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728x90

다큐멘터리

9일 개봉 '나는 조선사람입니다' 자신의 정체성을 지켜낸 모두에 건네는 응원 시대가 외면하고 이념이 가두었지만 꿋꿋하게 자신을 지켜온 사람들, 재일조선인 76년의 역사를 사려 깊게 집대성한 다큐멘터리 가 12월 9일 개봉한다. 는 , 등을 연출한 김철민 감독의 3번째 장편 다큐멘터리로, 18년간의 취재와 성찰로 담은 재일조선인 역사의 사려 깊은 집대성을 확인할 수 있는 작품이다. 지난해 DMZ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에서 심사위원특별상을 수상하는 등 국내외 유수 영화제에 초청되며 작품성을 인정받았다. 영화는 조선학교 학부모와 학생들, 통일운동가들, 간첩조작사건 피해자들을 통해 분노하되 증오하지 않고 자신의 삶을 지켜온 재일조선인들의 숭고한 기록을 오롯이 만날 수 있으며, 깊은 공감을 불러일으킨다. 일제 식민 지배와 국가폭력의 잔재 #국가보안법 폐지 국가보안법은 반국가 단체의 활동을 규제.. 더보기
재일 조선인 76년 역사 다룬 '나는 조선사람입니다' 12월 9일 개봉 일본은 차별하고 한국은 외면했지만, 단 한 번도 조국을 버리지 않은 재일 조선인의 76년의 역사를 집대성한 다큐멘터리 영화 가 12월 9일 극장 개봉한다. 는 (2015)을 연출한 김철민 감독의 3번째 장편 다큐멘터리로, 18년간의 취재와 성찰로 담은 재일조선인 역사의 사려 깊은 집대성을 확인할 수 있는 작품이다. 김철민 감독은 통일운동, 국가폭력, 양민학살 등 한국사회 내재된 역사 이슈와 시대의 속살을 현실감각으로 끊임없이 살펴온 다큐멘터리스트다. “’나는 조선사람입니다’라고 밝히는 것에는, 단순한 소개가 아니라 ‘어떻게 살아갈 것이고 어디에 맞선다’는 의미가 들어있다”는 감독의 전언처럼, 는 조선학교 학부모와 학생들, 통일운동가들, 간첩조작사건 피해자들을 통해 분노하되 증오하지 않고 자신의 삶을 지켜.. 더보기
양심적 병역거부 운동 다룬 '총을 들지 않는 사람들: 금기에 도전' 12월 9일 개봉 양심적 병역거부 운동의 18년 역사를 기록하며 제12회 DMZ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 한국경쟁 최우수한국다큐멘터리상을 수상했던 이 오는 12월 9일 개봉한다. 영화 은 평화주의자·반군사주의자로 구성된 시민 단체 ‘전쟁없는세상’을 중심으로 펼쳐진 양심적 병역거부 운동이 걸어온 18년이라는 활동의 역사를 기록한 작품이다. 2003년 한국에서 처음으로 양심적 병역거부를 다룬 장편 다큐멘터리 이후 18년 만에 개봉하는 양심적 병역거부 운동 소재작이라는 점에서 화제를 모은다. 양심적 병역거부 운동은 2001년 말, 한국 사회에서는 최초로 공개적으로 병역거부를 선언한 오태양 씨의 등장과 함께 사회운동으로 시작되었다. 2002년 2월 ‘양심에 따른 병역거부권 실현과 대체복무제도 개선을 위한 연대회의’가 결성되어 다양한 종.. 더보기
고 김귀정 열사 어머니+팔순 현역 노점상 '왕십리 김종분' 11월 11일 개봉 노태우 정권 당시 백골단 강경진압에 목숨을 잃은 고 김귀정 열사의 어머니이자 팔순 현역 노점상으로의 왕성한 활동을 통해 삶의 귀감이 되고 있는 김종분씨의 일대기를 다룬 다큐멘터리 영화 이 11월 11일 개봉 확정과 함께 영화의 주요 장면을 담은 보도스틸 12종을 공개하며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더욱 높이고 있다. 오는 11일 개봉을 앞둔 은 왕십리역 11번 출구의 노점을 반평생 지켜온 팔순의 현역 노점상 종분 씨의 50년 길 위의 삶을 조명한 작품으로 20년차 베테랑, 김진열 감독의 6번째 장편 다큐멘터리이다. 故 김귀정 열사의 어머니기도 한 김종분 씨는 30년 전 길 위에서 작은딸 귀정을 잃었지만, 여전히 길 위에서 오고 가는 사람들과 정을 나누며 팔순의 현역으로 오롯이 자신의 삶을 꾸리고 있다. 지난 .. 더보기
