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26일부터 9월 1일까지 열리는 제23회 서울국제여성영화제가 개막식 축하 무대에 핫펠트(예은)가 오르는 것을 확정 지으며 화제다. 

 

 

2000년대 후반 가요계를 평정한 원더걸스 출신 핫펠트는 뛰어난 작사, 작곡 실력을 겸비한 아티스트로서 활발한 앨범 활동은 물론 여성 인권 신장을 위한 목소리를 내는 것에도 거침없어 화제가 되기도 했다. 자신을 페미니스트라고 당당히 소개한 데 이어 최근 법무부 디지털 성범죄 전문위원으로 위촉되어 디지털 성범죄 대응 방안, 관련 제도 개선안 등을 제안하는 활동을 예고한 바 있다. 

 

개막식을 앞두고 “서울국제여성영화제의 개막식 축하 공연을 하게 되어 영광이다”라고 소감을 전한 핫펠트는 “슬로건 ‘돌보다, 돌아보다’가 마음에 와닿아서 축하 공연을 하기로 결정했다. 공연을 통해서 많은 분들이 자신의 마음을 돌보고, 서로의 마음을 돌아볼 수 있는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다. 서울국제여성영화제의 개막을 진심으로 축하드리면서, 저도 개막식에서 멋진 공연을 약속드리겠다”라고 전했다. 

 

핫펠트의 제23회 서울국제여성영화제 개막식 축하 공연 확정에 대해 박광수 서울국제여성영화제 집행위원장은 “핫펠트가 그동안 걸어온 여성 및 여성창작인으로서의 행보를 관심 있게 지켜보고 있었고, 응원하고 있었다. 외부 시선에 구애 받지않고, 자신의 굳건한 신념을 전하는 모습이 매우 인상적이었다”고 전하며, “싱어송라이터의 면모에서도 자유분방함이 한껏 느껴져서 서울국제여성영화제와 결이 굉장히 비슷하다고 생각해 개막식 축하 무대 공연을 부탁드렸는데, 흔쾌히 수락해 주셔서 감사하다”고 전했다.

 

한편, 8월 26일 열리는 제23회 서울국제여성영화제 개막식은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되며, 서울국제여성영화제의 네이버TV와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시청할 수 있다. 또한, 개막식은 7대 홍보대사로 위촉된 배우 문가영이 사회를 보고, 핫펠트의 축하 무대 후 개막작 <토베 얀손>의 상영이 이어질 예정이다. 

제23회 서울국제여성영화제는 오는 8월 26일(목)부터 9월 1일(수)까지 메가박스 상암월드컵경기장과 문화비축기지에서 개최된다. 

Posted by 너돌양

댓글을 달아 주세요

<타오르는 여인의 초상>(2019) 신드롬과 함께 전 세계가 주목하는 감독으로 떠오른 셀린 시아마의 성장 3부작의 대미를 장식할 영화 <걸후드>(2014)가 오는 11월 12일로 국내 정식 개봉을 확정하고, 개봉 기념 스페셜 포스터를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제67회 칸 영화제 감독주간, 제37회 토론토국제영화제 컨템퍼러리 월드시네마 부문 공식 초청을 비롯해 해외 유수 16개 영화제 23개 부문 노미네이트되며 화제를 모은 <걸후드>는 해당 영화와 함께 셀린 시아마 성장 3부작 불리는 <워터릴리스>(2007), <톰보이>(2011) 중에서 최고의 흥행 수익을 기록한 것은 물론 감독의 자전적인 이야기를 담은 전작들과는 다르게 사회적 억압 속에서 굴하지 않는 흑인 여성 청소년의 성장을 다룬 보편적인 스토리로 전 세계의 사랑을 받았다. 

 

뿐만 아니라. “자신만의 온전한 우주를 만드는 소녀들의 이야기”(<문라이트> 베리 젠킨스 감독), “이 시대 최고의 성장 영화”(Indiewire), "대담하고 아름답게 빠져든다"(We Got This Covered), "날 것의 격정적이고 에너제틱한 감정을 담아냈다"(Guardian), “관객을 무장 해제시키는 매력”(Independent(UK)), “경이로운 예술 작품”(Hollywood Reporter) 등과 같은 호평으로 일찌감치 셀린 시아마 감독의 대표작으로 손꼽힌 바 있다. 

