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5일 오후 8시. 서울 올림픽 공원 SK 핸드볼 경기장에서는 세계적인 프로듀서 퀸시 존스의 내한 공연, <Quincy Jones The 80th Celebration Live in Korea>이 있었다. 잘 알려진대로 퀸시 존스는 마이클 잭슨, 라이오넬 리치, 스티브 원더 등 저명한 뮤지션들의 음반 프로듀싱으로 명성을 날린 음악계의 거장이다. 





최고의 프로듀서 이전에, 트럼펫 연주가, 재즈 편곡자로 활동한 이력의 소유자 답게, 지난 25일 공연은 세계 최고의 재즈축제 몽트뢰 페스티벌을 재현하는 형식으로 꾸며졌다. 


마이클 잭슨을 발굴한 최고의 프로듀서 답게, 지난 25일 공연은 재즈 공연 외에도, 김태우, 유승우, 타이거 JK, 윤미래 등 한국의 뮤지션을 소개하고, 그가 이끄는 재즈 뮤지션 군단 '글로벌 검보(Global Gumbo)'와 함께 협업하는 무대가 펼쳐졌다. 





평소 한국 음악에 관심이 많았다는 퀸시 존스가 직접 한국의 무대에 서서, 자신의 음악 세계를 한국 관객들에게 직접 들려주고, 현재 전세계적으로 촉망받는 젊은 뮤지션들을 소개하는 것은, 여러모로 큰 의미로 다가온다. 2시간 반 남짓 펼쳐진 무대 모두 한국 관객들에게는 쉽게 잊지 못할 한 여름밤의 꿈과 같은 무대였지만, 그 중에서 개인적으로 가장 인상적인 무대를 꼽자면, 11살 천재 피아니스트 에밀리 베어의 공연이었다. 


어린 나이에도 불구, 성인 뮤지션 못지 않은 풍부한 감성을 피아노 선율에 담아 표현하는 에밀리 베어는 향후 전세계 음악팬들이 주목해야할 신동이라고 부름에 결코 부족하지 않았다. 


한국 대중들에게도 비교적 친숙하게 다가오는 제임스 잉그램, 패티 오스틴의 연륜이 묻어나는 관록의 무대도 진한 여운을 남긴다. 퀸시 존스하면 떠오르는 그 이름, 마이클 잭슨의 히트곡 퍼레이드와 시다 가렛이 재해석한 마이클 잭슨의 'Man in the mirror'도 마이클 잭슨을 너무나도 사랑하는 글쓴이와 같은 팬들에게는 최고의 팬서비스였다. 


하지만 음악 위주로 펼쳐지는 공연이라고 하나, 영어를 공용어로 사용하지 않는 국가 대한민국에서, 구수한 농담을 섞어 한국 팬들과 즐겁게 소통하고자 하고, 뮤지션들을 소개하는 퀸시 존스의 말에 통역, 자막 서비스가 제공되지 않았다는 것은 적잖은 아쉬움을 남긴다. 좀 다른 이야기이지만, 한국에서 쉽게 볼 수 없는 세계 정상급 뮤지션의 무대를, 음악 전용 공연장이 아닌 핸드볼 경기장에서 듣고 봐야하는 한국 공연 문화 현실을 다시금 곱씹어 볼 수 있는 하루였기도 했다. 


그러나 마지막 무대로 빈곤으로 시달리던 아프리카를 돕기 위해 퀸시 존스와 마이클 잭슨, 그리고 당시 최고의 뮤지션들이 함께 부른 명곡 'We are the world' 만으로도, 공연 중 몇 가지 아쉬움을 날릴 수 있었던 황홀한 경험이었다. 





올해 80세. 모두가 인정하는 전설 중의 전설임에도, 역사의 뒤안길에만 머무르는 것이 아닌 끊임없이 젊은 음악팬들과 소통하고자하고, 현재 트렌드를 적극적으로 수용하며 그 과정 속에서 자신의 음악 세계의 영역을 확장하려고 도전하는 퀸시 존스가 진두지휘하는 무대는 달랐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너돌양

팝의 황제 마이클 잭슨을 슈퍼스타 반열로 올려놓은, 이 시대 살아있는 팝의 전설 퀸시존스가 7월 25일 오후 8시, 서울 올림픽공원 SK 올림픽핸드볼 경기장에서 CJ E&M 주관, 주최로 한국 최초 내한 공연 <Quincy Jones The 80th Celebration Live in Korea>을 개최할 예정이다. 




