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을 테마로 하는 아시아 최대 환경영화제이자, 세계 3대 환경영화제인 제18회 서울환경영화제가 지난 6월 3일(목) 개막 이후 관객들의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내고 있는 가운데, 6월 5일(토) 메가박스에서 ‘SEFF X GS SHOP 세계청소년기후포럼’을 개최하고 청소년 그린 리더들의 다양한 목소리를 전해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세계청소년기후포럼'은 기후 변화 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1인 시위로, 전 세계 수백만 명의 학생들이 참여하는 ‘미래를 위한 금요일’ 운동을 탄생시킨 10대 소녀 그레타 툰베리의 이야기를 담은 다큐멘터리 <그레타 툰베리> 상영 이후 진행 되었으며, 제13회 서울환경영화제의 에코프렌즈로 활동했던 벨기에 출신 방송인 줄리안 퀸타르트의 진행 아래 개최된 해당 행사에는 국내외 청소년 그린 리더들이 참여해 눈길을 끌었다.

 

(좌) 환경 운동가 멜라티 위즌 (우) 환경 운동가 파티마 파라즈 호티 

 

먼저 12살에 환경단체 ‘바이바이플라스틱백’을 설립 후 비닐봉지를 없애기 위한 운동을 펼쳐온 환경 운동가 멜라티 위즌이 “개개인이 가진 힘을 인지하고, 서로가 가진 지식을 공유하며 사람들을 하나로 모으는 것이 중요하다”고 전하며 “모두가 행동해야만 변화를 볼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우리는 우리가 질문하는 대로, 말하는 대로 성장하게 될 것”이라는 명언을 활용, 같은 세대 청소년들의 행동을 촉구하는 멘트로 눈길을 끌었다. 또한 파키스탄에서 기후 파업, 세미나, 농장 정화 활동을 하고 있는 파티마 파라즈 호티는 “여전히 많은 사람들이 환경 문제를 인식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하며 “더 많은 사람에게 알리고, 행동해야 한다. 그리고 다양한 방식의 재생 에너지를 개발해야 한다”고 전했다. 특히 작은 실천이 변화를 일으킨다고 강조하며, 행동해 나갈 것을 당부했다.

 

이어 한국에서 활동 중인 청소년 환경 활동가들의 연설이 이어졌다. 습지의 중요한 역할을 알리는 1인 캠페인을 진행하는 등 다양한 환경 활동을 이어가고 있는 강조안은 “이해 관계를 떠나 사고할 수 있는 청소년들이 목소리를 내야한다”고 청소년 그린 리더들의 역할을 강조했고, 서울환경영화제와 GS SHOP이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진행하고 있는 유스미디어 크리에이터 출신으로 영화 <동지구>를 연출한 김여진은 영화를 제작하며 주변인들의 변화를 이끌어냈던 경험을 토대로 환경 영상이 미치는 영향력에 대해 생각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또한 “기후위기는 우리들의 이야기”라는 점을이야기하며 “아주 작은 행동으로 미래를 바꿀 수 있다”고 전해 관객들의 공감을 이끌어냈다.

 


 이날 행사에서는 청년 환경 활동가들의 참여 역시 돋보였다. 현재 청년기후긴급행동 단체에서 활동하고 있는 김동희는 환경에 대해 공부하면서 느꼈던 무력감과 기성 세대에 대한 원망의 기억을 언급하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무것도 하지 않는다면 기성세대와 다를 바가 없다”고 전했다. 특히 “미래 세계는 우리가 선택하는 것들의 축적”이라는 점을 강조하며 “우리의 의지만이 위기를 벗어나게 할 것이다. 행동하지 않으면 미래는 없다”고 생각을 전했다. 또한 환경운동가이자 환경유튜버로써 지구를 지키는 배움터 ‘지지배’ 채널은 운영하고 있는 홍다경은 주변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미비한 효과의 유튜브 채널을 운영하고 있는 이유를 전하며 “작은 외침이 나비효과처럼 번지길 바란다”고 언급, “이 시대의 주인공은 청소년과 청년이다. 한국의 툰베리들이 부디 많이 나올 수 있길 바란다”고 전하며 청소년, 청년 그린리더들의 행동을 촉구했다.
 
행사의 마지막에는 해당 행사에 참여한 청년·청소년 활동가들의 공동성명이 발표됐다. 김여진 이 대표로 발표한 공동성명에는 “세계청소년기후포럼을 통해 청소년들의 목소리가 모여, 미래를 위한 커다란 변화로 이어지는 기회가 될 것”이라는 점을 강조하고, 다음과 같은 행동을 촉구했다. “첫째 구체적인 행동에 앞장설 것, 둘째 심각한 환경 문제들을 정확하게 인지할 것, 셋째 청소년들의 이야기에 귀 기울일 것”. 그리고 이를 바탕으로 ‘행동’을 강조하고 “더 강력한 극복 의지와 실천, 그리고 자연에 대한 책임으로 기후위기에 대응해야 한다”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6월 3일 부터 시작된 제18회 서울환경영화제는 오는 6월 9일(수)까지 온,오프라인이 병합된 하이브리드 형태로 개최된다. 이로써 서울환경영화제 홈페이지 내의 디지털상영관과 메가박스 성수, MBC TV를 통해 영화를 관람할 수 있다. 이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서울환경영화제 홈페이지와 SNS 채널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또한 지난 6월 4일에는 ‘세계 환경의 날’을 기념하여 전국 200만 초중고 학생들과 동시 관람하는 등 미래의 그린리더를 위한 환경 교육에도 앞장서는 모습을 보여줘 귀추가 주목된다. 

Posted by 너돌양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