 

 

국내에서도 다수의 영화제 및 기획전을 통해 관객들을 매료시키며 정식 개봉 소취 행렬에 합류한 <걸후드>는 역동적인 사회의 자화상을 오롯이 담아낸 셀린 시아마 감독의 여성주의 시선에 더해진 신예 배우들의 생명력 넘치는 연기로 관객들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한편, 개봉 확정과 함께 공개된 스페셜 포스터는 주인공 ‘마리엠’의 목에 걸린 VIC 목걸이로 이목을 집중시킨다. 여기에, 굳게 다문 결연한 입술은 ‘I DO WHAT I WANT’라는 카피와 어우러지며 세상을 향해 빛나는 걸음을 내딛는 ‘마리엠’의 여정에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워터 릴리스>, <톰보이>에 이어 셀린 시아마 성장 유니버스의 대미를 장식할 영화 <걸후드>는 집, 학교 어디에서도 목소리를 낼 수 없었던 ‘마리엠’이 운명처럼 세 친구를 만나 반짝이는 자신을 찾아 나서는 찬란한 성장담을 담아 이 시대를 살아가는 모든 이들에게 뜨거운 위로와 응원을 전할 전망이다. 11월 12일 개봉. 

Posted by 너돌양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오는 7월 8일 개봉을 확정한 <밤쉘: 세상을 바꾼 폭탄선언>(이하 <밤쉘>)에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깜짝 등장해 관객들의 궁금증을 자극하고 있다.

 

개봉 전 프리미어 시사회 등에서 얻은 뜨거운 반응에 힘입어 지난 25일 <밤쉘> 측에 의해 공개된 ‘샤를리즈 테론 VS 트럼프 무삭제 맞장 영상’에서는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깜짝 등장과 더불어 <밤쉘> 속 샤를리즈 테론의 강렬한 모습을 엿볼 수 있어 이목을 끈다. 영화 속에서 카리스마 있는 리더십을 지닌 ‘메긴 켈리’(샤를리즈 테론)는 날카롭고 예리한 판단력과 당당함을 갖춘 폭스뉴스의 간판 앵커다.

 

미국 대선을 앞둔 2015년, 대선후보인 트럼프와의 공개 토론장에서 ‘메긴’은 ‘작심 발언’으로 트럼프에게 도전장을 던진다. 트럼프에게 “사람들이 당신을 좋아하는 이유는 정치인의 필터 없이 본심을 말한다는 거죠”라며 말문을 연 ‘메긴’은, 하지만 분명히 단점도 있다는 말과 함께 특히 여성에 대해 “맘에 안 드는 여성들을 뚱뚱한 돼지, 개, 게으름뱅이, 역겨운 짐승이라고 불렀어요”라며 준비해 온 자료들로 트럼프의 여성 비하 발언을 단호하게 지적한다.

 

 

이 같은 ‘메긴’의 발언에 TV를 통해 토론을 지켜보던 동료 앵커 ‘그레천’(니콜 키드먼)과 신입사원 ‘케일라’(마고 로비), 그리고 폭스뉴스의 회장인 ‘로저 에일스’(존 리스고)는 놀란 표정을 감추지 못한다. 날카로운 ‘메긴’의 지적에 “딱 한 번이었다”라며 변명하는 트럼프에게 ‘메긴’은 여성의 외모를 비하하는 트윗, TV 쇼 여성 참가자에게 던진 성희롱 멘트 등을 언급하며 분명하고 단단한 어조로 되받아 친다. ‘메긴’과 트럼프의 뜨거운 한판이 어떤 결과를 불러일으킬지 보는 이들의 궁금증을 자극하는 가운데, 촬영 전 수많은 인터뷰를 분석하고 억양 지도자와 피나는 연습을 거듭하며 눈빛, 표정, 말투, 발음까지 철저히 준비한 샤를리즈 테론의 완벽한 앵커 변신 모습은 관객들의 기대감을 더욱 배가시키고 있다.

 


샤를리즈 테론 X 니콜 키드먼 X 마고 로비까지 이름만으로도 관객들을 설레게 만든 역대급 캐스팅, <빅쇼트> 제작진이 빚어낸 강렬한 스토리와 속도감, 최근 국내에서 진행된 최초 시사회 이후 쏟아진 관객들의 폭발적인 호평, 이를 입증하듯 CGV 프리에그지수(사전기대지수) 99%, 주말 양일 포털 실검 1위 기록까지, 7월의 최고 기대작으로 자리매김한 영화 <밤쉘: 세상을 바꾼 폭탄선언>은 오는 7월 8일 개봉한다.

 

 

Posted by 너돌양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