사진제공: Photo Courtesy of Qwest/Interscope Records 

마이클 잭슨 팬으로서, 퀸시 존스하면, 마이클 잭슨의 오랜 음악적 동지로서 자연스레 마이클 잭슨 생전, 그와의 인연에 더 관심이 쏠리는 법. 때문에 지난 2012년 8월 14일. tvN <백지연의 피플인사이드>에 출연해 퀸시존스가 직접 밝힌 마이클 잭슨과의 추억 회상은 여전히 마이클 잭슨을 잊지 못하는 팬들 사이에서 큰 화제가 되기도 하였다. 


tvN 피플인사이드-팝의 전설 퀸시존스와 마이클잭슨의 인연

마이클잭슨의 프로듀서, 퀸시존스


하지만 한국에는 마이클 잭슨 프로듀서로 더 유명하지만, 퀸시존스는 팝 음악 프로듀서 외에도 트럼펫 연주자, 재즈 편곡자로도 세계 음악의 한 획을 그은 거장 중의 거장이다. 


트럼펫연주자에서 재즈편곡자, 팝 음악계의 프로듀서로 살아 온 퀸시 존스의 인생은 살아 있는 팝의 역사로 말할 수 있다. 세계에서 가장 권위 있는 음악 시상식 그래미어워드에서 무려 79회 노미네이션, 27회 수상이라는 경이적인 기록을 세웠으며  ‘스릴러(thriller)’, ‘오프 더 월드(off the world)’, ‘배드(Bad)’ 등 마이클 잭슨을 세계적 슈퍼스타로 올려 놓은 3대 명반을 제작하기도 했다.

 

또한 마이클 잭슨, 라이오넬 리치, 스티비 원더, 레이 찰스, 밥 딜런, 폴 사이먼, 빌리 조엘, 티나 터너 등 당대 최고의 스타를 모두 동원해 만든 ‘위 아 더 월드(We are the World)’는 최단 시간 최다 판매라는 기록을 세우는 등 수백여장의 히트앨범을 만들어 낸 프로듀서계의 미다스 손으로 전세계 음악인들의 존경을 한 몸에 받고 있는 인물이다.


팝 음악계는 물론 한국의 유명 재즈 아티스트인 정성조와 류복성 씨도 존경을 표할 정도로, 재즈계에서도 최고의 뮤지션으로 명성이 드높은 퀸시존스이기 때문에, 다가오는 7월 25일 열리는 퀸시 존스의 첫 내한 공연에 음악계 안팎으로 큰 기대를 걸고 있는 상황. 


특히나 이번 내한 공연은 퀸시 존스의 진두지휘 하에, 세계 최고의 재즈축제 몽트뢰 페스티벌의 무대를 그대로 재현하여, 환상적인 콜라보레이션을 펼치는 '글로벌 검보'의 주공연으로 꽉 채워질 예정이라 평소 재즈를 즐겨듣는 애호가들은 물론, 음악을 사랑하는 모든 관객들에게 잊을 수 없는 최고의 공연으로 기억될듯하다. 


CJ E&M이 주최, 주관하는  퀸시존스 첫 내한공연 핵심은, 전세계에서 엄선하여 선발한 최정예 '글로벌 검보(Global Gumbo)'에 있다. 글로벌 검보에 참여하는 아티스트의 면면도 쟁쟁하다. 80년대를 대표하는 R&B 재즈 보컬리스트 패티 오스틴(Patti Austin), 유명 CF 삽입곡 'Just Once'로 국내 팬들에게도 큰 사랑을 받고 있는 제임스 잉그램(James Ingram) 등 퀸시 존스의 음악적 동반자라고 할 수 있는 거물급 아티스트들이 포함되어 있다. 


이 뿐 아니라 퀸시 존스가 선택한 젊은 재능들, 최연소로 몬트리올 재즈 페스티벌에 참여한 캐나다 출신 재즈 팝 보컬리스트 니키 야노프스키(Nikki Yanofsky), 쿠바 출신의 미국 실력파 재즈 피아니스트 알프레도 로드리게즈(Alfredo Rodriguez), 올해 11세의 천재 피아니스트 에밀리 베어(Emily Bear) 등 국내에서는 쉽게 볼 수 없는 세계적인 보컬리스트와 연주진, 신예 아티스트, 더불어 한국의 아티스트들이 퀸시 존스의 진두지휘 하에 조화를 이루며 기적같은 꿈의 무대를 선사할 예정이다.




