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예계전망대

요즘 대세 박정현도 웃을 수 있는, 기존의 나눠먹기 시상식에 맞서는 2011 멜론뮤직어워드의 남다른 행보

반응형




언제부터인가 연말에 진행되는 대한민국 음악 시상식은 죄다 특정 대형 기획사에서 배출한 아이돌 위주로 돌아가곤 하였습니다
. 이제 한국을 넘어 세계 전역으로 위세를 떨쳐나가는 아이돌들은 주요 음원 사이트 시장에서도 타 가수들을 압도하는 엄청난 음원 성적과 앨범 판매량으로 객관적으로도 상을 받을 만한 높은 성적을 올렸습니다. 그러나 대중적으로 그리 인기를 끌지 않은 노래임에도 불구하고 강한 팬덤 덕에 각종 음악순위 프로그램 1위에 연말 시상식까지 휩쓰는 형국에 대중들은 서서히 지쳐가고 있었습니다.

 

그러던 차에 아이돌 위주 가요 시장에 소외받고 있었던 실력파 가수들을 앞세운 mbc <일밤-나는가수다>는 아이돌이 아닌 노래를 듣고 싶어 하였던 대중들에게 한 줄기의 빛과 소금이었습니다. <나는가수다>의 위력은 단순히 프로그램 흥행에서만 끝나는 것이 아니었습니다. <나는가수다>에서 가수들을 통해서 나오는 노래는 음원으로 발매되어, 주요 음원 사이트에서 그동안 굳건히 상위권을 지켜오던 아이돌의 음악을 제치고 실시간 음원차트 1위부터 10위까지 차지하는 일종의 파란을 일으켰습니다.


<나는가수다>뿐만 아니라 지난해에 이어서 올 한해에도 가요계의 지각변동을 일으키고 있는 mnet <슈퍼스타k>의 선전도 빼놓을 수 없습니다. 지난해 슈퍼스타k2의 최종 우승을 차지한 허각은 올해 mbc <최고의 사랑> ost인 ‘나를 잊지 말아요’와 첫 번째 정규 앨범에 수록된 타이틀곡 ‘hello’가 잇딴 상위권에 랭킹되는 등 어느 인기 아이돌 남부럽지 않은 인기를 만끽하고 있습니다또한 아이유, 포맨, 리쌍 등 남다른 실력과 주류 댄스 위주 가요계에서 차별화를 앞세운 뮤지션들이 사랑받으며 올 한해 가요계를 정리하는 ‘2011 멜론 뮤직어워드’는 예년보다 풍성한 볼거리를 예고하고 있습니다.


 


그중에서 가장 주목받는 이는 단연
<나는가수다>가 배출한 최고 스타 박정현과 김범수입니다. <나는가수다> 방영 첫 날부터 압도적인 가창력으로 연일 화제를 불러일으킨 이들이 선보인 노래들은 음원으로도 큰 사랑을 받았고, 서른이 넘은 나이에도 불구하고 각각 ‘국민요정’ ‘비주얼 가수’라는 화려한 수식어를 받으며 데뷔 이래 최고의 전성기를 만끽하고 있습니다.


박정현과 김범수를 향한 대중들의 폭발적인 관심은 네티즌들이 직접 뽑는 ‘
2011 멜론 어워드’ 후보 투표에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대부분 팬덤이 강한 남성 아이돌 스타들이 상위권을 차지하는 분위기 속에 놀랍게도 10위에 2ne1, 티아라, 시크릿 등 인기 여성 아이돌을 제치고 박정현이 랭킹 되어 있었습니다. 뿐만 아니라 포맨, 허각, 김범수 등이 네티즌 투표에서도 20위권 안에 포진되어있는 등 기존에 있었던 음악 시상식과는 차별화된 모습을 보여줄 것 같은 의외적인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사실 박정현과 김범수가 올 한해 대형 아이돌을 능가하는 최고의 활약을 펼쳤다고 하나 기존의 음악시상식에서 이들이 상을 받는 것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닙니다
. 박정현이 <나는가수다> 활동을 제외하곤 새 노래를 발매한 것도 아니고, 든든한 대형 기획사 소속 가수가 아니라는 점이 <나는가수다>를 방영한 mbc를 제외하고 기타 다른 음악 시상식에서 이들을 볼 수 있을까하는 의문이 들 정도입니다.


