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7월 개봉을 확정한 마블 스튜디오의 2021년 첫 액션 블록버스터 <블랙 위도우>가 강렬한 카리스마와 역대급 스케일, 그리고 NEW 캐릭터의 등장을 알리는 ‘운명의 시작’ 스틸을 전격 공개했다. 

 

 

이번에 공개된 스틸은 마블의 영원한 히어로 블랙 위도우, ‘나타샤 로마노프’(스칼렛 요한슨 분)의 강렬한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특히 지상과 공중을 오가는 역대급 스케일의 액션씬은 물론, 그 동안 공개되지 않았던 숨겨진 스토리를 예고하며 관객들의 기대감을 고조시킨다. 

 

여기에 이번 작품에 새롭게 등장하는 NEW 캐릭터인 ‘옐레나 벨로바’(플로렌스 퓨 분), ‘멜리나 보스토코프’(레이첼 와이즈 분), ‘레드 가디언’(데이빗 하버 분)이 그 존재만으로도 궁굼증을 자극시킨다. 이들은 블랙 위도우의 과거와 연결된 레드룸의 숨겨진 음모에 함께 맞서는 팀으로 블랙 위도우와 역대급 케미를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상대의 능력을 무한 복제하는 빌런 ‘태스크마스터’와 이에 맞서는 블랙 위도우의 모습이 한 순간도 예측할 수 없는 긴장감을 선사한다.

 


한편 <블랙 위도우>는 마블의 영원한 히어로 블랙 위도우 ‘나타샤 로마노프’가 자신의 과거와 연결된 레드룸의 숨겨진 음모를 막기 위해 진실을 마주하고, 모든 것을 바꿀 선택을 하게 되는 마블 스튜디오의 2021년 첫 액션 블록버스터이다. ‘어벤져스’ 군단에서 강력한 전투 능력과 명민한 전략을 함께 겸비한 히어로 ‘블랙 위도우’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으로 <캡틴 아메리카: 시빌 워>부터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사이의 알려지지 않은 ‘블랙 위도우’의 이야기가 예고되어 전 세계 관객들의 폭발적인 기대를 모으고 있다.

 

 

또한 ‘블랙 위도우’ 역의 스칼렛 요한슨은 지난해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여우주연상(<결혼 이야기>), 여우조연상(<조조 래빗>)에 동시 노미네이트되며 최고의 연기력을 입증한 만큼, ‘블랙 위도우’의 모든 것을 폭발적으로 그려낼 그의 열연에 관심이 집중된다. 여기에 <더 랍스터>, <더 페이버릿: 여왕의 여자> 등을 통해 영국을 대표하는 연기파 배우로 자리매김한 레이첼 와이즈, <레이디 맥베스>, <미드소마>, <작은 아씨들> 등에서 남다른 존재감을 보여주며 할리우드의 떠오르는 신예로 부상하는 플로렌스 퓨가 함께 하며 MCU를 대표하는 여성 히어로의 솔로 무비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다. 7월 개봉 예정. 

 

 

Posted by 너돌양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