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10일 개봉을 확정한 <겨울밤에>가 춘천의 고즈넉한 풍경과 신기한 분위기의 겨울밤이 생생하게 담긴 보도스틸을 공개해 눈길을 끈다. 

 

영화 <겨울밤에>에 출연한 (좌)우지현 (우)이상희 배우

 

영화 <겨울밤에>는 30년 만에 춘천을 찾은 여성과 남성의 이야기를 통해 무언가 잃어버린 이들의 잊지 못할 한겨울 밤의 꿈 같은 이야기를 다룬 작품으로, <새출발>(2014)로 제15회 전주국제영화제 한국경쟁 대상을 받으며 주목 받은 장우진 감독이 <춘천, 춘천>(2016)에 이어 선보이는 사계절 춘천 시리즈 ‘겨울’ 편으로 <초행>의 김대환 감독이 프로듀서를 맡고 <지슬>의 양정훈 촬영감독 등 독립영화를 대표하는 실력파 제작진이 참여해 완성도를 더했다. 

 

영화 <겨울밤에>에 출연한 (좌)서영화 (우) 양흥주 배우 

 

특히 서영화, 양흥주, 이상희, 우지현의 이상적인 캐스팅이 영화 팬들을 설레게 한다. 30년 만에 첫날 밤의 추억이 있는 청평사를 다시 찾은 중년 부부 중 아내 ‘은주’ 역은 <죄 많은 소녀><도망친 여자> 등을 통해 독보적인 연기를 보여준 서영화 배우가 분했다. 독보적인 존재감과 탄탄한 연기력을 갖춘 배우답게 한국 최초 탈린블랙나이츠영화제 여우주연상을 수상 당시 “스토리텔링의 정지, 침묵 그리고 때때로 대화의 부재 속에서도 관객의 주의를 집중시킨다. 인지 가능한 감정의 균형을 잘 유지하며 그녀는 관객을 관계의 일부로 초대하고, 관객은 이야기의 정서적인 핵심으로 작용한다”는 호평을 받았다. 남편 ‘흥주’ 역은 <새출발><춘천, 춘천>에 이어 장우진 감독과 세 번째 호흡을 맞추고 <남매의 여름밤>에서 강한 인상을 남긴 양흥주 배우가 맡았다. 두 배우는 촬영 한달 전부터 장우진 감독과의 잦은 만남과 끝없는 대화, 문자, 메일 등을 통해 함께 캐릭터를 완성해갔다는 후문이다. 

 

영화 <겨울밤에>에 출연한 (좌)서영화 (우)이상희 배우 

 

특별한 계획없이 춘천 청평사에 들린 젊은 남녀는 영화와 드라마를 종횡무진하며 자신만의 작품 세계를 쌓아가고 있는 배우 이상희, 우지현이 호흡을 맞췄다. 장우진 감독은 “이상희 배우는 소통이 잘된다. 항상 좋은 제안을 해주고 특히 여성의 관점에서 이야기를 많이 해준다. 그래서 많이 배우게 되고 좋은 장면도 얻게 된다”며 캐릭터에 생생하고 신선한 기운을 선사하는 이상희 배우에 대해 극찬했다. 전작에 이어 또 한번 함께 한 우지현 배우에 대해서도 “항상 좋은 아이디어를 가지고 온다”라며 “지금껏 그랬듯이 앞으로도 언제나 함께할 것”이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또한 “배우들이 한 사람의 창작자로서 빈자리를 채워주었고, 반대로 나에게 새로운 고민을 던져주기도 했다. 놀랍고 기쁘고 감사하는 마음이다”라고 고백해 배우들과 함께 만들어낸 뜨거운 겨울밤을 더욱 보고싶게 했다.

 


한편, 12월 10일 개봉 확정과 함께 공개된 <겨울밤에> 보도스틸 12종은 춘천의 낮과 밤이 담겨있어 시선을 집중시킨다. 고즈넉한 풍경에 반하게 되는 춘천의 낮, 그리고 신기한 분위기를 자아내는 청평사의 겨울밤은 현재와 과거, 현실과 꿈을 오가는 듯한 신기한 여정에 동참하게 만든다.