하지만 2011 멜론 뮤직 어워드는 올해 가장 사랑을 많이 받은 TOP10 후보인 TOP30 부터 멜론 스트리밍 횟수(40%)와 다운로드 횟수(50%), SK텔레콤 무선(MOD) 이용률(10%)을 기준으로 객관적이고 신뢰성 있는 수치로 선정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지난 1027일부터 116일까지 치러진 가장 사랑받은 10대 아티스트를 선발하는 방식도 네티즌 투표(20% 비율) 이외도 2011년간 전체 이용자의 멜론 이용량과 무선 네이트 이용량으로 80%의 사전 점수를 합산하여 최종 2011년 한해 멜론에서 가장 사랑받는 TOP10을 발표하기도 하였습니다. 오프라인 음반판매량보다 디지털 음원 유통이 활성화된 대한민국 가요계에서 보다 객관적이고 현실에 맞는 기준으로 팬덤과 기획사의 영향력에 얽매이지 않는 보다 새로운 음악 시상식의 탄생을 기대케 하고 있습니다. 또한 국내 최대 음원 사이트인 멜론에서 판매된 디지털 음원 이용, 판매량으로서 TOP10을 선발하였다는 점이 방송활동을 활발히 하지 않아도 상을 받을 수 있다는 부분이 많은 누리꾼들의 호응을 자아냅니다.

 


 

거기에다가 음원판매량에서 놀랄만한 흥행을 이룬 박정현은 네티즌 투표에서도 10위를 차지하는 놀라운 순위를 기록한 만큼 1124일 올림픽공원 체조 경기장에서 개최 예정인 ‘2011 멜론 뮤직 어워드’에서 10대 아티스트로서 선정되는 기염을 토했습니다. 그 외에도 리쌍, 허각, 김범수도 인기 아이돌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네티즌 투표에서 아이돌 못지않은 대중들과 팬들의 지지를 확보하는 모습을 보여주는 등, 올 한해 멜론 뮤직 어워드는 기존의 몇몇 아이돌 기획사들의 나눠 먹기 식이 아닌 정말로 네티즌과 대중의 지지가 가장 투명하게 반영되는 공정한 수상식으로 기억될 듯 싶습니다.


 

아쉽게 116일부로 올 한해 사랑받은 10대 아티스트 선정 투표는 마감되었습니다. 하지만 117일부터 1123일 까지 2011년 최고의 아티스트와 최고의 앨범과 최고 인기곡을 선정하는 분야부터 신인상과 올 한해 전세계에 k-pop을 널리 알린 공헌이 있는 최고의 아티스트와 네티즌이 뽑은 인기상, 최고의 OST, , 힙합/, R&B/발라드 분야와 뮤직비디오, 최고의 작사, 작곡가와 올해 대중음악계의 괄목할만한 기획이나 프로젝트를 뽑는 투표가 계속 이어질 예정입니다. 혹시 이 분야에서 꼭 상을 받아야한다고 생각하는 가수가 있다면 멜론 뮤직 어워드 메인 페이지 혹은 모바일 페이지에서 소중한 한표를 행사하시면 추첨을 통해 1124(목요일) 올림픽 체조 경기장에서 멜론 홈페이지, 유튜브는 물론 mbc 드라마넷, 에브리원에서 7시부터 10시까지 생중계로 펼쳐지는 2011 멜론 뮤직어워드 시상식에 참여할 수 있는 초대권과 기타 푸짐한 이벤트가 기다리고 있으니 한번 투표에 참여해보시는 것도 좋으실 듯 합니다.

 


 

또한 그 외에도 관계자들이 트위터를 통해 네티즌들로부터 2011 멜론 뮤직 어워드 운영에 관한 의견을 기울이고 있으니 보다 공정하고 객관적인 진정한 음악 축제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는 2011 멜론 뮤직 어워드의 무궁무진한 발전을 기원하는 바입니다.


무엇보다도 시작부터 요즘 대중들의 트렌드에 가장 부합하는 뮤지션 박정현이 오직 음원 이용량과 네티즌들의 투표에 의해서 올해 사랑받은 10대 아티스트로 선정되는 남다른 음악 시상식의 행보를 보인 ‘2011 멜론 뮤직 어워드’가 앞으로 열릴 예정인 수많은 음악시상식에 좋은 본보기를 보여줬다는 부분이 높게 평가될 만합니다.

*이 포스팅은 2011 멜론뮤직어워드 측의 요청 하에 그에 관한 대가를 받고 작성하였습니다*

728x90
  • 이전 댓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