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최장수 프로그램 KBS [전국 노래자랑]과 함께 한평생 국민들과 희로애락을 함께 해온 송해의 무대 뒤 ‘진짜’ 모습을 그린 다큐멘터리 영화 <송해 1927>이 오는 11월 개봉을 확정하고, 유쾌한 분위기가 돋보이는 티저 포스터를 공개했다.

 

 

<송해 1927>은 1927년생 최고령 현역 연예인 송해의 무대 아래 숨겨진 라이프 비하인드 스토리를 담은 영화로 <마담 B>, <뷰티풀 데이즈>, <파이터> 등 다큐멘터리와 극영화를 오가며 인물을 바라보는 깊이 있는 시선으로 평단과 관객을 사로잡았던 윤재호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약 33년간 KBS1 [전국노래자랑] MC를 통해 온 국민들과 희로애락을 함께 나누며 ‘단일 프로그램 최장수 MC’, ‘살아있는 전설’, ‘일요일의 남자’ 등의 수식어를 얻으며 시대의 아이콘이 된 송해. 이번 작품에서는 그의 화려한 무대 뒤 진솔한 모습과 가슴 아픈 가족사 등 지금껏 공개된 적 없던 새로운 모습을 만나게 될 예정이다.

제25회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첫선을 보인 영화 <송해 1927>은 이후 제17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 제3회 평창국제평화영화제, 제18회 EBS국제다큐영화제, 제9회 무주산골영화제 등에 공식 초청되며 화제성을 입증한데 이어, 16일 폐막하는 제13회 DMZ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 오픈시네마 부문에 초청, 상영하며 관람객들의 뜨거운 반응을 모았다. 특히, 영화제를 통해 영화를 미리 본 관객들 사이에서 “이 시대를 살아온 부모님들께 헌정하고 싶은 영화다”, “스타가 아닌 한 인간의 파란만장한 삶!”, “가족이 그리워지는 영화”, “가족의 소중함이 느껴지는 따뜻한 감동의 영화” 등의 반응을 얻으며, 웃음과 감동을 충족시킬 올가을 최고의 종합선물세트 영화로서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개봉 소식과 함께 공개된 <송해 1927> 티저 포스터는 한평생 국민들에게 웃음을 안겨주었던 송해의 유쾌한 모습으로 눈길을 끈다. 병뚜껑을 눈에 붙이고, 벨트를 색소폰처럼 입에 문 그의 모습은 보는 이로 하여금 친근한 분위기를 자아내며 무대 위 언제나 재치 넘치는 입담으로 국민들의 말 상대가 되어주었던 그의 모습을 떠올리게 한다. 또한 “인생 뭐 있어? 한 번 사는 세상!”이라는 카피는 한 시대의 아이콘으로 자리 잡기까지 ‘송해’의 무대 아래에는 어떤 이야기들이 숨겨져 있었을지, <송해 1927>에 담긴 그의 라이프 비하인드 스토리에 궁금증을 높인다.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누구나 아는 ‘송해’의 화려한 무대 뒤, 진솔한 이야기를 고스란히 담은 영화 <송해 1927>은 오는 11월 개봉한다. 


Posted by 너돌양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난 9월 1일 시작된 제78회 베니스국제영화제가 11일간의 대장정을 마치고 11일 토요일 폐막한다. 

 

봉준호 감독이 심사위원장으로 위촉돼 국내에서도 큰 화제를 불러 모았던 제78회 베니스국제영화제는 드니 빌뇌브 감독의 <듄>, 올리비아 콜맨 주연의 <로스트 도터>, 국내 배우인 전종서가 출연한 <모나 리자 앤드 블러드 문> 등 올해 전 세계가 주목하는 영화들이 초청되어 기대감을 높였다. 

 

 

그중에서도 크리스틴 스튜어트가 영국 전 왕세자비인 다이애나 스펜서 역을 맡아 제작 당시부터 관심을 모았던 <스펜서>는 지난 3일 전세계 프리미어 상영 당시 엄청난 스포트라이트 속에 첫 선을 보였고 현장에서 기립박수를 받았다. 외신 중 인디와이어는 “크리스틴 스튜어트의 훌륭한 연기. 이 이상으로 잘 할 수는 없다”라며 크리스틴 스튜어트의 연기에 찬사를 보냈고 가디언 지의 유명 평론가 피터 브래드쇼는 별 5개 만점을 선사했다. 또한 모든 외신들이 크리스틴 스튜어트의 연기를 언급하며 2022년 아카데미 여우주연상 후보로 유력하다는 반응을 내비쳤다.  

