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드라마전망대

[지붕킥61화]첫눈이 오는날.세경은 힘들었고 정음은 행복했다.

반응형

61화 지붕킥에서는 첫눈이 내렸습니다. 하지만 세경은 두 남자때문에 슬픈 나날을 보냈습니다. 물론 한 남자가 자신을 슬프게 한지는 모르겠지만요ㅠㅠ

해리에게 비행기를 과하게 태워준 탓에 허리를 삐끗한 보석. 허리를 잡고 계단을 내려오다가 순재가 시킨 일 때문에 날짜를 세게 되었지만, 평소 보석보다 2배 머리가 잘 돌아가는 세경이 먼저 날짜를 계산했습니다. 가뜩이나 자신보다 훨씬 똑똑하고 일도 잘하는 세경에게 지독한 열등감을 느끼고 있었던, 보석은 무시하고 계속 날짜 계산을 하지만 결국 순재에게 한 방 먹은 보석. 그 뒤로 보석은 세경이 보석을 힐끔 쳐다보지 않아도, 시비를 걸고, 세경이 일하다가 자신의 부탁을 못들어도 자신의 말에 집중을 안해서 그렇다고 일장 훈계(?)를 합니다.




자신들의 방에 누워있으라는 세경의 부탁을 쌩하니 무시하고, 옷찾으려 세경의 방에 간 보석은 방바닥을 한번 짚어보더니 바로 드러눕습니다. 세경은 이불도 안깔고 누워잔 보석에게 이불을 덮어주구요.



보석이 자고 있는 사이, 첫눈이 내렸고 세경은 분리수거를 할 겸 첫눈을 보러 밖에 잠시 나갔다옵니다. 그 사이 순재는 세경에게 양복 상의을 찾아 달라고 세경의 방에 왔는데, 세경이는 없고 보석이만 자고있어서 보석이에게 갖고오라고하고 또 다림질까지 시킵니다. 보석이 왜 내가 이 일을 해야하나고 이를 버벅가는 사이 세경이 돌아왔고, 보석은 도대체 분리수거를 몇 시간 하나고 또 세경에게 따집니다. 불쌍한 세경이 ㅠㅠ



아무튼 보석은 또다시 세경의 방에서 허리를 지졌고, 그 사이 신애에게 숙제를 보여달라는 해리에게 허리 내리침을 당하는 공격을 받기도 하였죠ㅡㅡ;; 그 때 마침 세경은 핸드폰을 방에 놔두고 장을 보러 갑니다. 세경이 장을 보고 오는 사이 준혁을 만나 준혁은 친구들과 만나는 약속을 취소하고 세경의 짐을 들어주었죠. 하지만 보석은 현경이 세경에게 건 전화를 받게 되어 졸지에 현경의 서류 심부름까지 다녀옵니다.
열받친 보석은 세경에게 또다시 화를 내면서, 내일 아침까지 하늘이 두쪽이 나도 절~대 깨우지말라고 신신당부를 하고 또 잡니다ㅡㅡ;
그런데 집에 돌아온 순재. 보석이 이 세상에서 가장 좋아하는 전복회를 먹으러가자고 세경이와 신애까지 데리고갑니다. 보석은 아까 하늘이 두쪽이 나도 깨우지 말라는 어명때문에 결국 혼자 집에 남아서 라면을 끓어먹게되었죠.



