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찬 상영 중인 국내 최초 실종아동 소재 다큐멘터리 <증발>이 실제 장기 실종아동 부모의 간절한 바람을 담은 실종아동 부모 메시지 영상을 공개해 실종아동 찾기에 대한 관심과 중요성을 부각시켰다. 

 

 

공개된 실종아동 부모 메시지 영상은 영화 <증발> 시사회 현장을 통해 사회의 사각지대에 놓여있는 20년 이상 장기 실종아동 부모들의 실제 목소리를 담았다. 1973년 3월 18일 실종 이정훈(당시 만 3세), 1975년 7월 5일 실종 김윤성(당시 만 5세), 1977년 8월 19일 실종 백상열(당시 만 5세), 1988년 4월 23일 실종 김태희(당시 만 14세), 1994년 4월 27일 실종 서희영(당시 만 10세), 1997년 10월 19일 실종 박진영(당시 만 0세), 1998년 1월 14일 실종 홍범석(당시 만 19세)의 부모가 참석했다. 

 

 

“실종아동 부모들은 평생을 죄인으로 살고 있습니다”, “입장들은 제각기 다르겠지만 사실 애타는 것은 우리 가족들 만이잖아요” 등 실종아동 문제는 2020년인 지금도 현재 진행형이지만 최근 발생 건수가 낮다는 이유로 관심의 뒤편으로 내던져진 장기 실종 가족들의 고통을 오롯이 전해온다. 올해 4월 기준, 20년 이상 장기 실종아동 564명(자료: 보건복지부, 경찰청)에 달하지만 공소시효 만료로 수사가 덮어지거나, 수사가 진행되더라도 담당 수사관들이 1년을 채 넘기지 못하고 변경되며 수사가 지지부진해지는 등 현실적인 어려움은 실종 가족 앞에 직면해있다. 매년 집중 수색 기간을 마련해 수용 기간을 일제히 점검하는 일제수색이 코로나19로 인해 진행되지 못하고 있지만 다른 대안 하나 없는 현실이다. 영상 마지막 QR코드는 #찾을수있다 캠페인 웹페이지로 연결되어 실종아동 신고 창구, 검색 방법, 전문가 인터뷰 등 관련 정보를 만나볼 수 있도록 돕는다.

 

“국가가 해야 할 일 이제는 미루지 마시고 해 주세요”, “관계기관이 하나 돼서 찾아주시기를 다시 한번 당부드립니다”라는 (사)실종아동찾기 협회 대표 서기원 씨의 발언과 “실종사건은 한 개인의 문제가 아니고 국가와 사회가 풀어야 할 공통의 문제”라는 전국미아실종아동찾기 시민의 모임 나주봉 씨의 말처럼, 실종아동은 함께 그 고통을 직면하고 공감하고 토론해야만 한 걸음 나아갈 수 있는 문제다. <증발>은 아동권리보장원과 (사)실종아동찾기협회의 협력으로 실종아동 찾기 #찾을수있다 캠페인을 통해 국가와 사회가 풀어야 될 공동의 문제이자 현재 진행형의 문제 장기 실종아동에 관심을 모으고, 수많은 장기 실종아동의 이름을 호명하며 2020년 동참하고 싶은 영화로 자리한다. <증발>에 공감하고 실종아동 찾기 #찾을수있다 캠페인에 동참하는 관객들이 사회의 변화를 가져올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실종아동 부모 메시지 영상을 공개하며 현재 진행형의 문제 실종아동에 대한 관심과 기억을 모으는 <증발>은 전국 극장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증발> 실종아동 부모 메시지 영상 -> movie.naver.com/movie/bi/mi/mediaView.nhn?code=188834&mid=47967

Posted by 너돌양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