이렇게 새로운 시네아스트로 주목받는 장우진 감독의 연출력과 배우들의 섬세한 호연이 돋보이는 <겨울밤에>는 제19회 전주국제영화제 전주 시네마 프로젝트로 제작되었으며 제40회 낭뜨3대륙영화제 국제 경쟁 부문 청년심사위원상 수상을 비롯하여 제48회 로테르담국제영화제 밝은 미래 부문, 제33회 마르델플라타국제영화제 파노라마 부문, 제33회 앙트레뷰벨포르국제영화제 국제 경쟁 부문, 제62회 샌프란시스코국제영화제 글로벌 비전 부문에 초청되어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제22회 탈린블랙나이츠영화제에서는 서영화 배우가 한국 최초로 여우주연상을 수상하고, 장우진 감독이 감독상을 거머쥐면서 2관왕을 기록해 화제를 더했다. 12월 10일 개봉. 

 

Posted by 너돌양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잃어버린 이들의 잊지 못할 겨울밤이 펼쳐진다! <춘천, 춘천> 장우진 감독, 서영화, 양흥주, 이상희, 우지현 주연의 <겨울밤에>가 12월 개봉을 확정하고 레트한 무드로 재구성된 티저 예고편 2종을 공개한다.

 

 

12월 개봉하는 <겨울밤에>는 30년 만에 춘천을 찾은 남녀, 무언가 잃어버린 이들의 잊지 못할 한겨울밤의 꿈 같은 영화. <새출발>(2014)로 제15회 전주국제영화제 한국경쟁 대상을 받으며 주목 받은 장우진 감독이 <춘천, 춘천>(2016)에 이어 선보이는 사계절 춘천 시리즈로 <초행>의 프로듀서, <지슬>의 촬영감독 등 독립영화를 대표히는 실력파 제작진이 참여해 완성도를 더했다. 

 


제19회 전주국제영화제 전주 시네마 프로젝트로 제작된 <겨울밤에>는 이후 제40회 낭뜨3대륙영화제 국제 경쟁 부문 청년심사위원상 수상을 비롯하여 제48회 로테르담국제영화제 미래 부문, 제33회 마르델플라타국제영화제 파노라마 부문, 제33회 앙트레뷰벨포르국제영화제 국제 경쟁 부문, 제62회 샌프란시스코국제영화제 글로벌 비전 부문에 초청되어 “시간의 공백을 초극한 서사”, “새로운 체험! 장우진의 작의는 야심적이다”, “미스터리한 속성을 능란한 필치로 휘젓는다” 등의 극찬을 받은 화제작이다. 또한 제22회 탈린블랙나이츠영화제 Official Selection에 초청되어 서영화 배우가 한국 최초로 여우주연상을 수상하고, 장우진 감독이 감독상을 거머쥐면서 2관왕을 기록해 스포트라이트를 더했다. 국내에서는 제44회 서울독립영화제와 제6회 무주산골영화제에 초청되어 영화 팬들을 매료시켰다.

 

“<겨울밤에>를 통해 무언가 잃어버리고 그것을 찾는 여행을 다뤄보고 싶었다는 장우진 감독 특유의 보편적인 캐릭터와 일상적인 스토리텔링이 몽환적인 연출과 더해져 이제껏 보지 못한 새로운 구도의 영화로 완성되었으며, 실제 장우진 감독의 고향인 춘천 로케이션으로 고즈넉한 춘천의 겨울과 청평사의 밤 풍경이 고스란히 담겨 보는 내내 마음의 힐링을 선사할 예정이다. 30년 만에 첫날 밤의 추억이 있는 청평사를 다시 찾은 중년 부부로 <죄 많은 소녀><도망친 여자> 등을 통해 독보적인 연기를 보여준 서영화 배우와 <남매의 여름밤>을 비롯해 <새출발>, <춘천, 춘천> 등 장우진 감독의 전작에서 함께 한 양흥주 배우가 열연했다. 특별한 계획없이 춘천 청평사에 들린 젊은 남녀는 영화와 드라마를 종횡무진하고 있는 배우 이상희, 우지현이 호흡을 맞췄다. 또한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 영화 <내가 죽던 날> 등 자타공인 충무로를 대표하는 씬 스틸러 김선영, <기생충>으로 월드스타 반열에 오른 박명훈이 특별 출연해 관객들의 관람욕구를 더욱 부추긴다. 

 


5일(목) 첫 공개한 <겨울밤에> 티저 예고편 2종은 레트한 무드로 재구성된 감각적인 스타일이 보는 내내 시선을 사로잡는다. ‘춘천 편’에서는 30년 만에 찾은 춘천에서 “여기 왔었던데잖아”라고 알려주는 ‘흥주’와 신기한 듯 기억을 더듬는 ‘은주’의 모습이 교차되며 이들 부부의 30년 전 추억에 대한 호기심을 불러일으킨다. ‘청평사 편’에서는 집으로 돌아가던 중 핸드폰을 잃어버린 ‘은주’가 청평사로 돌아가 핸드폰을 찾아 헤매는 과정이 보여지며 재미를 선사한다.

