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일밤-진짜사나이>(이하 <진짜사나이>)가 폐지된 마당에 MBC <무한도전>이 군대로 갈 줄 알았나. <무한도전-진짜사나이>는 시작부터 뒤통수를 제대로 쳤다. 그래도 <진짜사나이>에 출연했던 연예인들은 자기가 군대(체험)을 갈 줄 알고, 나름의 준비를 하고 촬영지인 부대로 향했지만, <무한도전> 출연진들은 정말 영문도 모른채 군대로 끌러간다. 




만약 <무한도전> 출연진들에게 군대 특집 촬영이 있다고 귀띔이라도 해주었으면 나름 마음의 준비는 했을텐데 군 부대에 입성하자마자 실수만발인 박명수를 보아하니 정말 <무한도전> 출연진들은 자신이 군대 체험을 할 지 전혀 상상도 하지 못했던 것 같다. 


<무한도전-진짜사나이>에서 박명수가 연신 뿜어내는 웃음은 그 조차도 의도한 바가 결코 아니다. 박명수는 곧 쉰을 바라보는 구멍병사 일 뿐이다. 시력 때문에 군대를 면제 받은 박명수는 군에 대한 지식이 전혀 없고, 그가 좀 더 이른 나이에 군대 체험을 떠났으면 이 정도는 아니었겠지만, 너무 늦은 나이에 군대를 경험해 본지라 몸과 머리가 마음만큼 따라주지 않는다. 


만약 실제 부대 내에 박명수와 같은 병사가 있었다면 그와 함께 같은 내무반을 쓰는 동료들은 골치 꽤나 아팠을 것이다. <무한도전-진짜사나이>에서도 몇 번 나왔지만, 한 병사가 실수를 하면 그 옆에 있는 다른 병사들도 함께 얼차레를 받는다. 하지만 <무한도전>은 예능이고 시도 때도 없이 실수를 벌이는 박명수는 한동안 침체기와 다름없었던 <무한도전>을 살리는 웃음 사냥꾼으로 각광받는다. 


지극히 개인적인 사견이지만, 얼마 전 군 부대 내에서 벌어지는 폭력을 실감나게 다룬 독립영화 <폭력의 씨앗>(2017)을 본 지라, 군대를 소재로 한 <무한도전-진짜사나이>가 썩 와 닿지는 않는다. <진짜사나이>가 한창 인기를 끌었을 때도 초반에는 굉장히 재미있게 보았지만, 어느 한 부대에서 일어난 폭력 사건을 접하고 <진짜사나이> 시청까지 접은 바 있다. 그 이후 시즌2를 재개할 때 기사를 써야하기 때문에 몇 번 챙겨본 적은 있었지만 군대를 예능으로만 바라보는 관점은 썩 유쾌하게 다가오지 않는다. 


하지만 <무한도전-진짜사나이> 성공에서 보았듯이, 군대 예능은 출연진들만 잘 만나면 언제든지 평균 이상의 웃음과 재미를 보장할 수 있는 꿀 아이템이다. 그리고 화생방 훈련을 통해, 전우애 등을 위시한 감동도 선사할 수 있다. <진짜사나이>가 수많은 예능 스타를 배출할 수 있었던 배경에는 바로 웃음, 재미, 감동이 총 망라한 탄탄한 스토리텔링이 있었다. 비호감에 가까운 연예인도 <진짜사나이>에서 조금이나마 활약을 보여주면 인기 스타가 될 수 있었다. 


어쩌면 <무한도전>이 지금 이 시점에서 군대를 간 것도 새 멤버로 물망이 오른 배정남을 위해서인지도 모르겠다. <무한도전-진짜사나이> 출연 이전만 해도 <무한도전> 애청자들에게 반감만 불러일으켰던 반 고정 배정남은 지난 15일 방송에서 보여준 긍정적인 성격, 타인에 대한 배려와 희생정신, 전우애 덕분에 그에게 굳게 닫혀있던 시청자들의 마음을 조금씩 열게 한다. 




<무한도전-진짜사나이>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줬다고 배정남의 고정 출연에 우려를 표하는 사람들의 걱정을 사로잡을 수는 없겠지만, 그래도 '진짜사나이' 특집을 통해 조금이나마 호감을 얻었다는 것은 <무한도전>이나 배정남 모두에게 긍정적인 신호탄이다. 이제 배정남만 잘 하면 된다. 처음부터 모든 것을 잘 하는 사람은 없겠지만, 그래도 대한민국 최고 예능 <무한도전> 아닌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너돌양

'미래 예능 연구소' 특집 출연 이후 MBC <무한도전>에 연일 얼굴을 비추는 배정남에 대한 '말'들이 많다. 배정남의 연이은 <무한도전> 투입에 대한 긍정적인 반응으로 가득했으면 좋으련만, 안타깝게도 네이버, 다음이라는 양대 포털 댓글 대부분이 배정남에 대한 부정적인 의견이 지배적이다. 




MBC <라디오스타> 출연으로 일약 스타덤에 오른 배정남은 이후 <무한도전> 반고정 유력 후보로 떠오르는 탄탄대로를 걷고 있다. 하지만 배정남의 <무한도전> 출연 빈도가 높아지면서, 몇몇 네티즌들은 과연 배정남이 <무한도전> 고정 멤버로 안착할 정도의 예능감을 갖춘 인물인지 서서히 의심하기 시작한다. 