사진제공: Photo Courtesy of Qwest/Interscope Records


평소 한국 문화에 많은 관심을 보인 퀸시 존스는 당시 한국 특유의 '한'이 묻어나는 음악적 진정성과 역량 있는 아티스트들에게 극찬을 하며 K-POP의 세계시장 진출에 대해 긍정적인 평가를 표했다고 한다. 이를 계기로 2011년 스위스에서 개최 된 몽트뢰 페스티벌에서 'Seoul is Soul!'이라며 한국을 소개, 한국의 아티스트만으로 구성 된 엠플렉스 밴드를 메인 무대에 세우는 파격적 기회를 선사한 바 있다.


그의 연장선으로 퀸시 존스 탄생 80주년을 기념하여, 열리는 첫 내한 공연은 퀸시 존스의 탄생 80주년을 기념하는 공연인 동시에 퀸시 존스가 직접 자신의 음악 세계를 한국 팬들과 소통하는 자리로서 큰 의미를 갖는다. 한국 문화 탐방으로 한국의 음악과 사람들에게 깊은 영감을 받았다는 퀸시 존스가 이번에는 직접 찾아와 자신의 음악 세계를 한국의 관객들에게 선보이며 적극적인 소통에 나선 것이다. 


단순 세계적 거장의 첫 내한공연을 넘어, 한국 관객들에게 평생 잊지 못할 공연으로 기억될,  <Quincy Jones The 80th Celebration Live in Korea>


세계 최고의 팝 프로듀서이자, 살아있는 팝 역사의 그 자체인 퀸시 존스와 국내외 유명 아티스트과의 멋진 콜라보레이션으로 펼쳐질 첫 내한 공연이 그 어느 때보다 기대되는 이유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너돌양
필자는 불행이도 마이클 잭슨이 죽어서야 마이클 잭슨 팬이 되었다. 그 이전까지 마이클 잭슨은 한물간 왕년 스타, 수많은 성형과 루머로 망가진 스타 그 이상 그 이하도 아니였다. 그의 노래도 제대로 들어본 적도 없었고, 예전에 MLB중계보다가 마이클 잭슨의 'Black or white'를 듣고 너무 좋아서 어디선가 mp3다운받고 열심히 들은 기억밖에는.



하지만 호기심 반으로 그가 예전에 활동했던 영상을 보고 난 그의 팬이 안될래 안될 수가 없었다. 그 뒤로 그와 관련된 영상을 모으기 시작했고, 그의 몇 안되는 음반까지 다 사놓고 열심히 듣고 있다. 최근에는 그에 모잘라, 필자가 좋아하는 마이클 노래까지 돈주고 mp3까지 샀다. 아주 터무니없는 소원이 하나있다면 마이클 잭슨을 실제로 보거나, 콘서트에 가는거. 이건 전혀 불가능하다 ㅠㅠ

그런데 오늘 또 마이클 잭슨 생존설이 검색어에 뜨더라. 별로 클릭하고 싶지도 않은 내용이다. 마이클잭슨이 살아있다는 건 필자에게는 쌍수를 들어 환호할 일이다. 다시 한번 그의 공연을 볼 수 있다면..

하지만 필자는 예전에도 그랬다만, 그냥 마이클 잭슨이 살아있더라도 파파라치나 언론이나 그를 알아보는 팬이 없는 곳에서 편히 쉬었으면 한다. 그는 어릴 때부터 자신의 삶이 없었고, 휴식이 없었다. 어디가나 다들 그를 알아봤으며, 늘 항상 파파라치가 그의 일거수 일투족을 감시했다. 세계 최고의 스타였지만, 그런 그의 삶은 좋아보이지는 않았다. 늘 언제나 루머가 끊이지 않았고, 심지어 아동을 성추했다는 누명까지 받았던 그였다. 그런데 언론이나 사람들은 마이클을 죽어서까지 괴롭히고 싶은지 모르겠다. 그만큼 마이클이 죽었다는 걸 인정하고 싶지 않은 분들도 많은 건 안다. 하지만 이제는 진짜 마이클을 놔줄 때가 아닌가 싶다. 그래도 마이클이 남긴 주옥같은 노래와 영상들이 있지 않은가?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너돌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