 

 

한편 <스펜서> 주연배우로 베니스국제영화제 현장에 참석한 배우 크리스틴 스튜어트는 오랜 기간 브랜드 홍보대사(뮤즈)로 활동하고 있는 샤넬의 트위드 쇼츠 룩을 완벽하게 소화해 영화제 현장을 뜨겁게 달궜다. 또한 프리미어와 함께 공개된 티저 포스터는 새틴 드레스를 입은 크리스틴 스튜어트의 뒷모습을 담은 상징적인 이미지로 눈길을 끌었는데, 얼굴이 보이지 않음에도 캐릭터의 온갖 감정들이 고스란히 전달된다는 반응과 함께 SNS 상에서 큰 화제가 됐다. 

 


이렇게 <재키>, <네루다> 등으로 큰 주목을 받은 파블로 라라인 감독의 탁월한 연출력과 크리스틴 스튜어트의 열연이 빛나는 <스펜서>가 11일 폐막하는 제78회 베니스국제영화제에서 수상의 영광을 안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는 가운데 이후 행보도 주목되는 바. <스펜서>는 베니스를 시작으로, 텔루라이드, 토론토, 런던 영화제 등에 초청되어 상영을 이어가고 있다. 북미 개봉은 <기생충>을 배급했던 네온에서 11월 5일로 준비 중이다. 국내에서는 2022년 초 개봉 예정이다. 

Posted by 너돌양

댓글을 달아 주세요

ㅂ지난 해 <트랜짓>과 <운디네>에 이어 올해 개봉한 <피닉스>로 예술영화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감독 크리스티안 페촐트의 대표작들을 볼 수 있는 감독전이 오는 9월 23일부터 CGV 아트하우스와 씨네큐브를 비롯한 예술영화관에서 개최된다. 

 

 

2001년작 <내가 속한 나라>로 독일영화상 최우수 작품상을 받으며 크게 주목받기 시작한 크리스티안 페촐트 감독은 이후 최근까지 베를린국제영화제 수상 및 각종 국제 영화제에 초청받으며 독일 대표 감독으로 인정받고 있다. 1990년대까지 주로 텔레비전 영화에 전념했던 그는 2000년대에 들어서면서 본격적으로 극장 영화를 만들었는데 특히 그의 스승이자 다큐멘터리 감독, 비디오아티스트로 유명한 하룬 파로키와의 공동작업이 유명하다. 

 

크리스티안 페촐드 감독 


이번 감독전에서는 미개봉작을 포함해 그의 대표작 7작품을 선보인다. 한때 좌파 테러리스트였던 커플이 10대 딸을 양육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초기작 <내가 속한 나라>와 폭력적인 남편에게서 벗어나 새 삶을 찾아 떠나려는 옐라에게 나타나는 이상한 일을 그린 영화 <옐라>, 경제적 어려움을 겪던 토마스가 터키인 사업가 알리와 알리의 아내 로라와 가까워지며 생기는 일을 다룬 영화 <열망>등 국내 미개봉작 3편과 베를린국제영화제 은곰상(최우수 감독상)을 수상하며 그에게 국제적 명성을 안겨준 작품 <바바라>와 전미비평가위원회의 “톱5 외국어 영화” 선정된 바 있는 <피닉스>, 베를린국제영화제 경쟁부문에 초청된 <트랜짓>까지 역사 3부작이 상영된다. 또한 지난 연말에 개봉한 파울라 베어 주연의 <운디네>도 다시 한번 관객들을 만날 채비를 하고 있다.

 

크리스티안 페촐드 감독의 대표작 <피닉스>



특히 이번 감독전에서는 감독전 한정 굿즈패키지와 각 상영작들의 명장면을 모은 스틸컷을 증정하는 선착순 현장 증정이벤트, 크리스티안 페촐트 감독의 온라인 마스터클래스가 예정되어 있다. 

독일 베를린파의 거장 크리스티안 페촐트 감독의 작품 세계를 집중 조명할 감독전은 9월 23일부터 CGV 아트하우스와 씨네큐브를 비롯한 예술영화관에서 관객들과 만날 예정이다. 


Posted by 너돌양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