모래 위에 세워진 마을 '사상' 10월 21일 개봉 자신의 거처에서 밀려나간 이들의 삶과 노동을 보여주는 다큐멘터리 영화 (연출 박배일, 제작 오지필름)이 10월 21일 개봉일을 맞아 재개발을 이유로 마을을 무너뜨리고 공동체를 와해한 현실을 다룬 스페셜 포스터를 공개했다. 공개된 스페셜 포스터는 수십 년의 세월 동안 부산 사상구의 자리를 지킨 낡은 건물이 헐리고, 고층 건물이 세워진 풍경을 한 컷에 담아서 대조적으로 보여준다. 포스터 상단에 위치한 한 남성의 실루엣은 한순간에 자신의 거처에서 쫓겨난 원주민의 공허한 영혼을 대변하는 듯하다. “모래 위에 지은 집”이란 카피 문구는 ‘모래 위’란 뜻을 가진 지역구 ‘사상(沙上)’의 뜻을 떠올리게 한다. 영화의 주요 배경이기도 한 사상은 한때 부산의 경제를 이끌었던 부산 최대의 공업지역이었지만, 급변하는 자본의.. 더보기
'왕십리 김종분' 故 김귀정 어머니 인생 담은 런칭 예고편 공개 팔순의 현역 노점상이자 故 김귀정 열사의 어머니인 김종분 씨의 50년 노점인생을 담은 영화 이 지난 6일 개막한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 상영을 기념하여, 웃다가 마음 한 편 짠하게 하는 런칭 예고편을 공개했다. 영화 은 왕십리역 11번 출구의 한 노점을 반평생 지켜온 팔순의 현역 노점상 종분 씨의 길 위의 삶을 조명한 작품으로 20년차 베테랑 김진열 감독의 6번째 장편 다큐멘터리이다. 1991년 '공안통치 민생파탄 노태우정권 퇴진을 위한 제3차 범국민대회' 참가 도중 시위 진압대의 무차별 구타에 목숨을 잃은 故 김귀정 열사의 어머니인 김종분 씨는 30년 전 길 위에서 작은딸 귀정을 잃었지만, 여전히 길 위에서 오고 가는 사람들과 정을 나누며 팔순의 현역으로 오롯이 자신의 삶을 꾸리고 있다. 은 종분 씨의.. 더보기
'국민MC' 송해의 진솔한 이야기 다룬 '송해 1927' 11월 개봉 대한민국 최장수 프로그램 KBS [전국 노래자랑]과 함께 한평생 국민들과 희로애락을 함께 해온 송해의 무대 뒤 ‘진짜’ 모습을 그린 다큐멘터리 영화 이 오는 11월 개봉을 확정하고, 유쾌한 분위기가 돋보이는 티저 포스터를 공개했다. 은 1927년생 최고령 현역 연예인 송해의 무대 아래 숨겨진 라이프 비하인드 스토리를 담은 영화로 , , 등 다큐멘터리와 극영화를 오가며 인물을 바라보는 깊이 있는 시선으로 평단과 관객을 사로잡았던 윤재호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약 33년간 KBS1 [전국노래자랑] MC를 통해 온 국민들과 희로애락을 함께 나누며 ‘단일 프로그램 최장수 MC’, ‘살아있는 전설’, ‘일요일의 남자’ 등의 수식어를 얻으며 시대의 아이콘이 된 송해. 이번 작품에서는 그의 화려한 무대 뒤 진솔한 모.. 더보기
지하철 노동자들의 이야기 다룬 '언더그라운드' 8월 개봉 확정 가까이 있지만 깊이 들여다본 적 없는 지하철의 세계와 분주하게 움직이며 지하철을 운행하는 이들에게 다가가 땅 밑의 노선도를 그려내는 다큐멘터리 영화 가 오는 8월 개봉을 확정 짓고 티저 포스터를 공개했다. 는 으로 한진중공업 노동 운동을 다루며 노동자 인권 문제에 꾸준히 목소리를 내온 김정근 감독의 신작으로, 부산도시철도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이야기를 담았다. 는 2019년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상영되어 비프메세나상(다큐멘터리 경쟁 부문 대상)을 수상하는 등 국내외 유수의 영화제에서 관객과 만나며 “보다 적게 말하고 오래 관찰하는 이 영화는 신중하고 조심스러운 태도로 우리에게 말을 걸어온다. ‘언더그라운드’ 아래에 또 다른 ‘언더그라운드’가 있다”(부산국제영화제 강소원 프로그래머), “누군가에게는 단.. 더보기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