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7일 방송한 TV 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폐암 투병 중인 개그맨 겸 가수 김철민의 첫 콘서트가 방영되어 뭉클한 감동을 자아냈다. 

 

 

30년간 서울 대학로 마로니에 공원에서 버스킹 공연을 꾸준히 진행하며 많은 시민들을 즐겁게 해주었던 김철민의 암 투병 소식은 그를 기억하는 많은 이들을 안타깝게 했다. 김철민의 암 투병 소식에 임현식, 설운도, 이승철, 유재석, 유해진, 진선규, 조세호, 남창희 등 그를 돕기 위한 많은 선후배 동료 연예인들이 발 벗고 나섰고, MBC 공채 코미디언 선후배 관계로 김철민과 남다른 친분을 쌓아왔던 '거성' 박명수도 그 중 한 명이었다. 

 

김철민의 암 투병 소식에 한걸음 달려간 박명수는 투병 생활로 힘들어하는 김철민을 위한 콘서트를 준비하기로 결심한다. 콘서트는 30년 동안 대학로에서 거리 공연을 해온 김철민의 꿈이자 소원이었기에 김철민에게도 여러모로 남다르게 다가올 수밖에 없었다. 문제는 언제 어떤 상황에서도 안심할 수 없는 김철민의 컨디션이었지만, 암세포도 김철민의 공연을 향한 열정을 막을 수 없었다. 

 

 

그토록 기다리던 김철민의 첫 단독 콘서트가 열리던 날. 간만에 요양원에 나와서 수십년동안 빠짐없이 공연을 한 대학로를 찾은 김철민은 건강해져서 다시금 대학로 무대에 오르는 그날을 꿈꾸며 깊은 회상에 잠긴다. 이윽고 진행된 김철민의 첫 단독 콘서트 현장에는 후배 개그맨 김현철, 나몰라 패밀리는 물론 가수 김장훈이 깜짝 게스트로 참석해 김철민의 쾌유를 기원했다. 뿐만 아니라 스케줄 상 아쉽게 김철민의 콘서트에 참석하지 못했던 컬투 김태균, 정성호, 이윤석, 김학도 등은 영상 메시지를 통해 김철민의 첫 단독 콘서트와 그의 건강을 응원하며 뭉클한 감동을 선사했다. 

 

선후배 동료들의 뜨거운 응원에 힘입어 잠시 숨을 고르던 김철민은 관객들 앞에서 지난해 발매한 싱글 앨범 타이틀곡 '괜찮아'를 열창했다. 

 

"그래 난 괜찮아 정말 난 괜찮아~~." ('괜찮아' 가사 중) 

 

 

그의 건강을 걱정하고 안타까워하는 사람들 앞에서 자꾸 괜찮아, 괜찮아를 열창하는 김철민은 오히려 그들을 따뜻하게 위로하고 격려하고 있었다. 암 투병으로 힘든 나날을 보내고 있는 와중에도 밝은 미소와 긍정적인 에너지를 잃지 않으려고자 하는 김철민은 천상 개그맨이자 엔터테이너였다. 또한 김철민을 응원하기 위해 지금으로서는 무리가 될 수도 있지만 김철민이 가장 좋아하는 방식으로 그에게 큰 힘을 보태고자했던 박명수의 세심한 배려가 빛났던 김철민의 첫 단독 콘서트는 개그맨 선후배 동료들의 돈독한 우정과 연대가 합해져 더 큰 감동과 응원의 물결을 만들어낸다. 

 

이번 단독 콘서트를 통해 사람들의 응원과 긍정적인 에너지를 듬뿍 받았을 김철민이 병상에서 훌훌 털고 일어나 그의 소원대로 다시 대학로에서 노래하는 그 날이 왔으면 좋겠다. 

Posted by 너돌양

올 봄 MBC 파일럿 <가시나들>을 통해 뒤늦게 공부를 하게 된 늦깎이 학생들의 한글 공부를 도우며 ‘소리쌤’이라 불린 배우 문소리가 9월 4일 오늘, 교육부와 국가평생교육진흥원이 개최하는 ‘2019년 대한민국 문해의 달 선포식’에서 문해교육 홍보대사로 위촉된다.

 


배우 문소리가 문해교육 홍보대사로 위촉되어, 모든 국민이 문해교육에 대해 관심을 가질 수 있도록 활동을 시작한다. 문해교육은 일상생활에 필요한 사회ㆍ문화적 기초생활능력 등을 갖출 수 있게 하는 교육프로그램이다. 교육부와 국가평생교육진흥원은 2014년부터 매년 문해교육에 대한 사회적 공감을 확산하고 학업 성취감을 제고하기 위해 유네스코가 정한 세계 문해의 날(9.8.)이 포함된 9월을 ‘문해의 달로 선포해왔다. 오늘 ‘문해의 달 선포식’에서는 올봄 MBC 예능 프로그램 <가시나들>을 통해 시청자들에게 성인문해교육의 뜻깊은 의미와 감동을 전한 배우 문소리를 문해교육 홍보대사로 위촉한다.

