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라이트>, <콜 미 바이 유어 네임>, <플로리다 프로젝트>, <레이디 버드>, <더 랍스터>, <킬링 디어>, <유전>, <미드소마>, <미드 90>을 연이어 히트시키며 믿고 보는 미국 독립예술영화 제작배급사로 입지를 굳혀가는 A24의 감각적 SF 스릴러 <하이 라이프>[주연: 로버트 패틴슨, 줄리엣 비노쉬| 감독: 클레어 드니]가 <엑스 마키나>와 함께 A24다운 감각적인 감성을 만날 수 있는 SF 영화로 주목 받고 있다.

 

 

이제껏 본적 없는 감각적 SF 스릴러를 선보일 것으로 예고하며 많은 주목을 받고 있는 <하이 라이프>가 A24의 이전 SF 영화 <엑스 마키나>와 비교되며 주목 받고 있다. 많은 사람들이 <하이 라이프>와 <엑스 마키나>에 관심을 갖는 이유는 이 두 영화가 기존 SF와는 차별화된 A24만의 색을 고스란히 드러내고 있기 때문. 

 

SF 영화는 쏘고 터지는 화려한 우주 전쟁과 같은 볼거리로 무장하고 있어야 한다는 통념을 깨버리는 <하이 라이프>와 <엑스 마키나>는 가장 감각적인 이야기와 연출로 무장한 SF 영화로 꼽히고 있다. 지난 2015년 개봉한 <엑스 마키나>는 비밀 연구소에서 매혹적인 A.I. ‘에이바’의 인격과 감정이 진짜인지 아니면 프로그래밍 된 것인지를 밝히는 테스트를 진행하며 겪는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 개봉 당시 A24의 스타일을 잘 드러냈다는 평을 받으며 신선한 SF로 주목받았으며 독특한 이야기 전개로 특유의 몰입감을 선사해 호평 받은 바 있다. 

 


한편 매력적인 소재와 감각적인 화면 구성이 돋보이는 SF 스릴러 <하이 라이프> 또한 A24 고유의 감성을 고스란히 담고 있어 많은 주목을 받고 있다. 실험체이자 범죄자이면서 인류의 영웅이 될 수도 있는 사람들이라는 눈길을 사로잡는 소재부터, 미니멀하지만 강렬한 연출과 색감까지 모든 부분이 기존 SF 영화와는 차별화된 매력을 선보이며 평단과 언론의 호평을 받고 있다.

 

거장의 반열에 오른 클레어 드니 감독의 역량이 영화를 통해 마음껏 발휘되었다는 점, 로버트 패틴슨과 줄리엣 비노쉬의 열연이 감각적인 연출에 잘 녹아 들었다는 점 또한 각광받으며 <하이 라이프>는 <엑스 마키나>를 뛰어넘는 A24의 대표 SF 스릴러가 될 것으로 많은 기대를 받고 있다. 여기에 천체 입자 물리학 및 블랙홀 분야의 전문가인 천체물리학자 오렐리앵 바로가 영화 제작에 참여함으로써, <하이 라이프>는 감각적일 뿐 아니라 과학적 기반도 탄탄한 SF 스릴러로 평가 받게 되었다.

 

선택지가 없는 사형수들이 실험체가 되어 우주로 향하게 되고 태양계 너머 깊고 어두운 우주, 세상과 완전히 고립된 채로 우주선에 갇혀 살아가며 이들이 마주한 혼란과 각기 다른 선택을 그린 이야기를 다루는 영화인 <하이 라이프>는 이렇듯 <엑스 마키나>를 넘어 A24가 선보이는 가장 감각적인 SF 영화로 각광 받으며 10월 30일 개봉을 준비 중이다.

Posted by 너돌양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제44회 토론토 국제영화제 공식 초청작이자 이영애의 14년 만의 스크린 복귀로 기대를 모으는 영화 <나를 찾아줘>가 숨막히는 긴장감으로 눈 뗄 수 없게 만드는 예고편을 최초 공개했다.

 

 

영화 <나를 찾아줘>는 6년 전 실종된 아들을 봤다는 연락을 받은 ‘정연’(이영애)이 낯선 곳, 낯선 이들 속에서 아이를 찾아 나서며 시작되는 스릴러다. 이번에 공개된 예고편은 6년 전 잃어버린 아들의 세세한 특징까지 똑같은 아이를 봤다는 의문의 연락을 받은 ‘정연’이 낯선 곳으로 찾아가는 모습으로 시작되어 호기심을 자극한다. 

