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2일 폐막한 제20회 뉴욕아시안영화제에서 한국 영화로는 유일하게 경쟁 부문에 초청됐던 남궁선 감독의 <십개월의 미래>(제목 변경 전 <십개월>)가 특별 언급(Honorable Mention)의 영예를 안았다.

 

 

 

매년 다양한 아시아 영화를 뉴욕 현지 관객들에게 소개하는 뉴욕아시안영화제에서는 올해는 아시아 각국에서 초청한 75편 여의 작품이 소개됐으며 국내 작품으로는 <모가디슈>, <싱크홀>, <자산어보>, <삼진그룹 영어토익반>, <최선의 삶> 등 다수의 한국 영화 화제작이 초청되어 관객들과 만났다. 여기에 한국영화로는 유일하게 경쟁 부문인 Uncaged 섹션에 초청되어 수상에 대한 기대를 모았던 남궁선 감독의 장편 데뷔작 <십개월의 미래>가 2등상에 해당하는 ‘특별 언급(Honorable Mention)’을 받은 것. 

 

 

지난 22일 열린 시상식에서 경쟁 부문 심사위원단은 "남궁선 감독의 <십개월의 미래>에 특별 언급(Honorable Mention)을 수여하기로 결정했다. 정말 재미있는 영화였고, 배우 최성은이 열연한 여주인공의 연기는 특출났다. 나이와 상관 없이 여전히 어른이 되는 방법을 찾아 노력하는 인물의 성장 스토리에 믿음과 공감이 갔다. 챕터를 구분한 경쾌한 연출과 곳곳에 스며든 유머러스한 순간들도 좋았다. 더불어 임신한 여성의 경력 단절 문제와 낙태 관련법, 가부장제 등 무거운 한국사회의 이슈들을 깊이 있으면서도 설교적이지 않게 다룬 방식에 감탄했다. 우리는 이 작품이 세계의 더 많은 관객들과 만나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극찬했다는 후문이다. 여기에 9월 1일 개봉을 앞둔 이우정 감독의 <최선의 삶>에서 '강이'로 열연한 방민아가 국제 라이징 스타상(Rising Strar Asia Award)을 수상하며, <십개월의 미래>와 함께 2021년 하반기에 개봉하는 여성감독 장편 데뷔작에 대한 기대를 높인다. 

 

한편 지난해 전주국제영화제 프리미어 상영 이후 각종 영화제에서 <십개월>의 제목으로 관객들과 만나왔던 <십개월의 미래>는 정신 차려 보니 임신 11주, 인생 최대 혼돈과 맞닥뜨린 29살 게임 개발자 ‘미래’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이며 올해 하반기 정식 개봉을 준비 중이다.

 

Posted by 너돌양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오는 26일부터 열리는 제23회 서울국제여성영화제에서 <고양이를 부탁해> 주역 3인방 배두나, 이요원, 옥지영이 20년 만에 뭉쳐 화제다. 

 

 

정재은 감독의 기념비적인 데뷔작 <고양이를 부탁해>(2001)는 여성영화가 제대로 된 평가를 받지 못하던 시절, 여성 캐릭터를 전면에 내세워 화제를 모았다. 특히, 20대 청춘들의 모습을 현실감있게 표현한 주연배우 배두나, 이요원, 옥지영의 연기 앙상블이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아 재관람 열풍을 불러일으켰다. 당시 스무 살의 현실과 고민을 리얼하게 담아 20년이 지난 현재에도 많은 영화 팬들은 <고양이를 부탁해>를 인생 영화로 꼽고 있다. 서울국제여성영화제는 이처럼 여전히 뜨거운 사랑을 받고 있는 <고양이를 부탁해> 개봉 20주년을 맞아 디지털 리마스터링 작업을 거쳐 최초 상영하는 특별전을 개최한다.

이어 8월 28일 문화비축기지 T2 야외무대에서 진행하는 영화 특별 상영과 더불어 정재은 감독을 포함한 영화의 주역 3인방 배두나, 이요원, 옥지영이 20년만에 한자리에 모여 스페셜 토크를 진행할 예정이다. 해당 행사 참여를 확정한 정재은 감독과 배두나, 이요원, 옥지영은 영화 인생에 있어 발판이 되어준 <고양이를 부탁해>의 개봉 20주년 기념 특별 상영과 스페셜 토크 기획 소식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의지를 전한 만큼, 극중 태희, 혜주, 지영을 연기했던 배두나, 이요원, 옥지영 배우가 20년이 흐른 지금, 세 캐릭터의 관계성을 살펴보는 것이 흥미로운 포인트가 될 전망이다. 

