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7일 방송한 TV 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폐암 투병 중인 개그맨 겸 가수 김철민의 첫 콘서트가 방영되어 뭉클한 감동을 자아냈다. 

 

 

30년간 서울 대학로 마로니에 공원에서 버스킹 공연을 꾸준히 진행하며 많은 시민들을 즐겁게 해주었던 김철민의 암 투병 소식은 그를 기억하는 많은 이들을 안타깝게 했다. 김철민의 암 투병 소식에 임현식, 설운도, 이승철, 유재석, 유해진, 진선규, 조세호, 남창희 등 그를 돕기 위한 많은 선후배 동료 연예인들이 발 벗고 나섰고, MBC 공채 코미디언 선후배 관계로 김철민과 남다른 친분을 쌓아왔던 '거성' 박명수도 그 중 한 명이었다. 

 

김철민의 암 투병 소식에 한걸음 달려간 박명수는 투병 생활로 힘들어하는 김철민을 위한 콘서트를 준비하기로 결심한다. 콘서트는 30년 동안 대학로에서 거리 공연을 해온 김철민의 꿈이자 소원이었기에 김철민에게도 여러모로 남다르게 다가올 수밖에 없었다. 문제는 언제 어떤 상황에서도 안심할 수 없는 김철민의 컨디션이었지만, 암세포도 김철민의 공연을 향한 열정을 막을 수 없었다. 

 

 

그토록 기다리던 김철민의 첫 단독 콘서트가 열리던 날. 간만에 요양원에 나와서 수십년동안 빠짐없이 공연을 한 대학로를 찾은 김철민은 건강해져서 다시금 대학로 무대에 오르는 그날을 꿈꾸며 깊은 회상에 잠긴다. 이윽고 진행된 김철민의 첫 단독 콘서트 현장에는 후배 개그맨 김현철, 나몰라 패밀리는 물론 가수 김장훈이 깜짝 게스트로 참석해 김철민의 쾌유를 기원했다. 뿐만 아니라 스케줄 상 아쉽게 김철민의 콘서트에 참석하지 못했던 컬투 김태균, 정성호, 이윤석, 김학도 등은 영상 메시지를 통해 김철민의 첫 단독 콘서트와 그의 건강을 응원하며 뭉클한 감동을 선사했다. 

 

선후배 동료들의 뜨거운 응원에 힘입어 잠시 숨을 고르던 김철민은 관객들 앞에서 지난해 발매한 싱글 앨범 타이틀곡 '괜찮아'를 열창했다. 

 

"그래 난 괜찮아 정말 난 괜찮아~~." ('괜찮아' 가사 중) 

 

 

그의 건강을 걱정하고 안타까워하는 사람들 앞에서 자꾸 괜찮아, 괜찮아를 열창하는 김철민은 오히려 그들을 따뜻하게 위로하고 격려하고 있었다. 암 투병으로 힘든 나날을 보내고 있는 와중에도 밝은 미소와 긍정적인 에너지를 잃지 않으려고자 하는 김철민은 천상 개그맨이자 엔터테이너였다. 또한 김철민을 응원하기 위해 지금으로서는 무리가 될 수도 있지만 김철민이 가장 좋아하는 방식으로 그에게 큰 힘을 보태고자했던 박명수의 세심한 배려가 빛났던 김철민의 첫 단독 콘서트는 개그맨 선후배 동료들의 돈독한 우정과 연대가 합해져 더 큰 감동과 응원의 물결을 만들어낸다. 

 

이번 단독 콘서트를 통해 사람들의 응원과 긍정적인 에너지를 듬뿍 받았을 김철민이 병상에서 훌훌 털고 일어나 그의 소원대로 다시 대학로에서 노래하는 그 날이 왔으면 좋겠다. 

Posted by 너돌양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