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23일 개봉하는 <발신제한>의 뒤를 이어 <모가디슈>, <인질> 등 ‘탈출’ 소재를 다양한 컨셉과 장르로 구현해 낸 한국 영화 기대작들이 여름 개봉을 속속 결정했다. 코로나19로 침체된 극장가를 구할 기대작으로 주목받는 <발신제한>, <모가디슈>, <인질>은 모두 각기 다른 장소에서 펼쳐지는 '탈출' 이야기를 각 영화의 매력으로 보여줄 것을 예고하고 있다. 

 

 

먼저 이들 영화 중 가장 먼저 개봉하는 <발신제한>은 ‘차에서 내리면 폭탄이 터진다’는 의문의 발신번호 표시제한 전화라는 흥미로운 설정으로 주목받고 있다. 폭탄이 설치된 차에서 탈출하기 위해 펼쳐지는 내릴 수도, 멈출 수도 없는 도심 추격 액션이 큰 기대를 받고 있는 바, 실제 부산 도심에서 올로케이션으로 촬영된 시원한 액션과 탈출을 향해 폭발하는 배우들의 뜨거운 열연이 이른 여름 시장을 강타할 것을 예고하고 있다. 특히 주연을 맡은 조우진의 연기 투혼과 <더 테러 라이브>, <끝까지 간다>의 베테랑 편집감독이자 <발신제한>의 연출을 맡은 김창주 감독의 스릴러 노하우가 만나 더욱 쫄깃한 차량 탈출 액션 시퀀스가 탄생할 것으로 기대된다. 6월 23일 개봉. 

 

다음으로 <부당거래>, <베를린>, <베테랑> 등 한국 영화 최고의 액션 감독으로 평가받는 류승완 감독의 신작이자 11번째 장편 작품 <모가디슈>가 올 여름 개봉을 확정해 한국형 블록버스터를 기다리던 관객들의 목마름을 단박에 채워줄 예정이다.  <모가디슈>는 1991년 소말리아 내전으로 수도 모가디슈에 고립된 사람들의 목숨을을 건 탈출을 그린 이야기. 누구도 도와줄 수 없는 상황 속에서 생존을 위해 사투를 벌이는 이들의 절실한 이야기가 벌써부터 궁금함을 불러 일으키는 <모가디슈>는 김윤석, 조인성, 허준호 등 연기파 배우들이 내전 속 탈출 과정을 절실하고 생생하게 그려낼 예정이다. 

 



마지막으로 배우 황정민이 인질로 잡혔다는 리얼한 컨셉으로 눈길을 끄는 영화 <인질>이 강력한 몰입도와 긴장감을 선보일 예정이다. <인질>은 어느 날 새벽, 증거도 목격자도 없이 납치된 배우 황정민을 그린 리얼리티 액션스릴러로, 믿고 보는 배우 황정민이 자기 자신으로 분해 인질 상황에서 벗어나야만 하는 탈출과 협상 연기를 보여줄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모가디슈>, <인질> 모두 강혜정 대표와 류승완 감독이 공동으로 이끄는 영화사 외유내강의 작품이라는 점에서 침체된 극장가를 살리기 위해 큰 결단을 내린 외유내강 측의 도전에 귀추가 주목된다. 

 

코로나19로 침체될 극장가를 살릴 기대작으로 주목받는 <발신제한>, <모가디슈>, <인질>은 올 여름 연이어 극장에서 만날 수 있다. 

 

Posted by 너돌양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