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초부터 슈퍼스타K는 주최하는 방송사부터 신뢰가 가지않았고 또한 그 이전에 비슷한 프로그램이었던 악동클럽,배틀신화 등에서 연예인 발굴프로그램의 허점을 많이 보아온지라 관심도 없었습니다.

 

게다가 지금 소위 '막장'으로 치닫고 있는 가요계, 특히 그런 현상을 초래한 방송사와 연예인과 기획사 사장들이 나와서, 무슨 순수히 '실력'만 가지고 초야에 묻혀있는 인재를 선발하겠나.이런 회의도 들었구요.

 

하지만 오늘 슈퍼스타K 최종결선자 엔트리를 보고 이런 소설하나가 생각나더군요.

 

그나마 그 프로그램 출연자중에서 다수의 네티즌이 주장하기에 제일 실력이 있고 괜찮다던 정슬기양이 최종결선에도 못들었다는 것은 의외더군요. 물론 그녀가 슈퍼스타K가 될거라는 생각을 한 사람은 거의 없었겠지만.

왜나하면 이 프로그램의 최종우승자는 정상적인 연예계에서 빛을 볼 수 있는 아티스트가 될 순수한 지원자가 아니고 이 프로그램을 흥미진진하게 만들어 줄 사람, 가수로서 재능은 없어도 요즘 가수들처럼 외모가 눈에 띄는 사람, 단기간 막대한 돈벌이가 될 핫이슈 스타일 연예인 지망생, 혹은 유명 기획사에서 몰래 키우고 있는 연습생이 될 거니까요.

 

사실 전 정슬기양이 왜 이 프로그램에 나왔는지 자체가 의문이였습니다. 그녀는 모라디오 프로그램에서 하는 노래장기자랑프로그램에서 우승까지 한 사람이였습니다. 그정도 경력까지 있으면 이미 기획사에서 섭외가 왔을거고 본인도 오래전부터 가수의 꿈을 가지고 있었던 만큼 유명한 기획사의 문은 다 두드려봤을건데 왜 이런 프로그램에 나왔을까요?

설마 정슬x양이 티비에서 보여진 것 처럼 정말 노래에 대한 열정만 가득한 세상물정 모르는 착한(?)소녀라 누가봐도 뻔히 시나리오가 보이는 이런 프로그램에 나왔을건가요?

 

그 이유에 대해서 저만의 소설을 써보겠습니다.

첫번째, 아주 슬픈 현실이지만 정슬기나 김현지,반광옥같은 지원자들은 현재 가요계 트렌드와 전혀 부합되지 않습니다. 특히 실력있는 여자아티스트가 노래하나로 인정받고 돈도 많이 벌기 어려운 부조리한 세상이죠.

알다시피 데뷔초 빅마x를 잇는 실력파 R&B여자 그룹으로 데뷔했던 브라운아이드걸스가 기계음으로 가득찬 음악에 맞추어 반스트립쇼할 수 밖에 없는 시대고, 노래만으로도 주목을 받을 것 같은 여가수가 섹시 화보집을 내고, 가수라기도 민망한 인형같이 예쁘기만한 여자들이 중독성있는 노래와 언플로 대한민국 최고 인기스타로 등극하는 나날들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그것도 모잘라 표절시비로 온나라를 들썩이게 하는, 싱어송라이터라는 칭호도 민망한 작자가 일부 추종자들의 힘으로 음반차트를 싹쓸이 하고 음반 발매된지 며칠만에 모공중파 방송 음악순위프로그램에서 1위하는 민망한 광경까지 연출되는 상황에서, 정말 음악다운 음악을 하는 가수는 외면받고 공중파 오락프로그램에 나오지 않는 가수는 이름조차 모르는 이런 시대에서 어떤 정신나간 기획사 사장이 수익성이 전혀 안나는 진짜 가수를 키울려고 하고 또 정말 사람들을 울리는 곡을 만들겠다는 사명감을 가지고 있는 작곡가가 나올 수 있을까요? 그저 외국 유명한 가수 노래 표안나게 샘플링해오고 자기가 그동안 작곡했던 멜로디 표절해도 잘팔리기만 하면 그만이죠

정슬기와 반광옥이 에이트(8 Eight)의 '심장이 없어' 듀엣을 하는 장면에서 이효리,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사장을 비롯해 그걸 본 네티즌들의 가슴이 뭉클해했죠. 아마 순수하게 노래잘하는 사람을 뽑는 프로그램이라면 그 두 사람을 뽑겠죠. 하지만 이 프로그램은 일반인의 상식으로서 진행되는 프로그램도 아니오, 또 어찌보면 현재 가요계 행태를 여실히 보여줄 수 있다고 할 수도 있겠네요.