포털 댓글 반응을 두고 <무한도전> 시청자들의 절대적인 의견인 양 해석해서는 안된다. 그러나 포털 댓글 뿐만 아니라, 젊은 유저들이 밀집해있는 인터넷 커뮤니티 심지어 <무한도전> 공식 홈페이지 게시판까지 배정남의 투입에 대한 부정적인 의견이 지배적이라면, 이것은 <무한도전> 제작진 측에서도 사려 깊게 바라볼 필요성이 있다. 


<무한도전> 내에서 미지근한 활동을 보인다는 명분 하에 몇몇 멤버들에 대한 네티즌들의 공격은 늘 있어왔다. 지금은 노홍철, 정형돈과 함께 <무한도전>에 다시 돌아와야할 왕년 멤버로 지목되는 길 또한 정작 그가 <무한도전>에 출연할 당시에는 재미없다는 이유로 일부 네티즌들에 종종 비판을 받기도 했다. 역시 웃기지 못하다는 이유로 정준하, 정형돈도 비슷한 이야기를 들어야했다. '식스맨' 프로젝트를 통해 새로운 멤버로 선발된 황광희도 부정적인 반응이 존재했지만, 그래도 열심히 하려고 한다는 긍정적인 평가를 한 몸에 받으며 군에 입대했다. 이제는 어엿한 <무한도전> 고정이 된 양세형은 투입 초기 부터 네티즌들의 호의적인 반응이 지배적이었다. 


반면, 지난주 방영한 '효리와 함께 춤을' 특집까지 지금까지 <무한도전>에 3번 등장한 배정남에 대한 반응은 영 신통치 않다. 오히려 몇몇 네티즌들은 배정남이 반 고정을 넘어 양세형처럼 고정이 되는 것이 아닐까 벌써부터 우려스러운 시선을 보내기도 한다. "아직은 지켜볼 때." 라면서 신중한 반응을 보이는 네티즌들도 더러 눈에 띈다. 그래도 배정남이 '효리와 함께 춤을' 특집에서 맹활약을 펼쳤다면, 그에 대한 부정적인 의견이 감쇄할 수도 있었건만, 안타깝게도 '효리와 함께 춤을' 특집에서 배정남의 활약은 두드러지지 않았고, 자막을 통해 제작진이 애써 만들어준 캐릭터만 둥둥 떠다니는 것 같은 아쉬움만 안겨 주었다. 


이렇게 배정남에 대한 부정적인 의견이 많긴 하지만, 그럼에도 배정남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비판을 달게 받되, 피하지 않고 더더욱 힘내서 열심히 하겠다'는 취지의 글을 게재하여 눈길을 끈다. 이왕 <무한도전>에 출연하는 거, 배정남의 다짐대로 조금씩 노력하고 점점 발전해나가면서 한단계씩 성장해 나가는 모습을 보여줬으면 하는 바이다. 무엇이든지 처음부터 잘 하는 사람은 없다. 하지만 몇 번의 기회를 주어도 잘 하지 못하면, 그것은 전적으로 자신이 짊어지고 가야하는 일이다. 만약 김태호PD가 배정남을 반 고정을 넘어, 고정 멤버로 염두에 두고 있다면, 그에 상응하는 모습을 보여줬으면 한다. 그게 배정남의 투입을 두고 우려스러운 시선을 보내는 오랜 애청자들의 공통된 바람일 것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너돌양

지난 17일 방영한 MBC <무한도전>에는 굉장히 반가운 손님이 등장하여 눈길을 끌었다. 한 때 유재석과 국민 남매로 불리며 예능계에서 맹활약을 펼쳤던 이효리가 등장한 것. 




다가오는 25일 첫 방영 예정인 JTBC <효리네 민박>을 통해 본격적으로 예능 컴백을 할 것으로 알려진 이효리가 <무한도전>에 등장하니 오랫동안 이효리의 예능 출연을 학수고대해왔던 시청자들은 반가움이 더 클 수밖에 없다. 


3년만에 <무한도전>에 출연한 이효리는 여전히 녹슬지 않은 예능감을 과시하며 시청자들을 즐겁게 하였다. 역시 박명수를 한번에 누를 수 있는 예능인은 이효리 뿐이었고, 오랜만에 제주도에서 억눌린 끼를 마음껏 발산한 이효리는 천상 예능인이고 영원한 대중들의 스타다. 


한동안 요가 수련에 매진해왔다는 이효리는 남다른 유연함을 자랑하기도 했는데, 요가를 하면서 많은 것이 달라졌다고 하는 이효리는 정작 방송 촬영 중 '욱'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이어 이효리와 함께 작업하고 있는 안무가 김설진이 등장해 다양한 춤을 배우는 시간도 가지고,  밀가루 범벅 등과 같은 장난스러운 장면도 연출 되었던 <무한도전-이효리와 함께 춤을>은 원조 예능 스타 이효리와 함께해 더욱 의미있고 재미있는 시간이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라디오스타>, <무한도전>을 통해 차세대 예능 스타로 입지를 굳혀가고 있는 배정남이 등장해 <무한도전> 시청자들의 주목을 받기도 했다. 10년 전 이효리와 끈적한 베드씬을 찍은 인연을 자랑하기도 했던 배정남은 <무한도전>에 연이어 등장하며, 새로운 멤버 발탁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하지만 이날 방송의 주인공은 단연 이효리였고, 예능감으로 똘똘 뭉친 이효리와 함께 했기에 재미있고 알찬 방송으로 기억될 수 있었다. 예전보다 한결 편안하고 유쾌한 모습으로 <무한도전>을 빛낸 이효리. 다음주 방영하는 <효리네 민박>이 더욱 기대되는 이유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너돌양


티스토리 툴바