 

 

작품에 대한 감독과 배우들의 애정이 관객들에게도 고스란히 전해진 듯 지난 8월 17일(화) 오후 2시 온라인 예매가 시작되자 단 20초만에 매진됐다. 이처럼 티켓 오픈과 동시에 조기 매진되는 경우는 흔하지 않아 영화제 관계자들 역시 매우 놀랐다는 후문. 매진 소식에 각종 SNS와 커뮤니티에 “피켓팅 수준이었다”, “이선좌(이미 선택된 좌석입니다) 아쉽다”의 반응들이 줄을 잇는 등 <고양이를 부탁해>를 향한 관객들의 뜨거운 관심을 한 번 더 입증한 시간이었다.

 



한편, 8월 28일에 진행되는 ‘스무 살, 고양이를 부탁해’는 서울국제여성영화제 네이버TV와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관람 가능하다. 배두나, 이요원, 옥지영이 참여하는 <고양이를 부탁해> 스페셜 토크 행사로 더 큰 주목을 받고 있는 제23회 서울국제여성영화제는 8월 26일(목)부터 9월 1일(수)까지 총 7일간 메가박스 상암월드컵경기장과 문화비축기지에서 개최되며, 온라인 플랫폼 ‘온피프엔’을 통해서도 감상할 수 있다.

Posted by 너돌양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21년 중화권 최고의 흥행작이자 화제작으로 뜨거운 신드롬을 불러일으킨 영화 <내가 날 부를 때>의 감독 인뤄신이 전 세계를 사로잡은 <노매드랜드> 클로이 자오, <페어웰> 룰루 왕을 이을 또 한 명의 중국계 여성 감독으로 스포트라이트를 받고 있다.

 

 

9월 국내 개봉을 확정한 영화 <내가 날 부를 때>는 교통사고로 부모님을 떠나보내고 어린 남동생을 맡게 된 ‘안란’이 인생의 두 갈래 길에서 진정한 자신의 삶을 찾아가는 성장 드라마로, 올해 4월 중국에서 개봉했을 당시 흥행 수익 1,520억 원, 2,300만 관객을 동원하며 폭발적 신드롬을 일으켰던 작품이다. 이와이 슌지 감독이 연출한 중국판 <라스트 레터>에서 독보적인 존재감을 보여주며 금마장 여우조연상에 후보로 오른 연기파 배우 장자풍이 주연 ‘안란’으로 열연을 펼쳐 호평을 끌어낸 바 있다. 

 

<내가 날 부를 때> 인뤄신 감독

 

한편 <내가 날 부를 때>를 연출한 감독 인뤄신은 1986년생 신예 감독으로 첫 번째 장편 연출작인 <안녕, 소년(再见,少年)>(2020)으로 상하이국제영화제에서 여우주연상, 신인상 2관왕을 수상하고 작품상, 남우주연상, 각본상, 신인감독상까지 4개 부문에 후보로 올라 호평받았고, 하이난국제영화제에서 4개 부문에 후보로 오르며 주목할 만한 연출력의 신인 감독으로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여기에 촉망받는 동갑내기 여성 시나리오 작가인 유샤오잉과 함께 각본을 쓴 두 번째 연출작 <내가 날 부를 때>로 중국 2030 젊은 여성들의 폭발적인 반응을 끌어내며 화려한 데뷔 신고식을 치렀으며 개봉 당시 경쟁작이었던 할리우드 블록버스터 영화 <고질라 vs 콩>을 제치고 박스오피스 11일 연속 1위를 기록하며 영화판을 뒤흔드는 쾌거를 이뤘다. 무엇보다도 탄탄한 각본과 섬세한 연출, 아름답고 정교한 미장센 등 영화적인 재능은 물론이고, 시대의 공기를 읽어내는 날카로운 통찰력과 젊은 감각으로 세계적인 열풍을 일으키고 있는 <노매드랜드>의 클로이 자오, <페어웰>의 룰루 왕을 이을 넥스트 제너레이션 감독으로 주목받고 있다.

2030 젊은 여성들의 뜨거운 지지를 끌어내며 걸 파워를 입증해낸 인뤄신 감독의 영화 <내가 날 부를 때>는 오는 9월, 정식 개봉을 통해 한국에서도 만날 수 있다.

Posted by 너돌양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