 

아이를 찾기 위해 낯선 곳을 찾아간 ‘정연’과 그곳에서 만난 사람들은 왠지 모르게 ‘정연’을 경계하고 불편한 기색을 감추지 못하며 긴장감을 불러일으킨다. 여기에 ‘6년 전 잃어버린 내 아이가 여기에 있다’라는 카피와 함께 ‘정연’의 의심이 고조되며 진실을 둘러싼 예측불가 스토리에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이어 아이가 이곳에 있음을 직감한 ‘정연’이 아무도 믿을 수 없는 상황 속에서 아이를 찾아 나서는 과정은 숨 쉴 틈 없는 전개로 몰아치며 몰입감을 더한다. 마지막으로 깊이를 가늠할 수 없는 ‘정연’의 복합적인 감정을 담은 눈빛으로 기대감을 고조시키는 예고편을 공개한 <나를 찾아줘>는 예측할 수 없는 전개와 숨 막히는 긴장감으로 올 11월 극장가를 압도할 것이다.

실종된 아이를 둘러싸고 벌어지는 팽팽한 긴장과 드라마틱한 전개에 깊은 내공과 실력을 지닌 배우들의 결합으로 기대를 모으는 영화 <나를 찾아줘>는 오는 11월 27일 개봉 예정이다. 

 

https://www.facebook.com/watch/?v=924502581251960

Posted by 너돌양

댓글을 달아 주세요

<고령가 소년 살인사건> <하나 그리고 둘>에 이어 34년 만에 처음 국내 관객들과 만나는 고 에드워드 양 감독의 <타이페이 스토리>가 에드워드 양, 허우 샤오시엔으로 대표되는 대만 ‘뉴웨이브’의 세계적 거장들의 만남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타이페이 스토리>는 1980년대 과거와 미래가 공존하는 혼란스러운 시기를 배경으로, 한 연인의 삶에 녹아있는 고독과 불안, 그리고 시대의 흐름에 내맡겨진 그들의 삶과 운명을 담담하게 그려내는 작품.

 

대만 ‘뉴웨이브’를 이끈 선구자 에드워드 양 감독은 독창적인 미학으로 봉준호 감독을 비롯해 세계적 아티스트들에게 막대한 영향을 끼친 전세계적 거장. 대만의 치열한 민낯을 담아내던 그는 이른 나이에 세상을 떠났지만 역대 최고의 영화를 꼽는 리스트에는 항상 그의 작품들이 자리하며 현재까지도 세계 각 곳에서 에드워드 양의 특별전, 회고전이 열리는 감독이다.

 

에드워드 양 감독의 3번째 장편영화인 <고령가 소년 살인사건>은 그의 걸작들을 탄생케 한 초기작으로 또 다른 전설의 명작을 예고하고 있다. 여기에 대만을 대표하는 감독이며 명실상부한 현대의 거장으로 에드워드 양 감독과 ‘타이페이 뉴웨이브’를 주도한 허우 샤오시엔 감독은 한 가족의 비극적인 이야기를 담은 <비정성시>로 세계 영화계의 아낌없는 찬사를 받으며 세계에 허우 샤오시엔 스타일의 유행까지 탄생시킨 감독이다.

 

그런 허우 샤오시엔 감독이 1985년 제작된 <타이페이 스토리>에서는 주연 ‘아룽’ 역을 맡아 격동을 맞이한 현대사회를 배경으로 현대인들의 불안과 고독을 담담히 열연했던, 그의 젊은 날을 만나볼 수 있는 특별한 기회라 국내 관객들의 뜨거운 관심이 모이고 있다.

 

 

이렇듯 4K 디지털 리마스터링으로 재탄생하여 마침내 작품을 온전하게 만나게 되어 모두의 궁금증을 유발하고 있는 <타이페이 스토리>는 에드워드 양 감독과 허우 샤오시엔 감독의 다시 없을 특별한 만남으로 모든 이들을 설레게 하며 오는 11월 7일 관객들과 만날 예정이다. 

Posted by 너돌양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