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2년 제1회 ‘장르의 경계를 넘어, 장르의 상상력에 도전하는’을 시작으로 2020년 ‘I LOVE SHORTS!’까지 신인 영화감독 발굴과 단편영화 팬들의 즐거움을 책임져 온 '미쟝센 단편영화제'가 20주년을 맞아 본 영화제와 단편영화계의 지난 20년을 돌아보는 특별 프로그램을 공개했다. 

 

 

 

제20회 미쟝센 단편영화제 'Back to the SHORTS!'는 ‘Inside The 20’, ‘Outside The 20’, ‘봉준호 단편 특별전’까지 총 3개의 프로그램으로 구성되며, 지난 20년간 한국 단편영화의 발자취를 되돌아보는 작품 44편을 초청하여 상영한다.

‘Inside The 20’ 프로그램에서는 2002년 제1회 개최를 시작으로 2021년 20주년을 맞은 영화제의 히스토리를 돌아볼 수 있는 대표적인 작품들 중 역대 심사위원들이 다시 한 번 추천한 20편을 상영한다. 또한, ‘Outside The 20’ 프로그램에서는 역대 미쟝센 단편영화제에서 상영하지는 않았지만 국내외 타 영화제에서 작품의 우수성을 충분히 인정받은 단편영화 20편이 초청되었다. 특히, 가장 주목할 만한 점은 나홍진 감독 <완벽한 도미 요리>, 이경미 감독 <잘돼가? 무엇이든>, 김종관 감독 <폴라로이드 작동법>, 임필성 감독 <모빌>, 정병길 감독 <락큰롤에 있어 중요한 세가지>, 부지영 감독 <눈물>, 김초희 감독 <산나물 처녀> 등 대한민국 대표 감독들의 단편영화들이 ‘Inside The 20’과 ‘Outside The 20’에서 각각 상영될 예정으로, 이들의 작품 세계를 폭넓게 감상할 수 있는 기회로 즐거움을 더할 것이다.

마지막으로, ‘봉준호 단편 특별전’은 <백색인>, <인플루엔자>, <지리멸렬>, <프레임속의 기억들> 까지 봉준호 감독의 초기 단편영화 3편과 제5회 전주국제영화제 디지털삼인삼색으로 제작된 작품이 함께 상영된다. 2000년 <플란다스의 개>로 장편영화 연출을 시작하여 <살인의 추억>, <괴물>, <마더>, <설국열차>, <옥자> 그리고 2019년 <기생충>을 통해 세계적으로 영향력을 떨친 봉준호 감독의 시작을 볼 수 있는 시간으로 영화 팬들에 뜻깊은 경험을 선사할 예정이다.

지난 20주년을 돌이켜볼 수 있는 특별 프로그램 ‘Back to the SHORTS!’로 찾아오는 제20회 미쟝센 단편영화제는 올여름 관객들과 만날 예정이다.

 

20주년 전체 프로그램 'Back to the SHORTS!' 작품리스트


Inside The 20

작품 감독
My Sweet Record 박효진
가리베가스 김선민
가희와 BH 신동석
감상과 이해, 청산별곡 이상근
그의 진실이 전진한다 신재인
기린과 아프리카 김민숙
나만 없는 집 김현정
남매의 집 조성희
몸값 이충현
백년해로외전 강진아
엄태화
십분 간 휴식 이성태
쌍둥이들 문제용
완벽한 도미 요리 나홍진
인간적으로 정이 안가는 인간 손원평
잘돼가? 무엇이든 이경미
재능있는 소년 이준섭 신재인
저주의 기간 허정
적의 사과 이수진
폴라로이드 작동법 김종관

 

Outside The 20

작품 감독
눈물 부지영
능력소녀 김수영
단속평형 손광주
달세계여행 이종필
당신도 주성치를 좋아하시나요? 강동완
도둑소년 민용근
락큰롤에 있어 중요한 세가지 정병길
모빌 임필성
목격자의 밤 박근범
미안합니다 박명랑
병구 형슬우
병훈의 하루 이희준
사랑하는 소녀 김종관
산나물 처녀 김초희
손님 서태수
안다고 말하지 마라 송혜진
연애담 박성오
이렇게는 계속할 수 없어요 윤성호
척추측만 조현철
해피 버스데이 홍준원

봉준호 단편 특별전

작품 감독
백색인 봉준호
인플루엔자
지리멸렬
프레임속의 기억들
Posted by 너돌양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