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언더커버]부터 SBS [라켓소년단]까지 TV드라마를 통해 2021년 활발한 연기 활동을 보여주고 있는 배우 이재인이 영화 <발신제한>으로 스크린까지 사로잡으며 대세 배우로 큰 주목을 받고 있어 화제다. 

 

 

영화 <어른도감>, <사바하> 등에서 인상 깊은 활약을 펼치며 '떡잎부터 남다른 될성부를 나무'로 주목받아온 배우 이재인은 지난 6월 12일 종영한 [언더커버]에서 성공 대신 약자를 위해 살아온 인권변호사 ‘최연수’(김현주)의 딸 ‘한승미’ 역할을 맡았다. 이재인은 영특한 기지를 발휘해 위기에서 가족을 구해내기도 하고, 때로는 날카로운 시선으로 극에 긴장감을 더하기도 하는 ‘한승미’ 역을 맡아 짧지만 강렬한 연기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이렇게 연기를 향한 이재인의 멈추지 않는 열정은 [라켓소년단]으로 이어졌다. 최근 인기리에 방영하고 있는 [라켓소년단]에서 최연소 국가대표를 꿈꾸는 배드민턴 소녀 ‘한세윤’ 캐릭터를 맡은 이재인은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응원할 수밖에 없는 사랑스러운 ‘한세윤’의 매력을 뽐내고 있다.

 

 

이처럼 톡톡 튀는 매력으로 안방 극장을 사로잡은 이재인은 6월 23일 개봉하는 영화 <발신제한>을 통해 극장까지 장악하며 2021 대세 배우가 될 전망이다. <발신제한>에서 아빠와 함께 등굣길에 오른 딸 ‘혜인’ 역을 맡은 이재인은 특유의 집중력과 섬세한 표정 연기로 폭탄이 설치된 차 안의 긴장감과 스릴을 배가시켰다. 순간 포착되는 짧은 표정만으로도 극의 긴장감을 최대로 끌어올리는 이재인의 연기력에 조우진은 지난 16일 진행된 <발신제한> 기자간담회에서 “보석과도 같은 연기 천재”라는 찬사를 보내기도 한 바, <발신제한>에서 이재인이 보여줄 폭발적인 연기력이 관객들의 높은 기대를 받고 있다.

 

향후 한국 영화계를 이끌어나갈 재목으로 평가되는 이재인의 저력을 확인할 수 있는 영화 <발신제한>은 오는 23일(수) 개봉한다. 
 

Posted by 너돌양

댓글을 달아 주세요

6월 23일 개봉하는 <발신제한>의 뒤를 이어 <모가디슈>, <인질> 등 ‘탈출’ 소재를 다양한 컨셉과 장르로 구현해 낸 한국 영화 기대작들이 여름 개봉을 속속 결정했다. 코로나19로 침체된 극장가를 구할 기대작으로 주목받는 <발신제한>, <모가디슈>, <인질>은 모두 각기 다른 장소에서 펼쳐지는 '탈출' 이야기를 각 영화의 매력으로 보여줄 것을 예고하고 있다. 

 

 

먼저 이들 영화 중 가장 먼저 개봉하는 <발신제한>은 ‘차에서 내리면 폭탄이 터진다’는 의문의 발신번호 표시제한 전화라는 흥미로운 설정으로 주목받고 있다. 폭탄이 설치된 차에서 탈출하기 위해 펼쳐지는 내릴 수도, 멈출 수도 없는 도심 추격 액션이 큰 기대를 받고 있는 바, 실제 부산 도심에서 올로케이션으로 촬영된 시원한 액션과 탈출을 향해 폭발하는 배우들의 뜨거운 열연이 이른 여름 시장을 강타할 것을 예고하고 있다. 특히 주연을 맡은 조우진의 연기 투혼과 <더 테러 라이브>, <끝까지 간다>의 베테랑 편집감독이자 <발신제한>의 연출을 맡은 김창주 감독의 스릴러 노하우가 만나 더욱 쫄깃한 차량 탈출 액션 시퀀스가 탄생할 것으로 기대된다. 6월 23일 개봉. 