모든 식구들이 자신만 쏙 빼놓고 전복회를 먹으러 간 사실을 알게된 보석. 이 모든 책임을 세경에게 전가하는데, 급기야 세경이 아까 자신이 한소리한 것 때문에, 보석이 전복회를 못먹게하려는 치밀한 계획(?)으로 일부로 자신의 방에서 허리를 지지게하였고, 계속 밖에 나가 보석이 일하게 하였고, 또 급기야 전복회 먹으려갈때는 깨우지 않았다고 세경에게 말도 안되는 억울한 누명을 씌우지만. 되레 순재에게 혼나기만 합니다..ㅡㅡ;;
세경에게 불타는 복수(?)의 의지를 다지는 보석. 하지만 늘 언제나 그랬듯이 보석의 ko패로 끝나겠죠~그나저나 오늘 보석씨 정말 너무했어요ㅠㅠ 불쌍한 세경이를 왜이리 못살게 구는지 미워죽겠어잉~





보석이 세경을 직접적으로 괴롭혔다면, 세경의 가슴아픈 짝사랑 상대 지훈은 세경이 몰래 그녀를 아프게합니다.
보석에게 한 소리를 듣자마자 지훈이 내려와서 세경에게 오랜만이라고 아는 척 합니다. 지훈의 셔츠단추가 잘못 꿰어있다는 걸 바로 눈치챈 세경. 지훈이 그걸 어떻게 단박에 알았나고 물어보지만 세경은 언제나 그랬듯이 아무렇지 않은 척 ㅠㅠ



친구를 만나러 가는 길에 정음을 본 지훈. 바로 후진합니다.(즉 정음에게 마음에 있다는 징표) 추위에 떨면서 지하철역까지 가는 정음을 차에 태우는 지훈. 무슨 멋을 부리느나고 춥게 입느냐고 면박을 줍니다. 그런 지훈이 못마땅하면서 너무 추워서 지하철역까지만 데려달라고하지만 마침 그 때 첫눈이 내립니다. 첫눈에 너무 들뜬 정음. 하지만 지훈과 정음 둘다 모두 동시에 약속이 펑크나서 여차여차 첫눈이 온 기념으로 혼자보내기 머해서 이왕 같이 있는거 파주 해이리에 갑니다.



해이리에서 마냥 신난 정음. 그녀를 아주 해맑게 흐뭇하게 백만불 미소를 지으면서 바라보는 지훈(안돼. 넌 너돌이만 보고 웃어야해ㅠㅠ).



언제나 친구들과 함께 술마시면서 맞은 터라, 맨정신에 맞은 첫눈에 이성이 마비된 정음은 계속 지훈이에게 첫눈이 맞나고 물어보고, 급기야 기상청까지 전화를 해서 첫눈인지 확인합니다 ㅡ0ㅡ 어린아이같이 분위기 띄우는 정음과 달리 분위기 다운시키는 지훈. 마땅히 할 일도 없고 이왕 온김에 저녁먹고갈려고하지만, 이미 식당에 자리가 없어서, 그냥 집으로 가는 정음과 지훈. 정음은 너무나도 무드 못잡고 감수성이 부족한(?) 지훈이 못마땅합니다.




집으로 돌아가는 차안에서 흘려나오는 라디오 dj의 목소리 마치 지훈과 정음을 꼭 찝어서 말하듯 "첫눈이 오면 마냥 누군가와 함께 있고 싶어서 그냥 어떻게하다가 함께 계신 분들도 계시겠죠? 하지만 뭔가 하지를 않아도 누군가 함께 있는 것만으로도 다 나중에 소중한 추억이 되더라구요"에 순간 의미심장한 미소를 진 두 사람. 작년 첫 눈이 오는 날에도 비록 서로를 알지 못했지만, 여의도에서 술이 떡이 되어서 동상위에 올라가서 난동을 부린 정음을 본 지훈. 2년 연속 첫눈이 오는 날 함께 있었던 지훈-정음은 과연 몇 년 뒤에도 자신들의 아름다운 추억을 떠올리면서 미소를 지을 수 있을까요?



