들의 예상을 보기 좋게 깨트리는 놀라운 반전 전개를 보여준다. 자신의 소중한 돼지를 앗아간 사람(들)에게 다른 방식으로 칼을 드는 롭의 원래 직업은 요리사였고 지역 요식업계 종사자 및 주민들에게 두터운 신망과 존경을 받았던 유명 인사였다. 하지만 그는 영화에서 명시적으로 드러나지는 않지만 몇몇 복선을 통해 암시가 되는 사건으로 도망치.. 더보기
독특한 설정 로맨스 '그 남자는 타이타닉을 보고 싶지 않았다' 3월 10일 개봉 제78회 베니스국제영화제 오리종티 엑스트라 부문 관객상을 수상하고,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 화제작으로 호평 받은 (감독 테무 니키)가 오는 3월 10일 개봉을 확정 짓고 메인 포스터와 예고편을 공개했다. 각종 영화제 등을 통해 영화 애호가들의 필감 영화로 입소문이 자자했던 는 난치병으로 시력과 기동성을 잃은 야코가 천 킬로미터 떨어진 도시에 사는 연인을 만나기 위해 안전한 집을 벗어나 위험천만한 여정을 떠나는 영화다. 핸드폰과 휠체어 없이는 제 한 몸 가누기도 힘든 주인공이 사랑을 찾아 온 몸을 던지는 감동적인 모험담은 감독 테무 니키의 대담하고 독특한 시점 샷 활용과 몽환적인 연출로 82분의 런닝타임 동안 관객을 영화에 몰입하게 만들 예정이다. 한편 개봉 확정과 함께 공개된 메인 포스터는 주인공 야코의.. 더보기
아트나인, 스페인 영화계 거장 페드로 알모도바르 감독전 진행 매주 화요일, 현대 영화계를 대표하는 거장 작품 및 주목할 만한 예술영화를 선보이는 예술영화전용관 아트나인의 월례기획전 '겟나인'이 2022년 2월에는 스페인 영화계의 거장 '페드로 알모도바르 감독전'을 열고 그의 대표작 4편을 상영한다. 2020년 2월 개봉한 와 지난해 예술영화전용관을 중심으로 특별 상영한 틸타 스윈튼 주연작 로 화제가 된 바 있는 페드로 알모도바르 감독의 영화는 국내에서도 영화 애호가들을 중심으로 탄탄한 팬덤이 형성되어 있지만, 아쉽게도 그의 작품들 다수를 극장에서 관람할 수 있는 기회가 많지 않았다. 때문에 이번 아트나인의 기획전은 평소 알모도바르 감독의 영화를 좋아하거나 그의 영화 세계를 궁금해하던 영화팬들에게 그의 영화 세계를 큰 스크린을 통해 확인할 수 있는 특별한 상영으로 .. 더보기
'원 세컨드' 걸작이 될 수 있었지만 범작으로 남을 수밖에 없었던 시네마천국 2008 베이징 하계 올림픽 개폐막식에 이어 지난 4일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개막식 총연출을 맡아 다시 한 번 전세계의 주목을 받은 장예모 감독의 신작 (2021)는 각자의 이유로 필름을 사수 혹은 뺏고자 하는 중년 남성과 여성 청소년의 실랑이를 다룬 로드무비다. 익히 알려진대로 중국 거장의 '시네마천국'으로 입소문이 난 는 문화대혁명이 진행될 당시 극도로 제한된 환경 속에서 영화를 볼 수밖에 없었던 당시의 시대상을 고스란히 전한다. 시대가 시대인만큼 당시 극장에서 볼 수 있었던 영화는 중국 공산당의 활약상을 다룬 전쟁물이 대다수 였고 영화를 보기 전에는 과거 '대한뉴스'와 같은 국정홍보물 '중화뉴스'를 의무 관람해야했다. 영화를 볼 수 있는 기회가 극도로 적었기에 극장에서 영화를 상영하는 날.. 더보기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