 

다음으로 <부당거래>, <베를린>, <베테랑> 등 한국 영화 최고의 액션 감독으로 평가받는 류승완 감독의 신작이자 11번째 장편 작품 <모가디슈>가 올 여름 개봉을 확정해 한국형 블록버스터를 기다리던 관객들의 목마름을 단박에 채워줄 예정이다.  <모가디슈>는 1991년 소말리아 내전으로 수도 모가디슈에 고립된 사람들의 목숨을을 건 탈출을 그린 이야기. 누구도 도와줄 수 없는 상황 속에서 생존을 위해 사투를 벌이는 이들의 절실한 이야기가 벌써부터 궁금함을 불러 일으키는 <모가디슈>는 김윤석, 조인성, 허준호 등 연기파 배우들이 내전 속 탈출 과정을 절실하고 생생하게 그려낼 예정이다. 

 



마지막으로 배우 황정민이 인질로 잡혔다는 리얼한 컨셉으로 눈길을 끄는 영화 <인질>이 강력한 몰입도와 긴장감을 선보일 예정이다. <인질>은 어느 날 새벽, 증거도 목격자도 없이 납치된 배우 황정민을 그린 리얼리티 액션스릴러로, 믿고 보는 배우 황정민이 자기 자신으로 분해 인질 상황에서 벗어나야만 하는 탈출과 협상 연기를 보여줄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모가디슈>, <인질> 모두 강혜정 대표와 류승완 감독이 공동으로 이끄는 영화사 외유내강의 작품이라는 점에서 침체된 극장가를 살리기 위해 큰 결단을 내린 외유내강 측의 도전에 귀추가 주목된다. 

 

코로나19로 침체될 극장가를 살릴 기대작으로 주목받는 <발신제한>, <모가디슈>, <인질>은 올 여름 연이어 극장에서 만날 수 있다. 

 

Posted by 너돌양

댓글을 달아 주세요

<더 테러 라이브>(2013), <설국열차>(2013), <명량>(2014), <끝까지 간다>(2014), <터널>(2016), [킹덤](2019), [킹덤2](2020) 등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영화의 편집을 담당했던 김창주 감독이 <발신제한>으로 영화 연출에 도전해 화제다.

 

 

충무로 베테랑 편집 감독으로 이름을 날렸던 김창주 감독의 첫 연출 데뷔작 <발신제한>은 은행센터장 ‘성규’(조우진)가 아이들을 등교시키던 출근길 아침, ‘차에서 내리는 순간 폭탄이 터진다’는 의문의 발신번호 표시제한 전화를 받으면서 위기에 빠지게 되는 도심추격스릴러로 <내부자들>, <강철비>, [도깨비], [미스터 션샤인] 등 각종 영화, 드라마에서 종횡무진 활약했던 배우 조우진의 첫 원톱 주연작이기도 하다. 

 

 

어린 시절부터 영화 연출에 대한 꿈을 키워왔다는 김창주 감독은 “<발신제한>의 시나리오는 앞으로 달려나가는 힘이 세서 꼭 연출을 맡고 싶었다”며 영화의 메가폰을 잡게 된 계기를 밝혔다. <더 테러 라이브>, <끝까지 간다> 등 충무로를 대표하는 편집 감독으로 인정받았지만 한 영화의 연출을 맡는 것은 결코 쉽지 않은 도전. 김창주 감독은 “많은 사람들과 소통해야 하는 것에 대한 부담감, 한정된 시간 안에 빠르게 결정을 내리고 많은 것을 만들어야 하는 중압감이 있었다”며 첫 영화 연출을 하며 겪은 고충을 전했다. 

 



김창주 감독은 영화 스탭 경험을 통한 노하우와 촬영 전 철저한 사전준비를 통해 치밀한 심리묘사와 강렬한 스릴감이 돋보이는 영화를 탄생시켰다. 조우진과 이재인은 “마법사 같았다. 매 씬마다 어떤 편집점에서 어떤 감정과 호흡이 필요한지 계산이 늘 정확했다”, “현장에서 머릿속으로 편집을 하고 계시는 느낌을 받아 많이 의지했다”며 베테랑 편집 감독에서 연출가로 변신한 김창주 감독에 대한 찬사를 보냈다.  

 


한편 <발신제한>의 연출은 물론 편집도 함께 맡은 김창주 감독은 차 안이라는 한정된 공간에서 느껴지는 찰나의 표정과 감정을 편집자의 관점에서 섬세하면서도 날카롭게 편집해 스릴과 긴장감이 폭발하는 영화의 특징을 완벽하게 살려냈다는 후문이다. 

 


<더 테러 라이브>, <설국열차>, <터널>을 담당한 베테랑 편집 감독에서 영화 감독으로 변신한 김창주 감독의 새로운 도전이 기대되는 영화 <발신제한>은 6월 개봉한다.

Posted by 너돌양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