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2일 방영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지난주 방영분에서 생애 최초 건강검진 도중 대장암으로 의심되는 다량의 용종이 발견되어 모두를 걱정하게 했던 기타리스트 김도균의 대장 정밀 조직 검사 결과가 나와서 모두를 안도하게 했다. 



생애 첫 대장내시경에서 다수의 용종 제거 및 대장암으로 의심되는 악성 용종 까지 발견되어 시청자들에게 엄청난 충격을 선사 했던 (2019/02/06 - [예능전망대] - '불타는 청춘' 건강검진 중요성 일깨워준 김도균의 대장내시경 결과) 김도균은 그로부터 일주일 뒤 나온 대장 조직검사 결과에서 다행히 대장암은 아니라는 판정을 받게 되어 가슴을 쓸어 내려야 했다. 


조직 검사 결과 대장암은 아니었지만, 대장암으로 진행될 수 있을만한 혹이었기에 지금도 안심 할 수 만은 없는 상황. 그래도 건강검진이 조금이라도 늦었으면, 아니 예순을 바라보는 나이에도 지금까지 한번도 대장내시경을 받은 적 없다는 김도균을 위해 건강검진 티켓을 끊어준 <불타는 청춘> 제작진과 김광규, 최성국이 아니었다면 하마터면 정말 큰 일 날 뻔 했다. 



 대장 조직검사 결과를 설명하는 의사는 김도균의 몸에서 발견된 악성 용종은 대장암의 전 단계인 '선종'이며 그 중에도 위험도가 큰 선종임을 강조하며, 몇 달만 대장내시경을 늦게 했어도 대장암으로 진행될 수 있었다고 경고 했다. 정말 <불타는 청춘>과 김광규, 최성국이 사람 하나 살렸다는 말이 절로 나올 정도다. 


특히 김도균이 생애 첫 대장 내시경을 받는데 큰 기여를 했던 김광규는 김도균이 건강검진을 받는 순간부터 대장암이 의심되는 용종이 발견되어 일주일간 입원치료를 하고, 정밀 조직 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김도균 곁을 지켜 눈길을 끌었다. 김광규는 최근 MBC 드라마 <봄이 오나 봄>은 물론 지난 주 OCN에서 첫 방영을 시작한 드라마 <트랩> 촬영 때문에 바쁜 스케줄을 보내고 있지만, 대장암 의심 증상으로 어느 때보다 힘든 나날을 보내고 있는 김도균을 위해 촬영 스케줄이 빌 때마다 김도균의 곁을 지켰다는 후문이다. 



한편, 이날 방영한 <불타는 청춘>에는 김광규 외에도 <불타는 청춘>을 통해 김도균과 깊은 우정을 쌓았던 배우 이연수와 박선영이 김도균이 대장암 의심 증상으로 병원에 입원했다는 소식을 듣고 한걸음에 달려오는 모습이 방영되어 눈길을 끌었다. 특히, 박선영은 김도균 입원 소식을 듣고 개인 스케줄을 마치자마자 급하게 병원을 찾았다고 한다. 


바쁜 스케줄 속에서도 <불타는 청춘> 출연진들은 행여나 좋지 않은 결과가 나오지 않을까 일주일 내내 혼자 마음을 졸이고 있을 김도균을 위해 밤 늦은 시간에도 병문안을 다녀오는 의리를 보여주었고, 정밀 조직 검사가 나올 때까지 김도균의 곁을 지켰다. 아무리 방송이라도 서로를 위하고 생각하는 마음이 없었다면,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지인 곁을 살뜰이 챙기는 것은 쉽지 않았을 것이다. 김도균 입원 소식에 한걸음에 달려온 <불타는 청춘> 멤버들의 의리와 우정과 진정성이 돋보인 방송. 시청자들은 연예인들의 집 자랑, 가족 자랑 보다 불청 멤버들처럼 서로를 진심으로 걱정하고 배려하는, 사람 냄새 물씬 풍기는 이야기를 더 보고 싶다. 