한편 지난 2월 개봉한 다큐멘터리 영화 <칠곡 가시나들> 예능편으로 제작된 <가시나들>은 인생은 진작 마스터했지만 한글을 모르는 할매들과 한글은 대략 마스터했지만 인생이 궁금한 20대 연예인들의 동고동락 프로젝트로 4주간의 인생 커리큘럼을 펼쳐내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훔친 작품. 특히 대학에서 교육학을 전공한 배우 문소리는 위 예능에서 늦깎이 학생들의 선생님으로 활약하며 성인문해교육의 필요성에 대해 절감한 바, 지난 6월께 ‘문해교육 홍보대사’ 제안이 들어오자 단박에 수락 의사를 표했다는 후문이다.

배우 문소리는 “배움을 향해 나아가는 분들의 순수한 의지를 응원한다. 이러한 의지를 북돋고 뒷받침해주는 것이 문해교육이 할 일이다. 이에 작은 보탬이 되고 싶다”며 문해교육 홍보대사 위촉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대한민국 문해의 달 선포식은 지난 9월 4일(수) 오후 2시 세종문화회관 세종홀에서 열렸으며,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참석해 배우 문소리에게 문해교육 홍보대사 위촉장을 전달하였다. 

Posted by 너돌양

아무리 리얼리티를 강조하는 예능이라고 해도 대본 없는 방송이 있을까. 하지만 TV조선 <아내의 맛>에 출연하는 함소원, 진화 부부는 보통의 시청자들이 감내할 수 있는 수준을 이미 넘어선 것 같다. 

 

 

한때 나이와 국경을 초월한 사랑으로 많은 시청자들의 응원을 받았던 함소원, 진화 부부가 만날 <아내의 맛>에서 싸우는 모습만 보여줘서 그런 것은 아니다. 솔직히 싸우지 않고 사는 부부가 얼마나 될까. 사랑은 잠깐이요 결혼은 생활이라는 말이 있다. 같은 부모 밑에서 자란 형제 자매도 만날 싸우는데, 하물며 완전히 다른 환경에서 나고 자란 남남이 만나 가족처럼 지낸다는 것이 어디 쉬운 일일까. 하지만 <아내의 맛>에서 보여지는 함소원의 모습은 남편 진화보다 나이도 훨씬 많고 그렇기 때문에 남편보다 세상물정도 잘 아는 것처럼 보이지만, 남편에 대한 배려가 상당히 부족해 보인다. 

 

차라리 대본에 충실한 연기였음 하는 싶은 생각이 들 정도로 매주 시청자들을 조마조마 만드는 함소원, 진화 부부는 지난 27일 <아내의 맛> 방영분에서는 진화가 아내 함소원 아닌 다른 여자와 밀회(?)를 즐기는 듯한 모습을 내보내어 함소원을 더욱 분노케 했다. 

 

 

물론 얼마 지나지 않아 진화가 당시 만났던 여성이 진화의 절친한 친구의 소개팅 상대로 밝혀져 스튜디오에 있는 MC 및 게스트들을 안심시키기는 했지만, 시청자 입장에서는 <아내의 맛>이 가뜩이나 매번 방송마다 살얼음판을 걷고 있는 듯한 함소원, 진화 부부의 위기를 더욱 부추기는 것이 아닐까 하는 아쉬움이 들기도 한다. 

 

매번 방송에서 다투는 모습만 보여주는 함소원과 진화 부부에 대한 시청자들의 인식 또한 점점 부정적으로 바뀌어 가는 추세다. 오죽하면 함소원이 방송에서 진화에게 매번 화를 내고 목소리를 높이는 모습이 남편이 아닌 아들 다루는 것 같다는 반응이 점점 늘고 있을까. 이는 지난 방송에 등장한 오은영 박사도 일침을 놓은 바 있다. 함소원이 진화를 다그치는 모습을 보면 남편이 아닌, 엄마와 아들을 보는 것 같다고 말이다. 

 

 

아무리 함소원이 진화보다 나이가 훨씬 많고 세상 물정을 더 잘 안다고 해도 부부의 연을 맺은 이상 어느 한 쪽이 상대방을 계속 다그치고 혼내는 관계가 과연 건강하게 오래 지속될 수 있을까? 최근 온라인 상에서 불거지는 이혼 위기설(?)에 함소원은 "제가 이 결혼을 하기 위해서 마흔 셋까지 기다린 사람이다. (진화를) 쉽게 놔줄 것 같나?"면서 상황을 깔끔히 종료시킨 바 있다. 적지 않은 나이에 천상 베필을 만났다는 함소원. 그렇다면 출연마다 매번 논란이 되고 있는 <아내의 맛>에서 남편 진화를 좀 더 존중하고 배려하는 모습을 보여주면 더욱 좋지 않을까. 아무리 방송이라고 해도, 너무하다 싶은 <아내의 맛> 함소원, 진화 부부다. 

Posted by 너돌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