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년 장기 실종아동 최준원과 그 가족의 이야기와 풍경을 내밀하게 담아낸 다큐멘터리 영화 <증발>이 딸을 찾기 위한 아버지 최용진의 노력과 진심을 담아 예비 관객들의 이목을 끈다. 

 

 

2000년 4월 4일 서울 망우1동 염광아파트 놀이터 부근에서 사라진 여섯 살 딸, 최준원. 20년이라는 시간 동안 깊이를 가늠조차 할 수 없는 묵은 상처와 아픔 속 자신이 버텨야만 딸 준원을 찾을 수 있다는 일념으로 살아온 아버지 최용진 씨의 발걸음은 관객들을 고통스러운 만큼 반드시 마주해야 하는 실종아동 문제 앞에 서게 한다. 실종아동 최준원의 아버지 최용진 씨의 20년 집념, 김성민 감독의 7년의 고민과 뚝심으로 완성된 <증발>에서 20년 동안 실종아동 전단과 스티커, 명함을 쥐고 제보가 있는 곳이라면 거리를 마다하지 않고 찾는 한 아버지의 모습을 만날 수 있다.

영화 <증발>은 준원의 기록을 매일같이 찾아오던 아버지 최용진 씨가 준원으로 추정되는 아이가 있다는 제보에 한걸음에 서울에서 흑산도로 향하는 모습으로 시작된다. 12년 전에도 같은 제보를 받고 방문했지만 끝내 만나지 못했던 그는 포기하지 않고 다시 한번 확인하고자 흑산도를 찾는다. 경찰의 장기실종전담팀이 구성되기 전까지, 준원을 찾는 일은 오롯이 가족의 몫이었다. 그는 인터뷰를 통해 “준원이가 실종된 이후부터 직장도 포기하고 전국을 찾아 헤매 다녔다. 방송 출연, 길거리 전단 나눠주기, 열악한 미인가 시설 수색 등 안 해본 일이 없다”고 밝힌 바 있다. <증발>이 국내 최초 공개하는 장기실종수사팀의 실제 수사과정에서도 아버지는 노련한 수사관처럼 앞장선다. 오랜 세월 속 고립되어가는 준원 가족의 정신적 고통을 내밀하게 그린 <증발>의 메시지는 준원 가족에게만 국한되지 않는다. 상처와 치유의 문제를 우리 사회가 어떻게 마주해야 하는지 다양한 층위에서 화두를 던지고, 영화가 가진 가장 효과적인 힘 ‘공감’으로 실종아동 문제에 대한 관심과 기억을 모은다.

누구나 실종의 당사자가 될 수 있다. 그러나 2005년 실종아동 등의 보호법 제정 이후 실종아동 귀가율이 99%에 달함에 따라 사회의 책임과 개인의 불안, 공감하지 못한다는 죄책감에 스스로 면죄부를 주기 좋은 현실이다. 아이러니하게도 실종아동이 없는 사회를 만든 건 아이를 찾겠다는 일념과 실종의 고통이 누구에게도 일어나서는 안된다는 마음으로 입법에 힘을 기울인 실종아동 가족들이었다. 최용진 씨 역시 실종아동 부모들과의 모임 결성을 통해 2001년 청량리역 광장에 모여 실종 아동법 제정 등을 촉구했고, 2002년 대선 후보 선거공보물 뒷면에 실종 아동의 사진·이름·특징 등이 담겼으며, 2005년 5월 31일 제정된 ‘실종아동 등의 보호 및 지원에 관한 법률(실종아동 등 보호법)’ 제정을 이끈 바 있다. 딸을 찾는 집념이 실종자 가족 문제까지 확장된 것이다. 

 

 

예측하기 힘든 실종사건의 근본적인 원인과 해결책 마련을 정부에 촉구하는 활동은 2020년 현재까지 이어가고 있다. 실종아동은 함께 그 고통을 직면하고 공감하고 토론해야만 한 걸음 나아갈 수 있는 문제다. <증발>은 국가와 사회가 풀어야 될 공동의 문제이자 현재 진행형의 문제임에도 불구하고 최근 발생 건수가 낮다는 이유로 관심의 뒤편으로 내던져진 장기 실종 가족들의 고통에 귀 기울이고 수많은 장기 실종아동의 이름을 호명하며 2020년 동참하고 싶은 영화로 자리할 예정이다.
 
실종아동 최준원의 아버지 최용진 씨의 20년 집념을 담아 기적을 만들어나갈 <증발>은 11월 12일 관객들을 찾아온다.

Posted by 너돌양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