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란츠>, <작가미상>, <트랜짓> 등 유럽 영화 거장들의 영화에 연이어 주연으로 활약하며 유럽을 대표하는 배우로 입지를 굳힌 파울라 베어(폴라 비어)가 오는 12월 24일 개봉하는 영화 <운디네>로 다시 국내 관객들과 만난다. 

 

 

파울라 베어가 올해 열린 제70회 베를린국제영화제 은곰상:여자연기자상을 수상해 더욱 화제를 모은 바 있는 <운디네>(2020)는 <트랜짓>(2018)을 연출한 크리스티안 펫촐트 감독의 신작으로 운명이라 여겼던 남자로부터 실연당한 여인 운디네앞에 다른 남자가 나타나면서 벌어지는 사랑과 운명에 관한 드라마로, <트랜짓>에 이어 다시 한번 크리스티안 펫촐트와 파울라 베어의 호흡이 돋보이는 영화로 평가된다. 

 

파울라 베어는 영화 <프란츠>에서 약혼자 프란츠를 잃고 슬픔에 빠진 독일 여자 ‘안나’ 역으로 국내 관객들에게 강렬한 눈도장을 찍었던 배우로, 신인 배우라고는 믿을 수 없을 만큼 섬세하고 강렬한 내면 연기를 선보이며 2016 베니스영화제 신인 여우상을 당당히 거머쥔 바 있다. 올해는 <타인의 삶>으로 유명한 플로리안 헨켈 폰 도너스마르크 감독의 <작가미상>을 시작으로 <울프콜>과 <트랜짓>에서 그녀를 만날 수 있었다. 이달 <운디네>까지 개봉하게 되면 그녀의 영화만 무려 4편이 올 한해 국내에 선보이게 된다. 특히 영화 <트랜짓>은 그녀가 처음으로 크리스티안 페촐트 감독과 만난 작품으로 신비한 여인 ‘마리’ 역을 맡아 극에 미묘한 긴장감을 불어넣었다. 그녀의 연기에 반한 페촐트 감독은 <트랜짓> 촬영 도중 그녀에게 차기작 <운디네>의 출연을 제안하게 되었다고 전해진다.

 


오는 24일 개봉을 확정한 영화 <운디네>에서 파울라 베어는 도시역사학자이자 박물관 가이드인 운디네 비보 역을 맡아 열연했다. 한편 ‘운디네’는 독일 옛 이야기로 전해 내려오는 ‘물의 정령’으로 사람을 사랑하게 되면 영혼을 얻게 되지만 상대가 배신하는 순간 그를 죽이고 물로 돌아가야 하는 비극적 운명을 지닌 존재로, 푸케의 <운디네 이야기>, 안데르센의 <인어공주> 등 여러 문학 작품의 모티프가 되었다.

 

 

파울라 베어는 영화 <운디네>에서 설화적 신비로움을 간직하면서도 풍부한 지성과 감수성을 뿜어내는 현대 여성 ‘운디네’를 창조해냈다. 사랑에 빠진 한없이 맑고 순수한 모습으로 관객들을 미소 짓게 하는가 하면, 운명의 저주가 그녀에게 밀어닥칠 때 밀도 있고 섬세한 감정 연기를 보여 주며 유럽 관객들로부터 큰 찬사를 받았다. 그 결과 베를린영화제 여우주연상을 거머쥘 수 있었다. 크리스티안 페촐트 감독은 그녀에 대해 어린 나이에도 불구하고 순수함과 성숙함이 동시에 뿜어져 나오는 신비한 배우라며 극찬했다. 

 



베를린이 인정한 대세 배우 파울라 베어를 확인할 수 있는 영화 <운디네>은 오는 12월 24일에 개봉한다.

Posted by 너돌양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