 

 

청평사의 매표소 직원, 박명훈의 특별출연이 빛나는 스님은 물론 우연히 마주친 젊은 남녀까지 그녀가 잃어버린 것에 대해 궁금해하는 가운데 “제께 그것밖에 없거든요”라는 ‘은주’의 진심이 밤 사이 그녀가 무엇을 잃고 무엇을 되찾게 될지 지켜보고 싶게 만든다. “그것은 한겨울밤의 꿈처럼 신기한 일이었다”라는 문구는 마치 현실과 꿈, 현재와 과거를 오가는 것처럼 꿈 같은 겨울밤에 펼쳐질 네 남녀의 이야기를 한껏 기대하게 한다. 

한겨울밤의 꿈 같은 이야기 <겨울밤에>는 12월 전국 극장에서 개봉한다. 

 

영화 <겨울밤에> 티저 예고편 

 

Posted by 너돌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perna.tistory.com BlogIcon Perna 2020.11.11 21: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매 작품 장르와 캐릭터를 막론하고 생동감 넘치는 연기를 펼치는 실력파 배우 김선영이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 영화 <허스토리><미쓰백>에 이어 다시 한번 여성들의 연대가 돋보이는 영화 <내가 죽던 날>에 출연해 눈길을 끈다. 

 


지난해 인기리에 방영한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에서 겉으로는 텃세를 부리고 까칠하게 굴지만 은근히 ‘동백’(공효진)을 챙겨주는 준기 엄마 ‘박찬숙’으로 분해 친근하고 따뜻한 매력으로 극에 재미를 더해준 배우 김선영. 관객들에게 벅찬 감동과 울림을 전한 영화 <허스토리>(2017)에서 관부재판 원고단 할머니들을 위해 자신의 모든 것을 바친 단장 ‘문정숙’(김희애)을 물심양면으로 지원하는 ‘신사장’으로 출연해 돈독한 우정과 진한 워맨스를 선보인 김선영은 이후에도 여성 배우들의 활약과 연대가 돋보인 영화 <미쓰백>(2018)에서 스스로를 지키려다 전과자가 된 ‘백상아’(한지민)와 세상에 내몰린 아이 ‘지은’(김시아)이 위기에 처했을 때 도움을 주는 ‘장후남’ 역을 맡아 특유의 감초 연기로 극에 활력을 선사했다. 이렇게 여성과 여성의 연대를 전하는 닮은꼴 작품에 잇달아 출연해 깊이 있는 연기를 선보여온 그녀가 삶의 벼랑 끝에 선 여성들의 보이지 않는 연대를 세밀하게 담아낸 영화 <내가 죽던 날>에 합류한다.

 


김선영을 비롯 김혜수, 이정은, 노정의 등 현 한국영화를 대표하는 여성배우들이 대거 출연하여 눈길을 끄는 <내가 죽던 날>은 유서 한 장만 남긴 채 절벽 끝으로 사라진 소녀와 삶의 벼랑 끝에서 사건을 추적하는 형사, 그리고 그들에게 손을 내민 무언의 목격자까지 살아남기 위한 그들 각자의 선택을 그린 작품이다. 극중 자신이 믿었던 인생이 송두리째 흔들리는 상황에 처한 ‘현수’(김혜수)를 가장 가까이에서 위로하고 진심으로 걱정하는 절친 ‘민정’ 역을 맡은 김선영은 현실적인 조언도 마다하지 않는 인물의 감정을 진정성 있게 표현해 극의 몰입감을 더해준다. 박지완 감독은 “’현수’와 ‘민정’이 솔직하게 서로의 감정을 쏟아내는 장면이 있는데 두 배우의 연기가 굉장히 마음에 와 닿았다”고 전해 김혜수와 김선영의 완벽한 연기 호흡을 예고한다. 한편, ‘현수’ 역의 김혜수는 “날 것 같은 감정을 생생하게 잘 전달해줘서 연기할 때 많은 도움을 받았다”고 고마운 마음을 전하며 극을 풍성하게 채운 김선영과 이들이 선사할 특별한 연대에 대한 기대감을 증폭시킨다. 

 

 

여성들의 연대가 돋보이는 영화에 연이어 출연하며 의미있는 행보를 보이는 개성파 배우 김선영의 진가를 확인할 수 있는 영화 <내가 죽던 날>은 오는 11월 12일 전국 극장에서 만날 수 있다.

Posted by 너돌양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