그리고 역시 우리 김피디는 세경-준혁이 라인에 대해서도 무한한 떡밥을 안겨줍니다. 학교에서 자고 있다가 첫눈을 보게 된 준혁은 바로 세경에게 첫눈이 왔다고 문자로 알려줍니다. 세경이 장을 보고 돌아오는 길. 횡단보도에서 준혁을 마주칩니다. 횡단보도 중간에서 서로 재회씬 찍은 두 사람(?). (멜로 영화 찍냐?????) 그리고 준혁은 가던 길을 멈추고 세경이 들고있던 짐을 들고 집까지 데려다줍니다. 첫눈을 알려줘서 고맙다는 세경. 날로날로 세경이 준혁학생에게 고마운 일이 자꾸 자꾸 생기는 이 커플은 훗날 예상되는 보석의 방해작전에도 불구하고 준혁의 바람대로 사랑의 결실이 이루어질것인지는 아마도 낚시 전문가 김병욱 pd님만 아시고 계시겠죠.





그나저나 김피디님...
제발 우리 세경이 더이상 힘들게하지마쇼!!!!!!!!!!!!!!!!!!!!!!!!!!!!!!!!!!!!

로그인이 필요없는 추천한방은 너돌양을 춤추게합니다.



728x90
  • Favicon of http://jongamk.tistory.com BlogIcon 핑구야 날자 2009.12.05 08:22

    정말 운이 없는 정보석.... 정재수로 이름 바꿔야 할 듯...ㅋㅋ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12.05 09:07

    저도 이번회 재미있게 봤답니다.
    근데 자꾸 애정라인이 얽혀요.ㅜㅜ

  • Favicon of https://lowr.tistory.com BlogIcon 하얀 비 2009.12.05 09:33 신고

    너무 그렇게 떡밥만,...너무 그렇게 8월의 크리스마스식 사랑 전개로...ㅠㅠ. 시트콤이나 망정이지 월화나 수목극이었으면 이미 돌 맞을 만 하죠..^^... 매일 방송되는 것이므로 오히려 더욱 더디게 느껴질 수도. 그렇게 표현한 것일 수도 있는데. 어찌 보면 마치 바로 옆에서 실시간으로 감정을 전해주는 것 같기도 해요. 그나저나 어제 정보석 씨는...흠 뭐랄까 고용주다운 느낌을 물씬 풍겨주더군요.

  • 익명 2009.12.05 10:22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jsapark.tistory.com BlogIcon 탐진강 2009.12.05 13:16 신고

    아이들이 좋아해 가끔 보곤 합니다.
    가족이 보기에 좋은 프로 같습니다.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12.05 14:08

    이제 러브라인은 좀 그만 했음 하는 마음입니다.
    이게 전체 흐름을 깰 수도 있으니까요. ^^

  • Favicon of https://qlcanfl.tistory.com BlogIcon 빛무리~ 2009.12.05 14:18 신고

    아, 속상해... 내가 이 나이에... 내가 원하는대로 러브라인이 이루어지지 않았다고 이렇게 속상하다니, 내가 한심해 죽겠네요 ㅋㅋㅋㅋ 정음이가 미워지려고 해요. 지훈이는 정말 세경이랑 어울리는데... 흑흑... 정음이는 귀엽긴 한데 보면 볼수록 점점 더... 머리가 텅 비어 보여서, 아무래도 정이 안간다는..;;
    근데, 제 블로그만이 아니라 다른 분들 집을 방문해서도 어제 오늘은 믹시가 안뜨네요? 뭔일이지..

    • Favicon of https://neodol.tistory.com BlogIcon 너돌양 2009.12.05 21:15 신고

      좀 그렇긴 해요. 어제 기상청에 전화하는거보고 뭥미.

      저랑 비슷한 처지인데 도무지 공감이 안가요. 그래도 귀엽긴하더군요. 전 원래 황씨 별로로 생각했는데 이 시트콤보고 좋아지긴했어요^^;;;

      전 처음부터 지훈-세경지지자였는데, 재미있긴 지훈-정음이 잼있어요. 하지만 궁극적으로는........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12.05 17:27

    하이킥이 러브라인으로 시청자들 웃고 울리나 보네요
    ㅎㅎㅎ
    맛있는 저녁 드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