 

두번째, 정슬기나 반광옥은 이미 다른 기획사에 소속되어있다는 것입니다. 물론 정말 이건 저만의 소설이길 바랍니다. 하지만 예전에 슈퍼스타 K와 비슷한 신인발굴프로그램에 나왔던 지원자들 중 정말 실력있는 애들은 이미 모 기획사에서 몰래 연습받고 있거나 이미 모기획사에서 찜해논터라 일부로 중도에 탈락시켰다 하는 말들을 들은 터라 이 두 사람이나 혹은 다른 실력있는 탈락자도 이와같은 경우가 아닐까 생각이 드네요. 실제로 배틀신화에서 탈락한 빅뱅의 승리나 브라운아이드걸스의 멤버 가인이 배틀신화 최종우승자였던 그룹 베틀보다 훨씬 잘되었다는 걸 봐도 그럴 수도 있겠지만 특별히 승리나 가인이 그 그룹 멤버들이나 다른 아이돌 그룹 멤버들과 비교했을 때도 특별히 우월한 실력을 가지고 있다고 생각은 들지 않지만요.

반전(?)으로 이두사람을 탈락시켰던 양현석 사장 밑으로 데뷔를 한다면? 하긴 이 프로그램의 우승자는 YG엔터테인먼트에 가기 보다는 그 방송사 산하 엠넷미디어에 소속될 확률이 높은터라 양현석 사장이 이 두 사람을 미리 뺄 수도 있겠죠. 하지만 진짜 YG소속으로 들어간다면 진짜 정슬기,반광옥의 탈락을 안타까워하고 내일처럼 슬퍼하던 순진한(?)네티즌들을 우롱하는 게 아닐까 싶네요.

 

사실 몇몇 대형기획사들에 의해서 좌지우지 되고있고 가수의 자질보다는 외모와 스타마케팅에 치중하고 있는 현재 가요계 판도에 브리튼스 갓 탤렌트같은 진정한 신인발굴프로그램이 나올거라고 기대는 애초부터 하지 않았지만, 왜 그나마 실력있는 탈락자마저도 이미 뒤에서 짜고 탈락시켰다는 이런 어두컴컴한 부정적인 생각만 자꾸 드는지. 정말 전 요즘 가요계에 대해서 진정으로 회의감을 가지고 있는 것 같군요. 그냥 순수하게 있는 그대로 바라보면 좋을건데 그게 잘 안되네요.

 

그래도 한가지 슈퍼스타 K의 실력있는 탈락자들에게 한줄기 같은 희망은 지금 현재 미국 최고 가수로 인정받고 있는 배우 겸 가수 제니퍼 허드슨도 미국 유명 신인발굴 프로그램 '아메리칸 아이돌'에서 놀랄만한 폭발적인 가창력을 보여줬지만 중도 탈락자라는거죠. 하지만 그녀는 영화 '드림걸스'에 출연하여 큰 인기를 끌고 올해 그래미상에서 베스트 R&B음반상을 받는 등 어느 아메리칸 아이돌 우승자들보다도 인정받는 스타가 되었죠.

 

모든 세상의 이치는 언젠가는 제자리에 돌아가듯이. 지금 혼탁한 가요계도 조만간 정상으로 돌아가겠죠. 비록 지금같은 모순된 연예계에서는 필자가 정슬기나 반광옥은 힘들다고 하지만 빠른 시일내에 가수라는 칭호도 붙여지기 민망한 아이돌이 물러나고 그들이 한국판 제니퍼 허드슨이 되어서 그들이 부르는 노래가 음반차트를 휩쓸고 돈도 많이 벌고 또 그런 가수들이 대량으로 양성되는 정상적인 세상이 곧 오겠죠.

지금은 제가 힘들다고 단호히 이야기하지만 제가 가지고 있던 생각이 지난 1992년 모 신인평가 프로그램에서 심사위원들이 훗날 한국 가요계의 획을 그은 대스타 '서태지와 아이들'을 알아보지 못한 것과 똑같다는 것과 마찬가지라고 반박할 수 있는 제대로 된 음악이 판치는 세상이 곧 왔으면 하네요.



Posted by 너돌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sdfasdf 2009.11.16 21: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무 것도 안쓰여있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