Posted by 너돌양

댓글을 달아 주세요

시작은 가벼운 선물이었다. 살면서 한번도 건강검진을 받아본 적이 없는 기타리스트 김도균과 장호일(015B)를 위해서 SBS <불타는 청춘> 제작진과 그들을 친동생처럼 따르는 김광규와 최성국이 준비한 설맞이 특별 선물. 하지만 <불타는 청춘> 덕분에 난생처음 대장내시경을 받아봤다는 김도균에게 자칫 대장암 초기 증상까지 의심된다는 충격적인 이상 증세가 발견될 줄 누가 알았겠는가. 




지난 5일 방영한 SBS <불타는 청춘>의 김도균 건강검진이 화제다. 그도 그럴것이 김도균의 대장 내시경 검사 도중 수많은 용종이 발견된 것을 물론, 심지어 즉시 제거가 되지 않아 병원까지 옮겨 당일 2번 수술을 받은 것에 모자라 대장암까지 의심될 상황이라니 어느 누구도 예상하지 못했던 놀라운 상황이었다. 


어느덧 예순을 바라보는 나이이지만 한번도 체계적인 건강검진을 받아본 적이 없다는 김도균. 이는 그와 함께 검진을 받은 장호일도 건강검진이 처음인건 매한가지 였다. 장호일 또한 검진 도중 전립선 이상 증세가 발견되지는 않았지만, 다행히 심각한 상황은 아닌 듯 하다. 




문제는 김도균 이었다. 가산디지털단지역 근처에 위한 한 건강 종합검진 전문 병원(소중한 건강증진센터)에서 진행한 대장 내시경 중 수많은 용종이 발견되어 즉시 제거를 시도 했지만, 마지막 용종은 해당 병원에서 제거가 어려워 내시경 및 용종 절제 수술을 전문적으로 하는 다른 병원(민 강남클리닉)으로 즉시 옮겨야 했다. 더욱 가슴을 쓸어 내리게 하는 것은, 이제라도 발견되어서 천만 다행이라는 것. 조금만 늦었어도 하마터면 대장암으로 발전될 수 있는 위험천만한 상황 이었다는 것이다. 그런데 수많은 용종을 제거한 후에도 암이 아니라고 안심할 수 있었던 상황은 아닌 듯 하다. 


대장 내시경을 받기 이전, 김도균은 건강검진을 받는 것이 두려워 한번도 받지 않음을 고백했다. 건강검진에 대한 그의 두려움이 어느 정도였나면, 검진 여부 때문에 수십건이 넘는 건강 관련 프로그램 섭외를 거절할 정도였다고 한다. 그런데 건강검진에 대한 막연한 두려움과 망설임이 지금의 충격적인 결과로 이어진 듯하다. 




더군다나 김도균하면 편의점, 편의점 포인트가 자동 검색어로 뜰 정도로, 편의점 도시락 등 인스턴트, 반조리 음식을 즐겨먹는 김도균의 식습관도 그의 건강을 해치는 주요 원인인 듯하다. 사실 김도균 팬들은 오래전부터 편의점 도시락을 즐겨먹는 그의 식습관을 오래전부터 우려해왔다. 게다가 김도균은 운동을 즐겨하는 사람도 아니고, <불타는 청춘>과의 의리 때문에 이제서야 겨우 건강검진에 응할 정도로 건강관리에 큰 관심을 두지 않았던 음악인이다. 


늦은 감이 없지 않지만, 다행히 <불타는 청춘>을 통한 건강검진 덕분에 일단 급한 불은 끈 듯한 김도균. 그야말로 <불타는 청춘>이 김도균을 살렸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만약에 평소 김도균의 건강을 걱정하던 <불타는 청춘> 제작진과 김광규, 최성국이 건강검진을 준비하지 않았다면, 생각만 해도 아찔하게 느껴진다. 



방송을 통해 수많은 용종을 제거하고, 대장암으로 발전될 수도 있다는 충격적인 결과까지 전달받은 김도균의 건강검진은 이런저런 이유로 건강을 소홀히 하게 되는 시청자들에게 다시 한번 건강 관리와 정기적인 건강 검진의 중요성을 일깨워 준다. 건강관리에 대한 경각심까지 불러일으킨 김도균의 대장 내시경 최종 결과는 다음주 화요일(12일) <불타는 청춘>을 통해서 방영된다. 

Posted by 너돌양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